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미사일이 진시황의 만리장성이라도 되는가?

북한의 코로나19 전염 사태가 심각한 상태인가 보다!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 | 기사입력 2022/05/16 [11:04]

▲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  ©브레이크뉴스

북한의 코로나19 전염 사태가 심각한 상태인가 보다. 마스크를 쓴 ‘최고 존엄(김정은 위원장)’의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준다. 최고 존엄의 입에서 “건국 이래 대 동란(動亂)”이라는 말이 나오고 이른바 ‘1호 약품’까지 내놓다니 위기 조장을 위한 과장법만은 아닌 것 같다. 이 대목에서 나는 2,200여 년 전 진시황의 만리장성이 떠올랐다.

 

진시황은 북방 이민족의 침략을 방어하기 위해 만리장성을 쌓았지만 진나라는 외적에 의해 망한 것이 아니다. 만리장성에 동원된 국부(國富) 민력(民力)의 소모로 인한 민심 이반이 국망(國亡)의 근본 원인이 되었다.

 

주지하다시피 북한은 국가 재원을 핵과 미사일 개발에 쏟아 붓느라 민생을 돌볼 여유가 없다. 만성적 식량 부족과 전기, 수돗물도 달리는 마당에 예기치 못한 코로나 대비책이 있을 리 없다. 가장 손쉬운 방법인 국경 폐쇄를 단행했다. 그러나 국경 폐쇄의 장기화가 최소한의 생존마저 위협하자 부득이 약간의 문을 열었는데, 이것이 화근이 된 것으로 보인다. ‘남쪽 발 풍선’은 비과학적 뒤집어씌우기일 뿐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한다.

 

세계에 단 두 나라뿐인 백신 제로 국가인 데다 백신을 줘도 저온 상태 이송 능력도 부족한 북한으로선 어디에서부터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난감한 상황일 것이다. 오죽하면 “버드나무 잎 우려 먹으라”는 처방이 나올까. 그래서 ‘대동란’은 현실이다. 차라리 외침이라면 어떤 희생을 무릅쓰고서라도 맞서 싸울 텐데 외침인지 내란인지 모를 코로나는 속수무책이다. 보이지 않는 적과 어떻게 싸우겠는가.

 

금강산 관광을 위해 머물렀던 장전항의 우뚝 선 봉우리에 새겨진 ‘선군(先軍)정치’라는 거대한 글자가 내 눈엔 공허하게 보였던 기억이 있다. 부국(富國) 정책은 강병(强兵)을 낳지만 강병 정책은 부국을 낳지 못한다. 빈국(貧國)을 낳을 뿐이다. 그것을 교과서적으로 보여주는 게 북한이다. 군을 앞세우는 나라에서 무슨 반도체가 있고 무슨 의약품이 있겠는가. 마스크에 가려진 최고 존엄의 꾹 다문 입술은 동족으로서 연민의 정과 함께 핵·미사일을 동시에 상기시키며 내 마음을 착잡하게 만들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become Qin Shi Huang's Great Wall?

North Korea seems to be in a serious state of transmission of COVID-19!

- Former Mayor of Gwanak-gu, Jongpil Yoo

 

North Korea seems to be in a serious state of transmission of COVID-19. A photo of the 'supreme dignity' (Chairman Kim Jong-un) wearing a mask says it all. The word “great turmoil since the founding of the country” comes out of the mouth of the highest dignity, and even the so-called “No. At this point, I was reminded of the Great Wall of Qin Shi Huang about 2,200 years ago.

Although Qin Shi Huang built the Great Wall to defend against invasions from foreign invaders from the north, the Qin Dynasty was not destroyed by foreign enemies. The dissatisfaction of the people due to the consumption of the national wealth mobilized for the Great Wall was the root cause of the national hope.

As is well known, North Korea cannot afford to take care of people's livelihoods by pouring national resources into nuclear and missile development. In the midst of chronic food shortages and running out of electricity and tap water, there is no way to prepare for an unexpected corona virus. The easiest way was to close the border. However, as the prolonged border closure threatened even the bare minimum of survival, some doors were inevitably opened, which seems to have been the cause. The 'South Foot Balloon' is just an unscientific cover-up and doesn't help.

North Korea, which is the only country in the world with only two countries with zero vaccines, and lacks the ability to transport in a cold state even if given a vaccine, will be in a difficult situation as to where to begin and how to respond. I wonder if there will be a prescription for “eat with willow leaves brewed”? So the 'Great Rebellion' is a reality. If it was a cry, we would fight against it at any cost, but Corona is helpless because we don't know whether it is a cry or a civil war. How do you fight an invisible enemy?

I remember seeing the huge letters ‘politics of military first’ engraved on the towering peak of Jangjeon Port, where I stayed for sightseeing at Mt. Geumgang, looked empty to my eyes. A policy of prosperous country (富國) produces strong disease (强兵), but a strong country policy does not produce a wealthy country. It only produces poor countries. It is North Korea that shows it in textbooks. What kind of semiconductors and medicines are there in a country where the military is at the forefront? The lips of the highest dignity hidden by the mask reminded me of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at the same time as well as compassion as a fellow countryman, and made my mind complicat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