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예측불허 전개+한국적 정서·비주얼

통일 직전 한반도 배경, 오는 24일 파트1 공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6/22 [11:28]

▲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이 한국의 정서와 비주얼을 담아낸 새로운 시리즈의 탄생을 예고했다. 

 

#1 통일을 앞둔 한반도에서 우리는 세상에 없는 돈을 훔친다! 독창적 설정 & 눈을 뗄 수 없는 예측불허의 스릴 넘치는 전개!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특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특수한 시공간 설정과 예측불허의 전개로 전 세계를 사로잡는다. 

 

통일 직전의 한국이라는 유일무이한 설정 하에 비무장지대에 남북이 자유롭게 왕래하며 경제적인 활동이 보장되는 공동경제구역이 세워지고, 그 가운데 위치한 통일 조폐국에서 4조 원을 훔치려는 대담하고 독창적인 강도단과 이들을 막으려는 남북 합동 대응팀의 치열한 두뇌 싸움이 그려진다. 

 

뭉쳐야만 하는 TF 본부에서 서로 다른 신념으로 맞서기도 하고, 조폐국 안에서도 강도단 내의 갈등과 남북한 출신 인질들의 견제와 돌발 행동 등 끊임없이 여러 변수가 발생하며 세상에 존재하지 않던 돈을 훔치려는 강도단의 계획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끝까지 시선을 뗄 수 없게 한다.

 

▲ 넷플릭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2 강도단의 새로운 상징, 가장 한국적인 하회탈과 작품 곳곳에 녹아든 한국의 정서와 비주얼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은 오직 한국에서만 가능한 설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야기는 물론 작품의 볼거리에도 한국을 대표하는 정서와 상징들이 가득하다. 

 

모두가 궁금해했던 한국 강도단의 가면이 하회탈로 공개되자마자 예비 시청자들이 열광한 것도 그 이유. 김홍선 감독은 “한국의 모든 국민이 알고 있는 대표적인 탈이고 하회탈이 가진 해학성도 작품과 맞아떨어졌다”며 하회탈을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통일 조폐국 안팎도 시선을 끈다. 한옥 구조의 조폐국 내부에는 전통적인 아름다움이 물씬 느껴지도록 소나무나 바위, 중정을 설치하고 여러 한국화로 벽면을 꾸몄다. 통일 화폐에는 한반도 역사에 굵직한 업적을 세운 유관순 열사와 안중근 의사 등의 초상을 삽입해 의미를 더하기도 했다. 

 

“한국적인 요소가 매우 많기 때문에 배경에서 그런 부분을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이라는 김지훈(덴버)의 말처럼 작품 곳곳에 녹아있는 한국만의 정서와 창의성 넘치는 시각적 요소들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만의 비주얼을 완성하며 단순한 리메이크를 넘어선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다.

 

#3 빈틈없이 채워진 배우들의 쟁쟁한 라인업, 개성 강한 캐릭터로 시청자들 사로잡는다

 

다시 없을 화려한 배우 라인업이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에서 완성됐다. 범죄 역사에 혁명으로 남을 인질강도극을 계획한 교수 역의 유지태, 현장 지휘를 맡은 베를린 역의 박해수, 남한에서 자본주의의 쓴맛을 본 도쿄 역의 전종서, 남한 최초 땅굴 은행털이범 모스크바 역의 이원종, 길거리 싸움꾼 출신 덴버 역의 김지훈, 각종 위조 전문가 나이로비 역의 장윤주, 천재 해커 리우 역의 이현우, 연변 조직에서 활동했던 해결사 콤비 헬싱키 역의 김지훈과 오슬로 역의 이규호가 강도단 멤버로서 개성 넘치는 강도단으로 합류해 시너지를 만들었다. 

 

TF 팀으로 뭉친 남측 협상 전문가 선우진 역의 김윤진과 북측 특수요원 출신 차무혁 역의 김성오 또한 강도단에 밀리지 않는 카리스마와 열연을 선보인다. 조폐국 국장 조영민 역의 박명훈과 경리 담당 직원 윤미선 역의 이주빈은 강도단과 남북 합동 대응팀을 동시에 뒤흔드는 변수를 몰고 오며 극에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배우들과 심도 깊은 인터뷰를 통해 캐릭터의 깊이를 더했다”는 류용재 작가의 말처럼 베테랑 배우들이 선보일 쟁쟁한 연기 대전과 개성 가득한 캐릭터들의 풍성한 앙상블에 기대가 증폭되고 있다.

 

한편, 통일 직전의 한반도를 배경으로 한국적인 비주얼과 예측불허의 스토리, 개성 강한 캐릭터를 선보이며 전 세계를 사로잡을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파트1은 오는 24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etflix's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Unpredictable Development, Korean Emotion + Visual

 

The background of the Korean Peninsula just before unification, Part 1 will be released on the 24th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world-class entertainment streaming service Netflix's <Paper House: Common Economic Zone> heralded the birth of a new series that captures Korean emotions and visuals.

 

#1 On the Korean Peninsula ahead of unification, we steal money that the world doesn't have! Original setting & unpredictable thrilling development that you can't take your eyes off of!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is a Netflix series depicting an unprecedented hostage robbery in the background of the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here genius strategists and robbers with different personalities and abilities fight against extraordinary variables. In particular,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captivates the world with its special time-space setting and unpredictable development.

 

Under the unique setting of Korea just before reunification, a common economic zone is established in the DMZ where the two Koreas can freely travel and economic activities are guaranteed, and the bold and creative robbers who are trying to steal 4 trillion won from the Unification Mint located in the middle are trying to stop them. depicts the fierce brain battle of the inter-Korean joint response team.

 

In the TF headquarters, where they must unite, they fight with different beliefs, and even within the Mint, various variables such as conflicts within the robbery group and checks and sudden actions of hostages from North and South Korea constantly occur. You can't take your eyes off it until the very end.

 

#2 The new symbol of the robbery, the most Korean Hahoe mask, and the Korean emotion and visuals that are incorporated throughout the work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is drawing attention as a setting that is only possible in Korea. Not only the story, but also the highlights of the work are full of emotions and symbols representing Korea.

 

It is also the reason why prospective viewers were enthusiastic as soon as the mask of the Korean robbers, which everyone was curious about, was released as a Hahoe mask. Director Kim Hong-sun explained the reason for choosing the Hahoe Mask, saying, “It is a representative mask that all Koreans know, and the humor of the Hahoe mask also matches the work.”

 

The inside and outside of the Unified Mint also draws attention. Inside the hanok-structured mint, pine trees, rocks, and courtyards were installed so that traditional beauty could be felt, and the walls were decorated with various Korean paintings. In the unification currency, portraits of martyrs Yu Gwan-sun and Ahn Jung-geun, who made great achievements in the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were inserted to add meaning.

 

As Kim Ji-hoon (Denver) said, “There are so many Korean elements in the background, it would be fun to look for them in the background.” Zone> completes its own visual and announces the beginning of a new story that goes beyond a simple remake.

 

#3 A strong lineup of actors filled with gaps,

Captivate viewers with strong characters

 

A splendid lineup of actors that will never be seen again was completed in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Yoo Ji-tae as a professor who plans a hostage robbery play that will remain as a revolution in criminal history; Park Hae-soo as Berlin Station in charge of the scene; Jeon Jong-seo at Tokyo Station who saw the bitter taste of capitalism in South Korea; Lee Won-jong as Moscow Station, South Korea's first underground bank robber; Ji-Hoon Kim as Denver, a former fighter, Yoon-Joo Jang as Nairobi, a forgery expert, Hyun-Woo Lee as the genius hacker Liu, Ji-Hoon Kim as Helsinki and Kyu-Ho Lee as Oslo, who worked in the Yanbian organization, joined as members of the robbery team and created synergy. made.

 

Kim Yun-jin as Seon Woo-jin, a South Korean negotiating expert, and Kim Seong-oh, who plays Cha Mu-hyeok, a North Korean special agent, also show off charisma and passionate performances that are not pushed by the robbers. Park Myung-hoon as Jo Young-min, director of the Mint Bureau, and Lee Joo-bin as Yoon Mi-seon, an accountant, will add fun to the play by bringing a variable that shakes the robbery and the inter-Korean joint response team at the same time.

 

As the writer Ryu Yong-jae said, “I added depth to the character through in-depth interviews with the actors,” expectations are rising for the fierce acting battles that veteran actors will present and the rich ensemble of characters full of personality.

 

Meanwhile, <House of Paper: Common Economic Zone> Part 1, which will captivate the world with Korean visuals, unpredictable stories, and unique characters set in the Korean Peninsula just before unification, will be released only on Netflix on the 24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