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금리’ 몸살 중소기업,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 나온다

총 6조원 규모 산은·기은서 신청 가능..최대 1%p 감면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2/09/27 [10:35]

▲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 주요 내용  © 금융위원회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정부가 가파르게 오른 기준금리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을 위한 특별대출을 출시할 계획이다. 

 

27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글로벌 인플레이션에 따른 주요국의 기준금리 상승 등 통화긴축 가속화에 따라 중소기업 대출금리가 지속 상승, 중소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기준금리는 2021년 말 1%에서 2022년 8월 2.50%로 1.5%p 상승했고, 중소기업 대출 신규 취급금리도 2021년 6월 2.85%에서 2022년 7월 4.36%로 뛰어 올랐다.

 

중소기업들은 당장의 금리부담이 상대적으로 낮은 변동금리 대출을 선호하면서, 변동금리 대출 비중이 지속적으로 상승한 실정이다. 향후, 

금리상승 지속시 중소기업의 이자부담이 빠르게 증가해 경영상 어려움이 증대될 것이라는 우려다.

 

실제, 전체 기업대출 중 변동금리대출 비중은 △2020년 말 59.8% △2021년 64.5% △2022년 6말 71.6%로 상승했다.

 

이에 정부는 금리상승기에 중소기업이 고정금리 대출을 통해 금리상승 부담을 덜 수 있도록, 금리수준을 낮춘 고정금리대출 상품을 오는 30일부터 공급할 계획이다.

 

산업은행 2조원, 기업은행 4조원 등 공급규모는 총 6조원으로, 공급한도가 소진될 경우 금리추이와 시장상황 등을 고려해 추가 공급을 검토할 예정이다.

 

산은과 기은의 기존 차주인지 여부와 무관히 모든 중소기업이 이번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을 신규 또는 대환용도로 신청이 가능하다.

 

기존 대출은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로 대환이 가능하며, 기존 대출을 유지한 채 안심 고정금리 특별대출도 신청이 가능하다.

 

이 특별대출은 고정금리 대출의 적용금리를 변동금리 대출의 금리와 같아지는 수준까지 최대 1.0%p 감면해주는 것이다.

 

일례로, 고정 금리가 5.80%, 변동 금리가 5.30%의 경우 0.5%p의 차이가 발생한다. 이 0.5%p를 감면해 고정금리 5.30%로 맞추는 방식이다. 

 

여신기간 중 6개월 주기로 변동금리와 고정금리 간 전환할 수 있다. 전환 횟수는 제한이 없다.

 

중소기업은 향후 금리 변동에 따른 유불리에 따라 고정, 변동금리 중 금리유형을 선택할 수 있다. 대출만기는 운전자금은 3년 이내, 시설자금은 5년 이내다.

 

기업별 대출한도는 산은의 경우 최대 100억원(운전자금 30억원, 시설자금 70억원), 기은은 최대 50억원(운전자금 10억원, 시설자금 40억원)까지 대출 이용이 가능하다.

 

금융위 관계자는 “안심 고정금리 대출은 정부나 산은, 기은에서 먼저 전화나 문자, SNS등을 통해 대출을 알선하지 않는다”며 “대환 등 대출알선을 빙자한 자금이체 요청 및 개인정보 제공은 무조건 거절해야 하며, 사기범과 통화하거나 답장문자를 보내 상담을 요청하지 말고 즉시 전화를 끊고 문자를 삭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uffering from ‘high interest rates’, secure fixed-rate special loans

 

A total of KRW 6 trillion can be applied for from the KDB/GIS.. Up to 1%p reduction

 

Break News Reporter Moon Hong-cheol= The government is planning to launch a special loan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suffering from the steeply rising base interest rate.

 

According to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on the 27th, the loan interest rate for SMEs continues to rise due to accelerating monetary tightening, such as a rise in the base rate of major countries due to global inflation, and the burden of financial costs on SMEs is increasing.

 

Currently, Korea's base rate has risen by 1.5 percentage points from 1% at the end of 2021 to 2.50% in August 2022, and the interest rate for new SME loans also jumped from 2.85% in June 2021 to 4.36% in July 2022.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prefer variable-rate loans, which have a relatively low interest rate burden, and the proportion of floating-rate loans has continuously risen. after,

There is concern that if interest rates continue to rise, the interest burden of SMEs will increase rapidly, which will increase management difficulties.

 

In fact, the proportion of variable rate loans among total corporate loans has risen to 59.8% at the end of 2020, 64.5% at the end of 2021, and 71.6% at the end of June 2022.

 

Accordingly, the government plans to supply fixed-rate loan products with lower interest rates from the 30th to help SMEs reduce the burden of rising interest rates through fixed-rate loans during the period of rising interest rates.

 

The total supply is 6 trillion won, including 2 trillion won for Korea Development Bank and 4 trillion won for IBK. If the supply limit is exhausted, additional supply will be considered in consideration of interest rate trends and market conditions.

 

All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SMEs) can apply for this secure fixed-rate special loan for new or replacement purposes, regardless of whether they are existing borrowers of KDB and Ki-Eun.

 

Existing loans can be replaced with a special secured fixed rate loan, and you can apply for a secure fixed rate special loan while maintaining the existing loan.

 

This special loan reduces the applicable interest rate of a fixed rate loan by up to 1.0%p to a level that is the same as the interest rate of a variable rate loan.

 

For example, if the fixed rate is 5.80% and the variable rate is 5.30%, a difference of 0.5%p occurs. This 0.5%p is reduced and the fixed interest rate is set to 5.30%.

 

You can switch between a variable rate and a fixed rate every 6 months during the loan period. There is no limit to the number of conversions.

 

SMEs can choose between fixed and variable interest rates depending on the pros and cons of future interest rate fluctuations. The maturity of the loan is within 3 years for working capital and 5 years for facility funds.

 

The maximum loan limit for each company is 10 billion won for KDB (working capital 3 billion won, facility fund 7 billion won), and up to 5 billion won for KI-Eun (working fund 1 billion won, facility fund 4 billion won).

 

An official from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said, “For safe fixed rate loans, the government, KDB, or Ki-Eun do not arrange loans through phone calls, text messages, or SNS. "Do not call or reply to the scammer to ask for advice, but immediately hang up and delete the tex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