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삼성병원에 진료 받으러 갔다가 '문화충격'에 휩싸인 이유

[현지 르포]컴퓨터 발명 후 강북삼성병원이 가장 IT(정보통신)혁명으로 성공한 '세계 최첨단 병원기업'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2/06/09 [11:30]

▲ 강북삼성병원  전경.   ©브레이크뉴스

 

6월9일 오전, 필자에게 간단한 질병이 있어 의료법인 삼성의료재단 강북삼성병원(주소=서울시 종로구 새문안로 29)으로 전문의 진료를 받으러 가게 됐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종합병원에를 가보게 됐다. 이 날, 진료를 받기위해 병원 내의 이곳저곳을 다니면서 느낀 바가 많았다. 한마디로 '충격'이었다. 

 

전화로 진료 예약이 해결됐다. 이후, 자세한 병원 방문 정보를 담은 메시지가 스마트폰으로 시시각각 전달돼 왔다. 병원을 방문해 접수하고, 예약한 전문의의 진료를 받고, 1주일 분 원외 투약 처방전, 검사, 진료비를 계산하고 병원을 나오기까지, 놀라움의 연속이었다. 

 

▲ 강북삼성병원     ©브레이크뉴스

▲ 강북삼성병원     ©브레이크뉴스

▲ 강북삼성병원     ©브레이크뉴스

▲ 강북삼성병원     ©브레이크뉴스

 

필자는 오랜 기간 현장을 취재해 온 르포라이터, 기자이다. 현장에 가면 현장이 눈에 보인다.

 

이런 경험으로 결론부터 말하면, 컴퓨터가 발명되어 보급되기 시작한 한 이후, 강북삼성병원이 가장 IT(정보통신)혁명으로 성공한 '세계 최첨단의 병원기업'이라는 표현을 써야할 것 같다. 감히 이런 표현을 쓰는 이유가 있다. 반도체 생산 세계 1위 기업인 삼성그룹은 세계 최고의 IT 분야 기업으로 성장했다. 서울 강북삼성병원은 이런 삼성그룹이 만들어낸 본보기 병원 같아 보였다.

 

접수창구에서 등록번호 또는 주민등록번호만 입력하면 환자의 모든 정보가 떠올랐다. 접수창구에선 동네 병원에서 가져온 진료의뢰서, 엑스레이 필름 복사CD 등 여러 가지 환자 정보를 입력했다. 진료의사는 이미 메인 컴퓨터에 올려 진 기록을 자신의 컴퓨터에 띄워 과거 기록을 살펴봤다. 그리고 자신의 진료 소견을 손 빠르게 움직여 입력했다. 뿐만 아니라, 컴퓨터로 처방전도 순식간에 발행했다. 다음 진료를 볼, 예약 날짜까지 기록됐다.

 

투약 처방전도 투명해졌다. 필자의 경우, 감기 류(類) 처방전이었는데 처방전이 두 장 발행됐다. 한 장은 약국이 보관했다. 또 한 장은 본인이 보관, 볼 수 있게 한 앞선 제도였다. 자신이 먹는 약이 무언지를 알도록 하는, 환자 알권리 충족 시스템이었다. 이 모든 게 컴퓨터로 척척 처리됐다. 놀라운 현장이었다. 완전, 딴 세상에 온 듯했다.

 

1-2층 수납 창구엔 무인 처방전-수납 기계가 있어 무인으로 해결됐다. 병원을 방문해서 병원  밖으로 나오기까지 완전 자동화된 시스템이었다. 병원에 체류하는 시간도 1시간이 채 안 결렸다. 필자의 소견으로는 강북삼성병원은 컴퓨터 혁명이 만들어낸 가장 '혁명적인 병원'이었다. 

 

▲ 문일석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농촌에서 태어나 자란 필자는 건강했다. 그래선지 태어나 처음으로 종합병원이란 곳에서 진료를 받게 됐다. 이런 필자에 눈에 비쳐진 강북삼성병원은 신천지였다. 올 들어 가끔 동네 병원을 찾았는데, 강북삼성병원을 보고 '문화충격'을 먹었다. 이후 한국 사회의 모든 시스템이 강북삼성병원처럼 컴퓨터 시스템의 사회로 바뀌리라 예상한다.

 

강북삼성병원은 컴퓨터 혁명이 최고도로 성공한 현장이었고, 더 발전돼가는 현장이었다. 또 다른 삼성 병원들도 예외는 아닐 것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y I was engulfed in 'culture shock' when I went to Samsung Gangbuk Hospital for treatment

[Local Report] After the invention of the computer, Samsung Kangbuk Hospital succeeded most in the I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revolution as a 'world's most advanced hospital company'

-Publisher Il-suk Moon

 

-On the morning of June 9, I had a simple disease, so I went to the Samsung Medical Foundation Samsung Gangbuk Hospital (address = 29 Saemunan-ro, Jongno-gu, Seoul) to receive treatment from a specialist.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I went to a general hospital. On this day, I felt many things as I went to various places in the hospital to receive treatment. In a word, it was a 'shock'.

 

Appointments were made over the phone. Since then, messages containing detailed hospital visit information have been delivered to smartphones minute by minute. It was a series of surprises, from visiting the hospital to receiving the application, receiving the appointment from the specialist, calculating the one-week out-of-hospital medication prescription, examination, and medical expenses before leaving the hospital.

 

I am a reporter and a reporter who has been covering the field for a long time. When you go to the site, you can see the site with your eyes.

 

In conclusion from this experience, since the time when computers were invented and spread, Samsung Kangbuk Hospital has been the most successful in the IT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revolution. There is a reason why I dare to use this expression. Samsung Group, the world's number one semiconductor producer, has grown into the world's best IT company. Gangbuk Samsung Hospital in Seoul seemed like a model hospital created by this Samsung group.

 

All the patient's information came to mind by simply entering the registration number or resident registration number at the reception desk. At the reception desk, he entered various patient information, such as a medical request from a local hospital and an X-ray film copy CD. The medical doctor opened the records already uploaded to the main computer on his own computer and looked at the past records. And he entered his medical opinion by moving his hand quickly. In addition, prescriptions were issued instantly by computer. To see the next treatment, the date of the appointment was recorded. All of this was handled with a computer.

 

Medication prescriptions are also transparent. In my case, it was a prescription for colds, but two prescriptions were issued. One was kept by the pharmacy. Another chapter was an earlier system that the person kept and was able to see. It was a system that satisfies the patient's right to know, allowing them to know what drugs they are taking. It was an amazing scene. It was like I came from a completely different world.

 

There is an unmanned prescription-storing machine at the storage windows on the 1st and 2nd floors, so it was solved unmanned. It was a fully automated system from visiting the hospital to leaving the hospital. My stay in the hospital lasted less than an hour. In my opinion, Samsung Kangbuk Hospital was the most 'revolutionary hospital' created by the computer revolution.

 

Born and raised in a rural area, I was healthy. Yes, it was the first time I was born and received treatment at a general hospital. The Kangbuk Samsung Hospital reflected in this writer's eyes was Shincheonji. I visited a local hospital occasionally this year, but seeing Samsung Gangbuk Hospital was a 'culture shock'. After that, it is expected that all systems in Korean society will be transformed into a computer system society like Kangbuk Samsung Hospital.

 

Gangbuk Samsung Hospital was the site where the computer revolution was most successful, and it was a site that was developing further. Other Samsung hospitals will be no exception. moonilsu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