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주시평거종합사회복지관, 한가위 행복나눔 행사 개최

소외계층 300세대 따뜻한 마음 전해

정철규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4:19]

▲ 9일 진주시평거종합사회복지관이 한가위 행복나눔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진주시평거종합사회복지관. (C) 정철규 기자



[브레이크뉴스=정철규 기자]진주시평거종합사회복지관은 8일 민족 대명절 한가위를 맞아 ‘한가위 행복나눔(이하 한가위 행사)’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한가위 행사는 코로나19로 고향 방문이 어려운 평거주공2 입주민 300세대에게 햇곡식, 떡, 과일 등을 이웃과 나누며 지역공동체 의미를 되새기고, 나눔을 통해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는 한가위의 전통을 잇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에 참여한 지역주민 김모씨는 “오랜 세월 혼자 지내다 보니 명절에 대한 감흥이 없었다”며“이번 행사를 통해 나와 이웃의 얼굴을 보고 명절선물까지 받아 풍성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을 것 같다” 고 소감을 전했다.

 

안병용 진주시평거종합사회복지관장은 “코로나19 장기화와 치솟는 물가로 모두 지쳐있지만 복지관에서 준비한 선물이 지역주민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풍성하게 만들었으면 좋겠다”며“소외되는 이웃 없이 모두가 따뜻하고 행복한 한가위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inju City Pyeonggeo Comprehensive Social Welfare Center held a Happy Sharing Event

Delivering warm hearts to 300 underprivileged families

 

Jinju City Pyeonggeo Social Welfare Center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had held an event called ‘Happy Sharing (Hangawi Event)’ to commemorate the national holiday.

 

This Hangawi event is organized to share fresh grain, rice cakes, and fruits with neighbors to 300 households of residents of Jugong 2, who have difficulty visiting their hometown due to COVID-19, to remind them of the meaning of the local community, and to continue the tradition of Hangawi with family and neighbors through sharing. done.

 

Local resident Kim, who took part in the event, said, “I have been living alone for a long time, so I have not had any excitement for the holidays.” “Through this event, I think I will be able to see the faces of me and my neighbors and receive holiday gifts to spend a rich Chinese New Year.”

 

Ahn Byung-yong, director of Jinju City Pyeonggeo Social Welfare Center, said, "We are all exhausted from the prolonged Corona 19 and soaring prices, but I hope that the gifts prepared by the welfare center will enrich the hearts of local residents a little." ”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경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