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박스, ‘비상선언’ 수사 의뢰 “역바이럴 정황 발견..범죄 엄벌 희망”[공식]

21일 공식 보도자료 통해 역바이럴 논란 관련 입장 발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9/21 [16:34]

▲ 영화 ‘비상선언’, 송강호·이병헌·전도연·김남길·임시완·김소진·박해준 <사진출처=쇼박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쇼박스 측이 영화 <비상선언> 역바이럴 논란에 대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쇼박스 측은 21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는 영화 <비상선언>이 개봉한 이튿날부터 영화계 안팎의 여러 제보자로부터 ‘<비상선언>과 관련해 온라인에서 악의적인 게시글이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은 바 있다”며 “제보 받은 내용들이 일관되고, 신뢰할 만하다는 판단 속에 지난 약 한 달간 <비상선언> 개봉을 전후로 온라인에 게시된 다양한 글과 평점 등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다. 

 

이어 “그 과정을 통해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영화에 대한 악의적 평가를 주류 여론으로 조성하고자 일부 게시글을 특정한 방식으로 확산 및 재생산 해 온 정황들을 발견했다”며 “이에 쇼박스는 21일 서울경찰청에 해당 정황과 관련된 조사를 의뢰했다. 수사 기관에서 진실을 규명해 특정 세력의 범죄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벌을 내려 주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또 “관객들의 수준 높은 비평은 세계 속 한국 영화의 눈부신 발전에 큰 역할을 해 왔다. 그리고 그 모든 것에 앞서 표현의 자유 안에서 관객들의 의견은 어떠한 것이든 존중받아 마땅하다”면서 “하지만 특정 세력의 사적 이득을 위해 관객 분들의 목소리가 이용되거나 왜곡되어서는 안되며, 그러한 부당한 의도를 가진 세력이 존재한다면 이는 분명히 밝혀내야 할 일이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쇼박스 측은 “앞으로도 영화에 대한 관객의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일 것이다. 그러나 그 흐름에 사적인 이익을 목적으로 한 세력이 개입돼 있다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향후 이어질 법적 조치에 대해 성실하게 준비하겠다. 더불어 이 과정에서 새로운 내용이 발견 된다면 추가 입장 발표를 통해 알려드리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쇼박스가 투자·배급을 맡은 <비상선언>은 사상 초유의 항공테러로 무조건적 착륙을 선포한 비행기의 사상 초유 재난에 맞서는 사람들의 다양한 감정을 그린 영화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받으며 지난달 3일 개봉했다.

 

<비상선언>은 송강호, 이병헌, 전도연, 김남길, 임시완, 김소진, 박해준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큰 관심를 모았다. 하지만 개봉 3일 만에 큰 하락세를 보였고, 누적 관객수 205만명에 그치며 손익분기점(약 520만명)을 넘기지 못했다.  

 

이에 쇼박스는 <비상선언>이 역바이럴 공격을 당했다고 주장해왔다. 한 바이럴 마케팅 업체가 여름 성수기에 개봉한 대작 한국영화 중 <비상선언>에만 투자하지 않은 가운데, 투자한 영화들에 대해선 우호적인 바이럴을, <비상선언>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역바이럴을 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 하지만 해당 업체 측은 역바이럴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howbox, ‘Emergency Declaration’ Investigation Request “Reverse Viral Circumstances Found.. Severe Crime Hope” [Official]

 

On the 21st, through an official press release, the position on the reverse viral controversy was announced.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Showbox announced that it would "request the police to investigate the reverse viral controversy" in the movie "Emergency Declaration".

 

In an official press release on the 21st, Showbox said, "From the day after the movie <Emergency Declaration> was released, various informants inside and outside the film industry reported that 'Malicious posts related to <Emergency Declaration> are spreading online in a specific way'. We have been through the process of checking various articles and ratings posted online before and after the release of the <Emergency Declaration> for about a month, judging that the information received is consistent and reliable.”

 

He continued, “Through the process, we discovered circumstances in which a group for private gain has spread and reproduced some posts in a specific way to create a malicious evaluation of the movie into mainstream public opinion.” was commissioned to investigate the situation. We hope that the investigation agency will find out the truth, and if the crimes of a certain group are revealed, severe punishment will be imposed.”

 

“The high level of criticism from the audience has played a major role in the dazzling development of Korean cinema in the world. And prior to all that, within the freedom of expression, any opinions of the audience deserve respect. If it does exist, it should be clarified.”

 

Finally, Showbox said, "We will humbly accept the audience's criticism of the film in the future. However, if a force for personal gain is involved in the flow, we will respond decisively,” he said. In addition, if new content is discovered during this process, we will inform you through an additional position announcement.”

 

Meanwhile, <Emergency Declaration>, invested and distributed by Showbox, is a film depicting the various emotions of people facing the unprecedented disaster of an airplane that declared an unconditional landing due to an unprecedented aviation terrorism. was opened

 

<Emergency Declaration> drew a lot of attention with the appearance of a large number of representative Korean actors such as Song Kang-ho, Lee Byung-hun, Jeon Do-yeon, Kim Nam-gil, Im Si-wan, Kim So-jin, and Park Hae-jun. However, it showed a significant decline within three days of its release, and the cumulative number of audiences reached only 2.05 million, not exceeding the break-even point (about 5.2 million).

 

In response, Showbox has claimed that <Declaration of Emergency> has been subjected to a reverse viral attack. A viral marketing company raised suspicions that it did not invest only in <Declaration of Emergency> among the blockbuster Korean films released during the peak summer season, but had a favorable viral effect on the films it invested in and a negative reverse virus on <Declaration of Emergency>. thing. However, the company has completely denied the allegatio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ㅁㄴㅇ 2022/09/22 [15:57] 수정 | 삭제
  • 뻔하게 추정되는 결말..재미없었다니까요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