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봉련 특별출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한바다 변호사들과 대립..궁금증↑

직업관·소명 뚜렷한 ‘류재숙’ 변호사 변모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8/04 [10:57]

▲ 배우 이봉련 <사진출처=에이엠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봉련이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 특별 출연한다.

 

이봉련은 4일 방송되는 ENA채널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연출 유인식, 극본 문지원, 제작 에이스토리·KT스튜디오지니·낭만크루) 12화 에피소드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극중 이봉련은 인권과 노동 관련 사건의 원고들을 주로 힘써 변호하며, 자신의 직업관과 소명이 뚜렷한 ‘류재숙’ 변호사로 변모한다. 당당하고 인간미 넘치는 모습으로 법무법인 한바다 변호사들과 대립하며 활약할 예정이다.

 

지난해 종영한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에서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인물, 공진동 5통 통장이자 횟집 사장 ‘여화정’ 역으로 대중들에게 남다른 존재감과 연기력을 다시 한 번 각인시킨 이봉련. 

 

특히 이봉련은 씩씩하고 의리가 넘치며 따뜻한 동네 여장부 화정을 때로는 능청스럽게, 때로는 포근하게 극에 녹여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종영 후에도 누군가에게는 인생 캐릭터로 진하게 남아 회자되기도 했을 정도.

 

그런 그녀의 다음 행보는 ‘무대’로 향했다. 현재 이봉련은 뮤지컬 ‘포미니츠’를 통해 2차 세계 대전 이후 60여 년간 여성 재소자들에게 피아노를 가르쳐 온 80대 여성 ‘크뤼거’ 역을 맡아 폭넓은 캐릭터 소화력과 안정적인 노래 실력을 선보이며 활발하게 공연 중이다. 

 

이처럼 무대와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맡은 역할마다 자신만의 연기 스타일로 해석, 대체불가한 캐릭터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이봉련이 이번 특별 출연으로 다시 한번 브라운관에 얼굴을 비추게 돼 시청자들의 반가움을 더하고 있다. 

 

특히 연일 시청률 고공행진 중인 화제의 작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이봉련이 출연 배우들과 어떤 연기 호흡과 시너지를 보여주게 될지 기대감도 더욱 높아지는 상황이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12화는 4일 밤 9시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Bong-ryun's special appearance, 'Strange Lawyer Woo Young-woo' confronts Han Bada's lawyers... curious ↑

 

‘Ryu Jae-sook’, a lawyer with a clear career view and vocation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ae = Actor Lee Bong-ryun will make a special appearance in 'Strange Lawyer Woo Young-woo'.

 

Lee Bong-ryun will appear as the main character in the 12th episode of the ENA channel's Wednesday-Thursday drama 'Strange Lawyer Woo Young-woo' (directed by Yoo In-sik, written by Moon Ji-won, produced by A-Story, KT Studio Genie, Romantic Crew), which will be broadcast on the 4th.

 

In the play, Lee Bong-ryun mainly defends plaintiffs in human rights and labor-related cases, and transforms into a lawyer named Ryu Jae-sook with a clear view of his profession and calling. She is confident and full of humanity, and she plans to play an active role in confrontation with the lawyers of Hanbada, a law firm.

 

Lee Bong-ryun, who once again imprinted his extraordinary presence and acting skills in the public as the role of Yeo Hwa-jeong, a key figure in the drama ‘Gae Village Cha Cha Cha’, which ended last year, as ‘Yeo Hwa-jeong’, a bank account manager for 5 barrels in Gongjin-dong and a sushi restaurant owner.

 

In particular, Bong-Ryeon Lee was loved by many as she melted her courage and loyalty, sometimes cleverly and sometimes warmly, in her warm neighborhood heroine Hwa-jeong. Even after the end, she was talked about by some as a character in her life.

 

Her next move was to go to the 'stage'. Currently, Bong-Ryeon Lee takes on the role of 'Kruger', a woman in her 80s who has taught piano to female inmates for over 60 years after World War II through the musical 'Formin' is in progress

 

Lee Bong-ryun, who creates irreplaceable characters by interpreting each of her roles across her stage and CRT, with her own acting style, will once again illuminate her face on her CRT with this special appearance. It adds to the delight of the viewers.

 

In particular, expectations are rising as to what kind of acting synergy and synergy will be shown by Bong-Ryeon Lee with the actors in the topical work 'Strange Lawyer Woo Young-Woo', which is experiencing high viewer ratings every day.

 

On the other hand, episode 12 of 'Strange Lawyer Woo Young-woo' will be broadcast at 9 pm on the 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