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정확한 경제상황 인식 하에 선제적 위기 대응해야"

첫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 주재 "늘 현장에서 답 찾는 마음가짐 필요"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2:52]

 

▲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5.13.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정부는 경제 상황을 정확히 인식하고 그걸 바탕으로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취임 후 첫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면서 "코로나 펜데믹 여파,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과 각국 통화정책 대응으로 금융외환시장 변동성이 커지고 있고 무역수지 적자 전환, 실물 경제 둔화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박석길 JP모건 이코노미스트 등 민·관 전문가들이 두루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위기에 선제적 대응하고 문제를 정확히 진단하기 위해 늘 현장서 답을 찾는 마음가짐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현장에서 답을 찾고 민간 전문가들과 꾸준히 소통하면서 더 나은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시장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또 경제 주체들 정서와 판단에 어떻게 영향을 미칠지 세밀하게 고려해야 되는 것이 정부 역할"이라며 "대한민국 경제가 위기에 강할 수 있게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여러 전문가분들의 많은 도움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esident Yoon Seok-yeol, "We must respond to crises preemptively with an accurate understanding of the economic situation"

Hosting the first macro-financial situation check meeting "Need to always have a mindset to find answers in the field"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Yoon Seok-yeol emphasized on the 13th that "the government should accurately recognize the economic situation and preemptively respond to crises based on that."

 

President Yoon presided over the first macro-financial situation review meeting since taking office at the International Financial Center in Jung-gu, Seoul on the same day, saying, "The financial and foreign exchange market volatility is increasing due to the aftermath of the Corona pandemic, global supply chain disruption, inflation and monetary policy responses of each country, and the trade balance is turning into a deficit. , and the real economy slowing down is also a concern,” he said.

 

The event was attended by various public and private experts including Choo Kyung-ho, Deputy Prime Minister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Lee Chang-yong, Governor of the Bank of Korea, and Park Seok-gil, JP Morgan economist.

 

President Yoon said, "In order to preemptively respond to crises and accurately diagnose problems, it is necessary to always have a mindset to seek answers on the spot. I will try to make it happen,” he said.

 

“The role of the government is to carefully consider how even good policies will affect the market and how they will affect the emotions and judgments of economic actors,” he said. We ask for your help,” he add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