쓸쓸한 세종대왕 태어나신 625돌 숭모제전

내년부터는 성대하게 세종나신 잔치 가졌으면...

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 기사입력 2022/05/16 [12:30]

▲ 한글 단체 대표들.     ©브레이크뉴스

5월 15일 세종날에 강병인 한글멋글씨 작가와 황준석 한글박물관장, 이형모 재외동포신문 방행인과 여러분이 통인동 세종대왕 나신 곳 표지석 앞에 세종대왕 탄신 축하 꽃을 바쳤다.    ©브레이크뉴스

 

2022년 5월 15일 오전 11시 세종대왕 무덤인 여주 영릉에서 최응천 문화재청장과 장소원 국립국어원장,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 이귀남 전주이씨대동종약원 이사장,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이사장, 차재경 한글문화단체모두모임 회장. 리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가 참석해 시민들과 함께 세종대왕 나신 숭모제전을 거행했다. 그런데 코로나유행병 때문에 지난해에는 하지 못하고 올해 갑자기 열려서인지 너무 초라했다. 본래 세종대왕 태어나신 숭모제전은 박정희 대통령 때부터 ‘세종날’로 정하고 노태우 대통령 때까지 해마다 대통령이 참석해 제례를 올리다가 김영삼 대통령이 한 번 참석한 뒤부터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리고 그 뒤 대통령들은 한 번도 참석하지 않았지만 올해는 새 대통령이 참석할 줄 알았는데 안 왔다.  

 

▲ 윤석열 대통령이 보낸 화환.  ©브레이크뉴스

본래 숭모제전은 대통령이 참석하게 되었는데 대통령은 나오지 않고 축하 꽃만 보내서 문화재청장이 대신 꽃을 바쳤고 세종 때 만든 여민락에 맞추어 봉래의 춤을 추는 행사도 없었다.

 

본래 박정희 대통령은 세종대왕 나신 날과 이순신 장군 나신 날에 대통령이 직접 무덤을 찾아 숭모제전을 거행하고 두 분 정신과 업적을 이어받아 나라를 일으키려고 다짐을 했고, 노태우 대통령은 해마다 세종날 숭모제전에 참석하고 따로 나라가 힘 들 때에 여주 영릉을 참배해 세종정신을 되새긴 일도 있다. 그런데 김영삼 대통령은 한번 참석한 경축식 인사말에서 “충무공 탄신일을 맞이해...”라고 말을 잘못해서 그 자리에 참석한 학생들이 낄낄대고 웃은 일도 있다. 그리고 그 뒤 참석하지 않았고 다음 대통령들도 안 오고 한글과 세종정신을 천대하니 후진국에서 선진국 문턱까지 일어나던 나라 기운이 빠지고 나라가 선진국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최응천 문화재 청장.    ©브레이크뉴스

그래서 나는 윤석열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에 박정희 대통령처럼 세종대왕과 이순신 장군 나신 날 제례에 참석해 달라고 간곡하게 건의를 한 일이 있는데 며칠 전에는 아산 현충사에서 열린 충무공 탄신 숭모제전에 당선인 신분으로 참석했으며 어제는 시장에 들러 떡볶이도 사고 시민들을 만나는 것을 보고 국민 뜻을 받들어 여주 세종대왕 탄신 행사에 참석하기를 바라면서 일부러 확인하려고 가봤는데 대통령은 말할 것이 없고 문체부장관도 참석하지 않아서 매우 실망하고 섭섭했다. 더욱이 그 행사 때마다 하던 세종이 만든 우리 음악인 여민락에 맞추어 봉래의 춤을 추는 행사도 안 해서 쓸쓸하기 그지없었다. 

 

이날 참석자들이 최응천 문화재청장에게 세종정신 살리는 일에 힘써달라고 “세종,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다”라는 책 속지에 청장 취임 축하인사와 함께 서명해  이귀남님이 책을 선물함.

 

그러나 최응천 문화재청장이 참석해 대통령 축하화환을 대신해 바치고 행사를 마친 뒤에 간담회 자리에서 김종규 문화유산국민신탁 이사장이 읽은 “세종,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다.”라는 신봉승님이 쓴 책에 새 문화재청장 취임 축하인사 서명을 하고 참석자들과 문화재청장이 함께 세종정신을 빛내는 일을 하자고 제안해 그러기로 약속하고 다짐했다. 그리고 그 증거로 책을 이귀남 전주이씨대동종약원 이사장이 전달하는 자리가 있어서 흐뭇했다. 그 자리에서 최 청장은 “오늘 문화재청장이 되고 첫 공식행사에 참석했다. 여러분이 말씀하신 세종탄신기념관 짓기와 세종정신과 업적을 빛내는 일에 함께 힘쓸 것을 다짐하고 약속한다.”고 말해서 대통령이 오지 않아 쓸쓸했던 기분이 시원하게 풀렸다. 

 

5월 14일 세종대왕기념관 앞에 있는 세종대왕 동상에 세종탄신 축하 꽃을 바친 한글단체 대표들.

 

한편 어제 홍릉 세종대왕기념관에 있는 세종대왕 동상에 최홍식 세종대왕기념사업회 이사장, 김주원 한글학회 회장과 한글단체 대표들, 장소원 국립국어원장이 참석해 세종대왕 나신 625돌을 맞이해 꽃을 바치는 행사를 했고, 오늘 종로구 통인동 세종대왕 나신 곳을 알리는 표지석 앞에서 황준석 한글박물관장과 강병인 한글멋글씨연구소장, 진용옥 전 한국어정보학회장, 이형모 재외동포신문 발행인과 여러분들이 세종대왕 나신 축하 꽃을 바치는 행사를 했으며, 한글박물관(관장 황준석) 앞마당에서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참석해  세종대왕 나신 축하행사를 멋있게 해서 세종대왕 정신을 되살리는 불씨를 죽이지 않아 다행스러웠다. 

 

세종대왕은 우리 역사상 가장 훌륭한 업적을 많이 남겨서 오늘날 온 국민이 존경하는 분으로서 박정희 전 대통령은 이 날을 세종날로 정하고 그 분이 만든 한글과 그 정신을 빛내어 나라를 일으키려고 세종대왕 나신 날에 여주 영릉을 참배하고 숭모제전을 거행했다. 그리고 나라에서는 그분이 태어난 5월 15일을 스승날로 정하고 학교와 곳곳에 세종대왕 동상을 세우고 “한글사랑 나라사랑”구호 속에 한글을 살리고 빛내려고 힘썼다. 그래서 온 국민이 글을 읽고 쓸 수 있게 되어 국민 수준이 높아졌고 그 바탕에서 경제와 민주주의가 빨리 발전해 외국인들이 한강에 기적이 일어났다는 말까지 했다. 그런데 김영삼 대통령 때부터 한글을 천대하고 한자와 영어를 더 섬기니 일어나던 나라 기운이 빠졌다. 

 

▲필자/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브레이크뉴스

그래서 오늘날 국론이 갈라지고 좌우, 개혁과 보수 세력이 갈라져서 다투니 나라가 몹시 흔들리고 있다. 이런 나라 격동기를 맞이해 윤석열 새 대통령이 국민 통합을 이루고 나라기운을 다시 일으켜주길 많은 국민이 간절히 바라고 있다. 그러려면 우리 국민의 자존심이고 자긍심이며 자주문화 창조 도구요 경쟁 무기인 한글과 세종정신을 되살리고 국민이 한마음으로 뭉쳐야 한다. 다음부터는 윤석열 대통령께서도 세종날과 한글날 경축행사에 꼭 참석해서 한글과 세종정신으로 국민 통합을 이루어 자주문화를 꽃피우고 튼튼한 나라를 만들어 주길 간절히 바란다.  모든 일에는 때가 있는데 이번 대통령 일터를 외세에 시달리던 조선시대 한양도성 밖으로 나은 것이 하늘이 자주독립국이 될 기회를 주었다.  이 기회를 놓치면 안 된다.  idaero@hanmail.net

 

*필자/이대로

한말글문화협회 대표.

 

The 625th anniversary of the birth of the lonely King Sejong the Great

From next year, I hope to have a grand Sejong Nativity banquet...

-idaelo, the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Language Culture Association

 

At 11 am on May 15, 2022, at Yeongneung, the tomb of King Sejong the Great, Choi Eung-cheon, directo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Jang So-won, director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anguage, Kim Jong-gyu, president of the Cultural Heritage National Trust, Lee Gwi-nam, president of Jeonju Yissi University Dongong Pharmacy Center, Choi Hong-shik, president of the Sejong the Great Memorial Foundation, and Cha Jae-kyung, Hangeul Cultural Organization Chairman of the group all. The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Language Culture Association, Lee Dae-ro, attended and held a festival to honor the birth of King Sejong the Great together with the citizens. However, due to the corona epidemic, I couldn't do it last year, and it was so shabby that it was suddenly opened this year. Originally, the Songmo Festival, where King Sejong was born, was designated as ‘Sejong Day’ from the time of President Park Jeong-hee and until President Roh Tae-woo, the president attended and held the ceremony every year. And the presidents have never attended since then, but I thought the new president would attend this year, but they didn't.

Originally, the Songmo Festival was attended by the president, but the president did not appear and only sent congratulatory flowers, and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gave flowers instead.

 Originally, President Park Chung-hee made a promise to build the nation by visiting the grave and holding the memorial ceremony on the day of the birth of King Sejong the Great and Admiral Yi Sun-sin. Separately, when the country was in trouble, he visited Yeongneung in Yeoju to remind himself of the spirit of Sejong. However, President Kim Young-sam made a mistake in saying “Happy birthday to Chungmugong…” in a greeting at a celebration he once attended, and the students in attendance giggled and laughed. And after that, I did not attend, and the next presidents did not come, and because Hangeul and the spirit of Sejong were despised, the energy of the country that had risen from the underdeveloped countries to the thresholds of advanced countries is waning, and the country is not able to cross the thresholds of advanced countries.

So, I made a earnest suggestion to Yoon Seok-yeol's transition committee to attend the ceremony on the birthday of King Sejong the Great and Admiral Yi Sun-sin like President Park Chung-hee. After seeing the people in the accident, I went to check it out, hoping to attend the event for the birthday of King Sejong the Great in Yeoju, in accordance with the will of the people. Moreover, it was so lonely that there was no event in which Bongrae danced to the music of Yeominrak, which was made by Sejong at every event.

On this day, attendees asked Choi Eung-cheon, directo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to work hard to revive the spirit of Sejong, and Lee Gwi-nam presented the book with a congratulatory message on the inside of the book “Sejong becomes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However,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Commissioner Choi Eung-cheon attended and presented a congratulatory wreath on behalf of the president, and after the ceremony, Kim Jong-gyu, chairman of the Cultural Heritage National Trust, read a book written by Shin Bong-seung titled “Sejong becomes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Korea.” and proposed that the participants and the directo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work together to illuminate the spirit of Sejong, and promised to do so. And I was delighted to have the opportunity to deliver the book as proof of that, Lee Kwi-nam, president of the Jeonju Yi Clan Daedong Pharmacy Center. On the spot, Commissioner Choi said, "Today, I became the Administrator of the Cultural Heritage Administration and attended his first official event. I pledge and promise that we will work together to build the Sejong Birthday Memorial Hall and to glorify the spirit and achievements of King Sejong,” he said, relieving the lonely feeling that the president did not come.

Representatives of Hangeul groups who presented flowers to congratulate Sejong the Great on the statue of King Sejong in front of the King Sejong Memorial Hall on May 14.

Meanwhile, yesterday, at the statue of King Sejong the Great at the Hongneung King Sejong Memorial Hall, Choi Hong-shik, president of the Sejong the Great Memorial Foundation, Kim Joo-won, president of the Hangeul Society, representatives of Hangeul groups, and Jang So-won, president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the Korean Language, attended a ceremony to offer flowers to celebrate the 625th birthday of King Sejong the Great. In front of the sign announcing the place, Hwang Jun-seok, director of the Hangeul Museum, Kang Byung-in, director of the Institute for Stylish Hangeul, Jin Yong-ok, former president of the Korean Information Society, Lee Hyung-mo, publisher of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and you all presented flowers to celebrate the birth of King Sejong the Great. It was fortunate that the students did not kill the spark that revives the spirit of King Sejong the Great by having the students attend and celebrate the birth of King Sejong the Great.

Photo caption/On Sejong Day on May 15th, Kang Byung-in, the author of the Korean alphabet, Hwang Jun-seok, director of the Hangeul Museum, Lee Hyung-mo, a visitor to the overseas Korean newspaper, and you all presented flowers to congratulate Sejong the Great in front of the sign where King Sejong the Great was born in Tongin-dong.

King Sejong the Great left many of the greatest achievements in our history and is respected by the entire nation today. Former President Park Chung-hee designated this day as Sejong Day and paid a visit to Yeongneung in Yeoju on the day of King Sejong’s birth to shine the Korean alphabet and spirit he created to create a nation. and held a reverence festival. And in Nara, the 15th of May, when he was born, was designated as Teacher's Day, and statues of King Sejong the Great were erected in schools and in various places. As a result, all citizens were able to read and write, raising the standard of the people, and on the basis of this, the economy and democracy developed rapidly, and foreigners even said that a miracle happened in the Han River. However, since the time of President Kim Young-sam, I was disrespectful of Hangeul and served Chinese characters and English more, so the energy of the country that had arisen was lost.

Therefore, today, the country is shaken violently as the national opinion is divided and the left and right, reformers and conservatives are quarreling. In this turbulent time for the country, many people are earnestly wishing that the new President Yoon Seok-yeol will achieve national unity and revitalize the country's spirit. To do this, we need to revive Hangeul and the spirit of Sejong, which are our people's pride and pride, tools to create an independent culture, and weapons of competition, and unite the people with one mind. From now on, I sincerely hope that President Yun Seok-yeol will also attend the Sejong Day and Hangeul Day celebrations to achieve national unity through Hangeul and the Sejong spirit, so that a culture of independence can blossom and build a strong country. There is a time for everything, and the fact that the president's workplace was moved out of Hanyang City Wall during the Joseon Dynasty, which was plagued by foreign powers, gave the sky a chance to become a self-reliant and independent country. Don't miss out on this opportunity. idaero@hanmail.net

*idaelo

Representative of the Korean Language Culture Associat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