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동훈 임명하면 협치 없다" 윤석열 대통령 압박

"한동훈 임명 강행 시 사실상 국회와 협치 어려워질 것" 경고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2/05/17 [12:45]

▲ 한동훈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2.05.09.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하면 협치는 없다"며 윤석열 대통령을 강하게 압박하고 나섰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어제 시정연설에서 의회주의를 강조했는데 약속 하루 만에 마이웨이 인사 임명을 강행하는 게 윤석열 대통령이 말하는 의회주의냐"라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이어 "언급이 무의미한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뿐 아니라 국정 갈등의 폭탄으로 작용할 한동훈, 김현숙 후보자 등 부적격 인사에 대한 지명 철회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후반기 국회의장 경선에 출마한 이상민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어제는 국회에 와서 의회주의, '야당과 주요 국정 현안을 의논하겠다, 협조를 구한다'고 했는데 오늘 밀어붙이기식이라고 하면 손바닥 앞뒤가 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민 의원은 한동훈 장관 임명을 강행한다면 어떤 입장인가라고 묻자 "그러면 야당의 부정적인 기류에 불 붙이는 격이다. 향후 그러면 국정이 제대로 될까라는 굉장히 우려가 있다"고 했다.

 

▲ 인수위사진기자단 =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열린 2차 내각 발표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소개하고 있다.2022.04.13.     ©뉴시스

 

조정식 의원도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정호영 보건복지부·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 만약 임명을 강행하게 되면 사실상 국회와의 협치는 굉장히 어려워지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밝혔다.

 

송기헌 의원 역시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법무부장관은 법을 가장 앞서서 지켜야 하는 입장인데 여러 가지 현행법을 위반한 사항도 나왔고, 자녀 관련돼서 국민정서와 맞지 않은 부분도 있다"며 한동훈 후보자의 임명을 반대했다.

 

한편 민주당은 한동훈 후보자 등 부적격 장관들의 임명을 강행한다면 해임 건의안 제출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이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임명을 강행하게 되면 그런 부분(해임 건의안)도 우리 당 차원에서 국민의 의견을 대변해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of Korea Presses President Yoon Seok-yeol on appointing Han Dong-hoon

"If Han Dong-hoon is appointed, it will be difficult to cooperate with the National Assembly."

- Reporter Chung Myung-hoon

 

On the 17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trongly pressured President Yoon Seok-yeol, saying, "There is no cooperation if we appoint Han Dong-hoon, the nominee for Minister of Justice."

 

Park Hong-geun, floor lead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riticized at a floor meeting earlier in the day, saying,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parliamentaryism in his speech yesterday. Is it parliamentaryism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says is pushing ahead with his appointment as a day of appointment?"

 

Floor leader Park went on to say, "We strongly urge the withdrawal of the nomination of unqualified people, including candidates for Health and Welfare Minister Chung Ho-young, who are meaningless in mentioning, as well as candidates Han Dong-hoon and Kim Hyun-sook, who act as bombs for national conflicts."

 

Lee Sang-min, who ran for the National Assembly Speaker's race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also pointed out on CBS radio's "Kim Hyun-jung's News Show" that "Yesterday, I came to the National Assembly to ask for parliamentaryism and cooperation with the opposition party." 

 

When asked what his position would be if he pushed ahead with the appointment of Han Dong-hoon, Rep. Lee Sang-min said, "Then it will ignite the negative atmosphere of the opposition party. We are very concerned that the state of affairs will be properly conducted in the future," he said.

 

Lawmaker Cho Jung-sik also said in an interview with YTN radio "News King Park Ji-hoon" that day, "Responsible measures are essential for candidates for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Chung Ho-young and Justice Han Dong-hoon." If we push ahead with the appointment, we are worried that cooperation with the National Assembly will be very difficult," he said.

 

Lawmaker Song Ki-hun also opposed the appointment of Han Dong-hoon in an interview with MBC Radio's "Kim Jong-bae's Eye Focus," saying, "The Minister of Justice is in a position to abide by the law first, but there are various violations of the current law, and there are some parts that do not fit the national sentiment."

 

Meanwhile,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s determined to consider submitting a motion to dismiss unqualified ministers such as Han Dong-hoon if they push ahead with the appointment. Oh Young-hwa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n a meeting with reporters on the same day, "If we push ahead with the appointment, we can consider such a part (the dismissal proposal) on behalf of the people at the party leve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