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 돌풍' 염색샴푸 7개, 유전독성 물질 들었다?

최애리 기자 | 기사입력 2022/08/11 [15:05]

▲ 미래소비자행동 조사 결과, 시중 유통 35개 염색샴푸 중 7개 제품에 유전독성 우려 물질인 1,2,4-트라이하이드록시벤젠이 포함됐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머리만 감으면 자연스럽게 염색이 된다는 '염색 샴푸'이 날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유전독성 물질이 함유된 제품도 판매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미래소비자행동(상임대표 조윤미)이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염색샴푸 35종을 조사한 결과, 유전독성 우려가 있는 '1,2,4-트라이하이드록시벤젠'(1,2,4-trihydroxybenzene, 이하 1,2,4_THB)을 주요 염모성분으로 사용하고 있는 제품이 7종 발견됐다.

 

미래소비자행동은 "최근 샴푸를 하면서 간편하게 새치를 염색하거나 케어할 수 있다고 홍보, 판매하는 제품이 늘어나고 있다"면서 "하지만 소비자 안전에 대한 검토가 충분하게 이뤄진 제품들이 유통되고 있는지 우려가 많아 직접 시중에 유통되는 염색샴푸를 구매해 조사를 진행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초 ‘모더블랙 자연갈변 샴푸’(에쎄르), ‘케리케어 내츄럴리 다크닝 샴푸’(상희피앤피), ‘탈모랩 프로바이오틱스 블랙 샴푸’(일동제약)에서 '1,2,4_THB'이 함유된 염색샴푸를 차례로 출시했다.

 

이어 지난 3월 규제개혁위원회의 권고안이 내려진 이후에도 ‘블랙모리 샴푸’(한국보원바이오), ‘스티즈랩 리얼블랙 샴푸’(예그리나), ‘모다모다 프로체인지 다크닝 샴푸’(모다모다) 등 3개 제품이 추가됐다.

 

최초 출시된 ‘모다모다 프로체인지 블랙 샴푸’를 포함하면,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1,2,4_THB 함유 샴푸는 총 7개에 이르는 것이다.

 

1,2,4_THB는 유전독성 가능성으로 유럽연합과 아세안 국가에선 사용이 금지된 성분이다. 

 

국내에서는 사용이 금지된 성분은 아니지만 유전독성 위험이 있는 성분이어서 사용하는 기업이 없었다. 

 

하지만 화장품안전규제를 담당하고 있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위해평가 결과와 전문가검토를 통해  1,2,4_THB 성분은 국민안전을 위해 화장품사용금지 성분으로 등재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결론에 이른 상태이다. 

 

식약처가 1,2,4_THB 성분의 화장품 사용 금지 조치를 위한 고시개정을 준비하던 와중에 지난해 8월 ‘모다모다 프로체인지 블랙 샴푸’가 출시됐고, 모다모다측의 반발로 지난 3월 규제개혁위원회가 해당 사안을 심의하게 됐다.

 

규제개혁위는 식약처가 해당기업과 함께 객관적인 평가방안을 마련해 2년6개월 동안 추가적인 위해검증을 통해 사용금지 여부'를 최종 결정하라고 권고를 내렸고, 결국 1,2,4_THB 사용금지 조치는 백지화됐다.

 

이에 대해 미래소비자행동은 모다모다가 마치 규제개혁위가 사용금지 조치의 부당함을 인정한 듯 홍보하며 더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미래소비자행동측은 "폴리페놀(플라보노이드 or 안토시아닌)에 의한 자연갈변 효과로 새치를 커버한다고 주장하지만 실제로는 1,2,4_THB의 염색 효과와 색소를 통한 염모 효과가 작용한다고 보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식약처는 모다모다 제품에 대한 검증에만 매달릴 것이 아니라 염색샴푸를 사용하는 소비자들이 잠재적인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제시하고 염모기능성 허가도 없이 새치커버, 염모기능을 강조하는 허위과장 광고 실태에 대한 강력한 모니터링과 행정조치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 또한 위해 가능성이 있는 1,2,4_THB 성분에 대해 소비자들이 정확히 이해하도록 적극적인 소비자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ales sensation." Seven dyed shampoos. Genetically toxic substances?

 

Amid the growing popularity of "dye shampoo," which is naturally dyed by washing hair, it has been pointed out that products containing genetically toxic substances are also being sold.

 

According to a survey of 35 types of dyed shampoo currently available on the market by Mirae Consumer Action (CEO Cho Yoon-mi), seven types of products using 1,2,4-trihydroxybenzene (hereinafter 1,2,4_THB), which is feared to be genetically toxic, were found.

 

Mirae Consumer Action explained, "Recently, more and more products are being promoted and sold that can easily dye or care for gray hairs while shampooing. However, we purchased dyed shampoo that is distributed directly because there are concerns about products that have been sufficiently reviewed for consumer safety."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survey, "Mother Black Natural Brown Shampoo" (Esser), "Kerry Care Natural Darkening Shampoo" (Sanghee P&P), and "Hairlap Probiotic Black Shampoo" (Ildong Pharmaceutical) released dyed shampoo containing "1,2,4_THB" one after another earlier this year.

 

Even after the recommendation of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was issued in March, three products were added, including "Blackmore Shampoo" (Korea Bowon Bio), "Steese Lab Real Black Shampoo" (Yegrina), and "Modamoda Pro Change Darkening Shampoo" (Modamoda).

 

Including the first "Modamoda Pro Change Black Shampoo," there are a total of seven shampoos containing 1,2,4_THB currently available on the market.

 

1,2,4_THB is a banned ingredient in the European Union and ASEAN countries due to its genetic toxicity. 

 

Although it is not a banned ingredient in Korea, there were no companies using it because it was an ingredient with a risk of genotoxicity. 

 

However,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hich is in charge of cosmetics safety regulations, has concluded that it is reasonable to list 1,2,4_THB ingredients as banned ingredients for public safety through the results of risk assessment and expert review. 

 

While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was preparing to revise the notification to ban the use of cosmetics containing 1,2,4_THB ingredients, "Modamoda Prochange Black Shampoo" was released in August last year, and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deliberated on the issue in March due to opposition from Modamoda.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recommended that the Ministry of Food and Drug Safety prepare an objective evaluation plan with the company and make a final decision on whether to ban the use of 1,2,4_THB through additional risk verification for two and a half years, and eventually, the ban on the use of 1,2,4_THB was scrapped.

 

In response, Mirae Consumer Action claimed that Moda is conducting more aggressive marketing by promoting it as if the regulatory reform committee acknowledged the unfairness of the ban.

 

Mirae Consumer Action pointed out, "It claims to cover gray hairs with natural browning effects by polyphenol (flavonoid or anthocyanin), but in reality, it should be considered that the dyeing effect of 1,2,4_THB and the dyeing effect through pigments work."

 

And he said, "The drugstore is all over the place In addition to focusing on verification of the product, strong monitoring and administrative measures should be carried out on false exaggeration advertisements that emphasize gray hair cover and hair dye function without permission to provide precautions for use to prevent consumers using dyed shampoo from being exposed to potential risks. In addition, active consumer information should be provided so that consumers understand exactly the 1,2,4_THB components that are potentially harmful,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