이재명 대표, 국회 연설 "각자도생 넘어 '기본사회' 나아가야"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윤 대통령 '외교 참사' 정면 비판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9/28 [10:41]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8차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8.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각자도생을 넘어 기본적 삶이 보장되는 기본사회로 나아가야 한다"고 미래상을 제시했다.

 

이재명 대표는 이날 오전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진행된 자신의 첫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우리의 미래는 최소한의 삶을 지원받는 사회가 아니라, 기본적 삶을 보장받는 기본사회여야 한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선진국에 진입한 경제력과 더 높아질 과학 기술력을 감안하면 우리나라는 국민들의 기본적 삶을 책임질 역량이 된다"면서 "선진국에 비해 부족한 복지를 확대하는 과정에서 얼마든지 더 효율적인 제도를 설계·실험·정착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노동이 생산의 주력인 시대에 합당했던 사회제도는 기술이 생산의 주력이 되는 시대엔 제대로 작동하기 어렵다"며 "이제는 생존을 위한 최소한의 삶이 아니라 '기본적인 삶'이 보장되는 사회로 대전환을 고민해야 한다. 산업화 30년, 민주화 30년을 넘어 기본사회 30년을 준비할 때"라고 했다.

 

그는 또한 "가난을 증명한 사람을 골라 지원하지 않고, 모두를 지원한 후 불필요한 몫은 회수하면 어떻겠는가"라며 "재정부담은 같지만 국민의 삶에 엄청난 차이가 생긴다"고 말했다. 

 

이재명 대표는 "탈락이 두려운 노동회피가 없어질 것이고 생활수준을 증명할 필요가 없어 낙인효과도 없다. 소득은 적지만 만족도 높은 일자리가 많이 생길 것"이라며 "극단적 선택을 해야 했던 수원 세 모녀나 배가 고파 달걀 한 판을 훔치고 감옥에 가야 했던 이들에겐 죽고 사는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긍정적인 측면을 부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도 머리를 맞대달라. 더 나은 삶과 더 나은 미래 앞에는 여도 야도 진보도 보수도 없다. 불안과 절망이 최소화되는 기본사회를 향해 함께 준비하고 함께 나아가자"고 덧붙였다.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0회 국회(정기회) 제08차 본회의에서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대표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8.  © 뉴시스


한편 이재명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 대해서도 정면으로 비판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며칠 전 대통령의 영미순방은 이 정부의 외교수준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며 "조문 없는 조문외교, 굴욕적 한일정상 회동은 국격을 훼손시켰다. 전기차 차별 시정을 위한 IRA 논의와 한미통화스와프는 이번 순방의 핵심과제였음에도 꺼내지도 못한 의제가 됐다"고 했다.

 

이어 "총성 없는 전쟁인 외교에 연습은 없다. 초보라는 말로 양해되지 않는 혹독한 실전"이라며 "오판 하나, 실언 하나로 국익은 훼손되고 막대한 비용이 발생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특히 "제1당으로서 이번 외교참사의 책임을 분명히 묻겠다"며 "그 책임을 국민과 언론 야당에 뒤집어씌우려는 시도는 결코 성공하지 못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epresentative Lee Jae-myung's speech to the National Assembly, "Each should move beyond survival and move on to a 'basic society'."

The first speech by the negotiating group.President Yoon's face-to-face criticism of the "diplomatic disaster."

Reporter Jung Myung-hoon

 

Lee Jae-myung,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presented his vision for the future in his first speech to the negotiating group on the 28th, saying, "We should move beyond each student to a basic society where basic life is guaranteed."

 

"Our future should be a basic society that guarantees basic life, not a society that receives minimal life," Lee Jae-myung said in his first negotiating group speech at the National Assembly's plenary session in the morning.

 

Considering the economic power of advanced countries and the higher science and technology power, Korea is responsible for the basic lives of the people, he said. "We can design, experiment, and settle more efficient systems in the process of expanding insufficient welfare compared to advanced countries."

 

He then said, "The social system, which was reasonable in an era where labor is the main focus of production, is difficult to work properly in an era where technology is the main focus of production," adding, "Now we should consider a great transition to a society that guarantees a 'basic life'." It is time to prepare for 30 years of basic society beyond 30 years of industrialization and 30 years of democratization.

 

He also said, "Why don't we not select and support people who have proven poverty, and collect unnecessary shares after supporting everyone?" adding, "The financial burden is the same, but there is a huge difference in the lives of the people." 

 

Representative Lee Jae-myung said, "There will be no labor avoidance that is feared to be eliminated, and there will be no stigma effect because there is no need to prove the standard of living." There will be many jobs with low income but high satisfaction, he said. "It is also a solution to the problem of dying and living for those who had to make extreme choices or those who had to steal a plate of eggs and go to prison."

 

He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put their heads together." In front of a better life and a better future, there is no yeodo, no progress, no conservative. He added, "Let's prepare together and move forward together toward a basic society where anxiety and despair are minimized."

 

Meanwhile, Lee Jae-myung also criticized President Yoon Suk Yeol's trip to the United Kingdom,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Unfortunately, a few days ago, the president's trip to Britain and the U.S. showed the level of diplomacy of this administration," he said. "The condolence diplomacy without condolences and the humiliating Korea-Japan summit have damaged the national prestige. He said, "The IRA discussion and the Korea-U.S. currency swap were the core tasks of this trip, but they were not able to be brought up."

 

"There is no practice in diplomacy, which is a war without guns. It is a harsh practice that cannot be understood as a beginner, he said. "One misjudgment and one slip of the tongue damage the national interest and incur huge costs."

 

In particular, Lee said, "As the main party, I will clearly hold you responsible for the diplomatic disaster," adding, "I strongly warn that attempts to put the blame on the people and the media opposition will never succe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