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화보, “‘나의 해방일지’ 창희 역 위해 체중 6kg 감량..짠한 캐릭터”

모델 출신 다운 화면 장악력, 다채로운 매력 발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5/20 [12:46]

▲ 이민기 화보 <사진출처=코스모폴리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JTBC 토일드라마 <나의 해방일지>에서 ‘창희’ 역으로 열연하고 있는 배우 이민기의 단독 화보가 <코스모폴리탄> 6월호를 통해 공개됐다.

 

이날 ‘막차를 일부러 놓친, 경기도민 ‘창희’의 이중생활’을 콘셉트로 서울의 한 호텔에서 이뤄진 촬영에서 배우 이민기는 모델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화면 장악력으로 단번에 A컷을 뽑아냈다는 후문.

 

이민기는 <나의 해방일지> 촬영 당시 ‘창희’ 역을 위해 체중을 6kg 정도 감량했다고 말했다. “(이)엘 누나가 촬영장에서 ‘너 되게 종잇장 같다’는 말을 많이 했다. 내가 생각한 ‘창희’가 딱 그런 느낌이었다. 감독님도 ‘창희’가 옷발 사는 캐릭터면 안 된다 했다”고 말했다. 

 

극중 다소 현실적인 고민으로 가득 찬 30대 남성의 일상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연기로 호평 받고 있는 이민기는 ‘창희’에 대해 “다른 삶의 방식을 보여줘야 하는 캐릭터다”라며 나름의 해석을 이어갔다. 

 

“굉장히 이성적이고 냉철한 시선을 가졌다. 바른말을 많이 하고, 생각보다 뼈 때리는 말도 많이 한다. 그런데 말을 너무 많이 하다 보니 사람들이 ‘창희’ 얘기를 잘 안 들어준다. ‘시청자들이 ‘창희’를 너무 철 없이 볼까?’, ‘‘창희’가 하는 말이 시청자들에게 가 닿을까?’ 생각하게 된다”라고. 또한 ‘창희’에 대해 “(주제파악을 너무 잘해서) 짠하죠”라고 말하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극중 ‘창희’는 말 많고 때로 철 없어 보이는 캐릭터이지만, 극의 분위기를 환기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민기는 특히 ‘창희’가 극중 초반에서 ‘구 씨’를 따라 개울을 뛰어 넘으려 시도한 신에 대해 “대본을 보면서 왜 뛰는지 고민했다”며 “‘창희’는 자기가 못 건널 걸 알았다. 아는데 그 순간에는 자신을 믿어야 되는 때였다. (여자친구랑 헤어지고) 일도 안 풀리는 시기였다. 가만히만 있으면 계속 ‘여기’에 있고 건너편은 시도조차 못하는 사람이 되는 거다. ‘끼리끼리’를 벗어나려 하는 도약의 타이밍이었다. 하지만 그 결과는 무척이나 ‘창희’스럽다”라며 나름의 해석을 덧붙이기도 했다.

 

이민기는 이번 <나의 해방일지> 4명의 주연 중, 가장 먼저 ‘창희’ 역에 캐스팅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석윤 감독님께 연락이 와서 ‘박해영 작가와 이러저러한 작품을 준비 중인데 작가님이 ‘‘창희’는 이민기 아니면 안 될 것 같다’라고 했다. 감독님과도 작품을 꼭 해보고 싶었고, 박해영 작가님 팬이어서 바로 알겠다고 했다”라고 비하인드를 밝히기도 했다.

 

‘창희’ 역할이 사람들에게 잘 전달될지 고민하며 <나의 해방일지>를 본방사수하고 있다는 이민기는 극중 사람으로서 가장 매력적인 캐릭터로 ‘해방클럽’의 ‘부장님’과 ‘창희’ 친구 ‘두환’을 꼽기도 했다. “부장님이 힘 없이 뱉는 말들이 좋다. 튀는 역할이 아닌데 유독 그 부장님을 보면 마음이 편안해진다. 무장해제시키는 캐릭터”라고 답했다.

 

데뷔 초의 영화 <연애의 온도> 속 ‘동희’의 계보를 잇는 ‘생활밀착형 캐릭터’ ‘창희’를 연기하면서 “주특기가 생긴 것 나쁘지 않다”라고 말하는 배우 이민기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와 2022년 6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Lee Min-ki's pictorial, "I lost 6 kg of weight for the role of Chang-hee in 'My Liberation Journal'.. A salty character"

 

Model-turned-screen dominance, colorful charm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Actor Lee Min-ki, who is playing the role of 'Chang-hee' in JTBC's Saturday and Sunday drama 'My Liberation Journal', was released in the June issue of Cosmopolitan.

 

On this day, with the concept of ‘the double life of ‘Chang-hee’, a Gyeonggi-do citizen who deliberately missed the last train,’ actor Lee Min-ki was filmed at a hotel in Seoul.

 

Lee Min-ki said that during the filming of <My Liberation Journal>, she lost about 6 kg for the role of ‘Chang-hee’. “(Lee) L noona said a lot on the set, ‘You are like a piece of paper’. The ‘Changhee’ I was thinking of was just that. The director also said that ‘Chang-hee’ should not be a character who buys her clothes.”

 

Lee Min-gi, who is well-received for his acting that realistically shows the daily life of a man in his 30s full of rather realistic worries in the play, continued his own interpretation of 'Chang-hee' by saying, "It is a character that needs to show a different way of life."

 

“He had a very rational and cold gaze. She speaks a lot of right things, and she talks a lot more than I thought. But because I talk too much, people don’t listen to ‘Changhee’ very well. It makes me think, 'Will the viewers see 'Changhee' too immature?' and 'Can the words of 'Changhee' reach the viewers?" He also expressed his affection for 'Changhee' by saying, "It's sad (because he understands the subject so well)".

 

In the play, ‘Chang-hee’ is a character who talks a lot and seems immature at times, but plays an important role in evoking the atmosphere of the play. In particular, about the scene in which 'Chang-hee' tried to jump over the stream following 'Goo' at the beginning of the play, Lee Min-ki said, "I was thinking about why I was running while reading the script. She knew that at that moment she had to believe in herself. It was a period when she (breaking up with her girlfriend) didn't get her job done. If she stays still, she's always 'here' and the other side is someone who can't even try. It was the timing of the leap to get out of ‘between each other’. However, the result is very ‘chang-hee’,” he added, adding his own interpretation.

 

It is known that Lee Min-ki was the first to be cast for the role of 'Chang-hee' among the four main characters in <My Liberation Journal>. “I contacted director Kim Seok-yoon and said, ‘I’m working on a project with writer Park Hae-young, and the writer said, ‘I think ‘Chang-hee’ must be Lee Min-ki.” I really wanted to work with the director, and I was a fan of writer Park Hae-young, so I said that I would find out right away.”

 

Lee Min-ki, who is watching <My Liberation Journal>, worrying about whether the role of 'Chang-hee' will be delivered to people well, said 'Director' of 'Liberation Club' and 'Chang-hee' friend 'Doo-hwan' as the most attractive characters in the play. did. “I like the words the manager spit out without strength. It's not a stand out role, but seeing the manager makes me feel at ease. A character that disarms.”

 

More pictorials and interviews of actor Lee Min-ki, who said, "It's not bad to have a special talent" while playing 'Chang-hee', a 'life-friendly character' that continues the genealogy of 'Dong-hee' in the movie <Temperature of Love> at the beginning of her debut, is <Cosmopolitan>. > Available on the website and in the June 2022 issu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