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교육비서관 권성연 역사교육지원팀장 실무책임 총괄' 임명

2014년‘국정교과서’ 실무 주도, 운석열 대통령 사과하고 당사자 사퇴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5/16 [11:29]

윤석열 정부의 대통령실 교육비서관으로 임명된 권성연 씨가 과거 박근혜 정부에서 추진했던 역사교과서 국정화 정책의 실무를 주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강득구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기간 내내 공정과 상식을 외쳤다. 취임연설에서는 자유와 지성주의를 부르짖었다. 그런데 이번에 임명된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지난 국정교과서 사태 때 신문과 방송 여론을 직접 조작하고, 편향된 토론회를 강행하며, 부당하게 연구 수의계약을 추진했다.”며, “역사교과서 국정화 망령이 되살아나는 것 같다. 대한민국 교육을 추진하기에는 너무도 불공정한 인사가 내정되었다. 당장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께 사과하고,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의원(더불어민주당, 안양만안)이 확보한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 조사 결과 보고서’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백서’ 자료에 따르면,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2014년 교육부 역사교육지원팀장으로 있던 당시, 국정화 찬성 여론을 조작하고 보수단체에 국정화 연구과제를 몰아 지원하는 등 위법행위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권성연 팀장은 2014년 9월 2일과 14일, 경기대 이 모 교수와 고려대 홍 모 교수 등 국정화 지지 교수의 기고문이 문화일보와 조선일보에 실리도록 했다. 진상조사위 조사 문건에 따르면, 권 비서관은 당시 조사를 받으며 “사전에 이들 교수와 소통한 적이 있다”며 기고한 글을 교육부가 직접 보수 매체에 게재를 요청한 사실을 인정했다.

 

KBS 토론 지원, 보수언론(조선일보, 문화일보)기고에 교수들 할당 찬성 여론 주도,

보수단체에 3천만 원 연구과제 부당 지원 등 위법 행위까지

 

또한 권 비서관은 국정화 지지 인사와 새누리당 의원들의 TV 토론회 출연도 지원했다. 2014년 8월 30일 진행된 KBS <심야토론>에 국정화 지지 토론자로 고려대 홍 모 교수와 새누리당 역사교과서 개선 특위 간사였던 강은희 의원이 나섰을 때, 강은희 의원에게 국정화 지지용 토론 자료를 제공한 사람이 권 비서관이었다. 그 외에도 교육부 주최 2014년 9월 25일자 역사교과서 2차 토론회에서는 9명 중 7명을 국정화 찬성론자로 채워 기획·운영하기도 했다.

 

또한 권 비서관은 국정화를 지지한 보수 성향의 단체에 교육부 정책과제를 지원하기도 했다. 백서에 따르면, 권 비서관은 2014년 7월, ‘남북한 역사교과서 비교연구’라는 교육부 정책 과제인 ‘스토리K’를 이 모 대표에게 수의계약으로 줬다. 용역비는 3,000만 원이었다. 이 단체는 교학사 교과서를 옹호하는 유인물을 일선 학교에 무단 배포해 물의를 빚었었던 곳이다. 용역 연구는 공주대 이 모 교수, 북한민주화네트워크 김 모 연구위원 등 국정화를 지지하는 인물이 맡았었다.

 

이렇게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박근혜 정부가 역사교과서의 국정화 추진을 준비하던 2014년 1월부터 12월까지, 약 1년간 교육부 역사교육지원팀장을 맡으면서 위와 같은 일들을 벌였던 인물이다.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백서』에 따르면,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1년의 재직기간(2014.1.∼2014. 12.)동안,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위한 실행계획과 핵심 논리를 개발하고, 국정화 찬성 여론을 조성·조작한 실무책임자였다. 역사교육지원팀은 박근혜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 강행을 위해 당시 교육부가 신설했던 팀이다.

 

문재인 정부는 국정교과서 정책 폐기와 함께 2017년 9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를 발족했고, 조사위는 교육부 공무원과 변호사, 역사학자 등 외부 위원으로 구성됐다. 조사 이후에는 국정화 추진 과정에서의 각종 불법과 위법, 권력 남용 사례 등을 정리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 백서'를 펴냈다. 이 백서에 따르면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당시 국정화 추진 책임자로 조사를 받았다.

 

이에 강득구 의원은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기간 내내 공정과 상식을 외쳤다. 취임연설에서는 자유와 지성주의를 부르짖었다. 그런데 이번에 임명된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지난 국정교과서 사태 때 신문과 방송 여론을 직접 조작하고, 편향된 토론회를 강행하며, 부당하게 연구 수의계약을 추진했다.”며 비판했다.

 

이어 강 의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망령이 되살아나는 것 같다. 대한민국 교육을 추진하기에는 너무도 불공정한 인사가 내정되었다. 당장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께 사과하고, 권성연 교육비서관은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게재는 기사의 이해를 확장하기 위해 싣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publication of 'Google Translate' is loaded to expand the understanding of the article.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尹President’s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14 years of history education support team leader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Pro-Japanese dictatorship beautification textbook work’

Leading the working-level of ‘State Textbook’ in 2014, the former president should apologize and resign...

 

It turns out that Kwon Seong-yeon, who was appointed as the education secretary in the presidential office of the Yun Seok-yeol government, led the practice of the nationalization policy of history textbooks promoted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in the past.

 

According to the 'Report on the Investigation on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and the 'White Paper on the Investigation of History Textbooks'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secured by Rep. Kang Deuk-goo (also Democratic Party, Anyang Manan) belonging to the National Assembly Education Committee,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was the Ministry of Education history education in 2014. It was confirmed that he had acted illegally, such as manipulating public opinion in favor of nationalization and supporting conservative groups with research projects for nationalization when he was the head of the support team.

 

At that time, team leader Kwon Seong-yeon had the Munhwa Ilbo and Chosun Ilbo published on September 2 and 14, 2014, articles written by professors such as Professor Lee Mo of Kyonggi University and Professor Mo Hong of Korea University, etc. According to the investigation documents of the fact-finding committee, Secretary Kwon acknowledged the fact that the Ministry of Education directly requested to be published in the conservative media, saying, “I have communicated with these professors before” during the investigation.

 

Supporting KBS debate, leading public opinion in favor of assigning professors to contributions to conservative media (Chosun Ilbo, Munhwa Ilbo),

 

Even illegal activities such as unfair support for 30 million won research projects to conservative groups

 

In addition, Secretary Kwon supported nationalization and supported Saenuri Party lawmakers to appear in TV debates. On August 30, 2014, KBS <Late Night Debate>, when Professor Hong Mo of Korea University and Rep. Eun-hee Kang, who was a special committee secretary for the improvement of history textbooks of the Saenuri Party, appeared as debaters in support of nationalization as debaters, the person who provided material for discussion in support of nationalization to Assemblyman Eun-hee Kang This was Kwon's secretary. In addition, at the second debate on history textbooks on September 25, 2014, host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7 out of 9 people were in favor of nationalization and planned and operated.

 

Secretary Kwon also supported the Ministry of Education's policy tasks to conservative groups that supported nationalization. According to the white paper, in July 2014, Secretary Kwon gave CEO Lee Mo a private contract with ‘Story K’, a policy task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called ‘Comparative Study of Inter-Korean History Textbooks’. The service cost was 30 million won. This group caused a scandal by distributing handouts in defense of school history textbooks to front-line schools without permission. The research on the service was carried out by people who supported nationalization, such as Professor Mo Lee at Gongju University and Mo Kim, a research fellow at the North Korean Democratization Network.

 

In this way,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was the person who did the above while serving as the head of the history education support team of the Ministry of Education for about a year from January to December 2014, when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as preparing to promote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According to the 『White Paper on the Investigation of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developed an action plan and core logic for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during his one-year tenure (Jan. He was in charge of creating and manipulating public opinion. The History Education Support Team was a team established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at the time to enforce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by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The Moon Jae-in government launched the ‘Fact-Finding Committee on the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in September 2017 along with the abolition of the government textbook policy. After the investigation, various illegalities, illegalities, and abuses of power in the process of nationalization were summarized, and the “White Paper on the Investigation of the Stateization of History Textbooks” was published. According to this white paper,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was investigated as the person in charge of promoting nationalization at the time.

 

Rep. Kang Deuk-gu said, “President Yoon Seok-yeol shouted fairness and common sense throughout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his inaugural address, he called for freedom and intellectualism. However, the newly appointed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directly manipulated newspapers and broadcast public opinion during the government textbook crisis, conducted biased debates, and unfairly promoted private research contracts.”

 

Rep. Kang continued, “The specter of nationalization of history textbooks seems to be reviving. Personnel appointed too unfairly to promote education in Korea.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immediately apologize to the people, and education secretary Kwon Seong-yeon should resign.”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김성철 2022/05/16 [16:18] 수정 | 삭제
  • 난 윤석열대통령당선되고나서 내가 잘못생각하고 틀렸길 기도했다.. 하지만... 소름돋내 지금까지 윤석열의 행보를 보면 진짜..
  • 1366 2022/05/16 [14:29] 수정 | 삭제
  • 재활용 불가 쓰레기들의 재등장. 역사의 퇴보, 냄새나는 것들의 모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