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5·18 기념사 "자유·인권 가치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5.18 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 "그 누구의 자유·인권 침해 방치 안 돼"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8 [11:04]

▲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광주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우리 모두 자유와 인권이란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한다"며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5.18 민주화운동 제42주년 기념식에서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 손에 달려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5·18 유족들과 함께 민주묘지 정문인 '민주의 문'을 통과해 입장한 가운데 이는 보수 대통령으로선 최초다. 또 5·18의 상징 노래인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했다. 합창 아닌 제창 형식으로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는 건 보수정권에서도 처음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00명이상 국민의힘 의원과 부처장관, 대통령실도 사무실을 지켜야 하는 최소 인원을 빼고 참석하는 그 자체가 최고의 통합 메시지"라고 말했다.

 

<다음은 윤 대통령 기념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오늘 민주화의 성지 광주에서 여러분을 뵙습니다. 취임 후 첫 국가기념일이자 첫 지역 방문입니다. 감회가 남다릅니다. 우리는 민주 영령들께서 잠들어 계시는 이곳에 숙연한 마음으로 섰습니다.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빕니다. 가족과 이웃, 벗을 잃은 아픔을 안고 살아가시는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우리는 42년 전,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항거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날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하면서 우리는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를 발전시켜 왔습니다.

 

오월 정신은 보편적 가치의 회복이고, 자유민주주의 헌법 정신 그 자체입니다. 그 정신은 우리 모두의 것이고, 대한민국의 귀중한 자산입니다.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자유와 인권을 위협하는 일체의 불법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저항할 것을 우리에게 명령하고 있습니다.

 

5·18은 현재도 진행 중인 살아있는 역사입니다. 이를 책임 있게 계승해 나가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후손과 나라의 번영을 위한 출발입니다. 오월 정신이 담고 있는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가 세계 속으로 널리 퍼져나가게 해야 합니다.

 

우리 모두가 자유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를 당당하게 누릴 수 있어야 합니다. 그 누구의 자유와 인권이 침해되는 것도 방치되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 모두 함께 지켜야 합니다.

 

이 자유와 인권의 가치를 지키고 확대해 나갈 책임은 온전히 우리의 손에 달려있습니다. 이제 광주와 호남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이라는 보편적 가치 위에 담대한 경제적 성취를 꽃피워야 합니다.

 

AI와 첨단 기술기반의 산업 고도화를 이루고 힘차게 도약해야 합니다. 저와 새 정부는 민주 영령들이 지켜낸 가치를 승화시켜 번영의 길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광주와 호남은 역사의 고비마다 시대가 나아가야 할 길을 밝혀주는 선구자 역할을 해왔습니다. 앞으로 대한민국이 새로운 도약을 이뤄가는 여정에서도 자유민주주의의 산실인 광주와 호남이 앞장설 것이라 확신합니다.

 

존경하는 광주시민 여러분, 저는 오월 정신을 확고히 지켜나갈 것입니다. 광주의 미래를 여러분과 함께 멋지게 열어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올해 초 여러분께 손편지를 통해 전했던 그 마음 변치 않을 것입니다.

 

다시 한번, 민주 영령들의 정신을 기리며 그분들의 안식을 기원합니다. 그리고 오월 정신을 묵묵히 이어오신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도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희망을 잃지 않고 꿋꿋하게 살아가는 그분들의 용기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는 우리 국민을 하나로 묶는 통합의 철학입니다. 그러므로 자유민주주의를 피로써 지켜낸 오월의 정신은 바로 국민 통합의 주춧돌입니다.

 

오월이 품은 정의와 진실의 힘이 시대를 넘어 영원히 빛날 수 있도록 우리 함께 노력합시다.

 

오월의 정신이 우리 국민을 단결하게 하고 위기와 도전에서 우리를 지켜줄 것이라고 저는 확신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자유와 정의, 그리고 진실을 사랑하는 우리 대한민국 국민 모두는 광주 시민입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s May 18 commemorative speech "You must be able to enjoy the values of freedom and human rights proudly"

Celebrating the 42nd anniversary of the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No one can afford to neglect anyone's freedom and human rights violations"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said on the 18th, "We should all be able to enjoy the universal values ​​of freedom and human rights proudly.

 

At th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42nd anniversary of the 5.18 Democratization Movement held at the May 18th Democratic Cemetery in Gwangju on the same day, President Yoon said, "The responsibility to protect and expand these values of freedom and human rights rests entirely in our hands."

 

Meanwhile, on the same day, President Yoon entered through the 'Democracy Gate', the main gate of the Democracy Cemetery, along with the family members of the May 18th, and this is the first time as a conservative president. He also sang 'March for Im', the symbolic song of May 18th. It is the first time even in the conservative government to sing a march for Im in the form of a choral rather than a choir.

 

An official from the presidential office said, "The attendance of more than 100 people's power lawmakers, ministers of ministries, and the presidential office, excluding the minimum number of people who have to keep the office, is the best integrated message in itself."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President Yoon's commemorative speech>

 

Respected Koreans,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Meritors and their bereaved families

 

I will meet you today in Gwangju, the holy land of democracy. It is the first national anniversary since taking office and the first visit to the region. The emotion remains. We stood there with a solemn heart where the spirits of democracy are sleeping.

 

We pay tribute to the noble sacrifices and bow our heads in peace.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condolences to those of merit and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who are living with the pain of losing their family, neighbors and friends.

 

We remember the protests of May 42 years ago, when the values ​​of liberal democracy and human rights were defended with blood. Facing the pain of that day head-on, we have developed liberal democracy in this land.

 

The spirit of May is the restoration of universal values ​​and the very spirit of the constitution of liberal democracy. That spirit belongs to all of us and is a valuable asset of the Republic of Korea. The spirit of May still commands us to strongly resist any illegal activity that threatens freedom and human rights.

 

5·18 is a living history that is still in progress. Responsible inheritance of this is the beginning for the prosperity of our descendants and the country. We must allow the values ​​of liberal democracy and human rights contained in the spirit of May to spread throughout the world.

 

We should all be proudly able to enjoy the universal values ​​of freedom and human rights. No one's freedom and human rights should be neglected. We must all keep it together.

 

The responsibility to safeguard and expand these values ​​of freedom and human rights rests entirely in our hands. Now, Gwangju and Honam must blossom with bold economic achievements based on the universal values ​​of liberal democracy and human rights.

 

We need to advance the industry based on AI and advanced technology and take a powerful leap forward. My new government and I will do our best to sublimate the values ​​defended by the Heroes of Democracy so that we can move forward on the road to prosperity.

 

Gwangju and Honam have played a pioneering role in illuminating the path of the times at every turning point in history. I am confident that Gwangju and Honam, the cradles of liberal democracy, will lead the way in Korea's journey to make a new leap forward.

 

Respected citizens of Gwangju, I will firmly uphold the spirit of May. We promise to open the future of Gwangju beautifully with you. The feelings I conveyed to you through a handwritten letter earlier this year will not change.

 

Once again, we commemorate the spirits of the Democratic Heroes and pray for their rest. Also, I would like to extend my condolences to the bereaved families and those of merit who have silently carried on the spirit of the month of May.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courage of those who persevere without losing hope.

 

The values ​​of liberal democracy and human rights are the philosophy of unity that unites our people. Therefore, the spirit of May, which defended liberal democracy with blood, is the cornerstone of national unity.

 

Let's work together so that the power of justice and truth that May embraces can shine forever beyond the ages.

 

I am confident that the spirit of May will unite our people and protect us from crises and challenges. In that sense, all Korean citizens who love freedom, justice and the truth are citizens of Gwangju. thank yo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