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월에는 광주로!’ 제42주년 5·18기념행사 개최

공식구호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 선정 …코로나19로 축소한 전야제 2년 만에 확대 개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2/05/03 [18:05]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6일 오전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출범식'에서 참석해 행사위원들과 '임을 위한 행진곡'을 부르고 있다./ 2022,03,16 브레이크뉴스 자료사진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행사가 올해는 큰 폭으로 확대된다.

 

52개 참가단체로 구성된 제42주년 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이하 ‘행사위’)는 지난 3월 시민공모를 통해 ‘오월, 진실의 힘으로! 시대의 빛으로!’를 올해 기념행사 공식구호(슬로건)로 선정했다.

 

코로나19, 전쟁, 차별과 혐오 등으로 민주주의와 인권이 계속 후퇴하고 있는 가운데 ‘인류의 위기를 광주정신으로 극복하고 새 세상으로 전진하자’는 기조와 방향을 담았다.

 

광주광역시와 행사위는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점을 감안해 전야제 등 대규모 기념행사 현장참여를 적극 보장하되 온라인 생중계 등을 병행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방역지침상 50인 이상 집회나 행사는 마스크를 쓰고 참여해야 한다.

 

먼저, 5‧18기념행사의 꽃으로 불리는 전야제가 오월시민난장, 민주평화대행진, 5·18정신계승 풍물굿 등 식전행사를 시작으로 17일 저녁 금남로 일대에서 성대하게 진행된다.

 

국가보훈처 주관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국가기념식도 18일 오전 10시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유공자 및 유족, 각계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헌화·분향, 경과보고,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서울을 비롯한 전국 모든 광역 시·도에서도 5‧18기념행사가 열린다.

 

5·18민주화운동 그날의 참상을 직접 볼 수 있는 다양한 전시회도 열린다. 5·18희생자 가족의 트라우마를 사진으로 기록한 ‘김은주작가 사진전’, 5·18과 민주인권평화의 가치를 미학적으로 재조명한 ‘광주비엔날레 베니스 특별전’, 5·18관련 노래를 소개하는 ‘전진하는 오월’, 5·18 역사기록 작품과 창작물을 전시하는 ‘호명 5‧18거리미술전’, 일본 ‘아사히 신문사 미공개 5‧18기록물 특별전시’ 등을 개최한다.

 

5·18의 아픔을 예술로 승화하는 문화예술행사도 풍부하게 열린다.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14일과 15일 창작뮤지컬 ‘광주’ 순회공연이, 17일 광주시립교향악단 정기연주 ‘광주의 영웅들에게’, 24일 ‘다시, 봄 그대와 희망을 꿈꾸며’ 특별음악회 순회공연이 열리며, 특히, 행사위 공모로 신청한 광주5‧18청소년오케스트라 초청연주회가 27일 양림동 윌슨하우스 마당에서 열린다.

 

42주년 기념 학술행사도 진행된다. 18일부터 21일까지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는 5·18기념재단 주관으로 국내외 민주·인권·평화 전문가와 시민, 학생 등이 참여하는 ‘2022 광주민주포럼’이 열린다. 민주주의와 인권 증진 연대를 통한 5·18의 세계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7일에는 전남대학교 5·18연구소, 전남대학교 70주년기념사업추진단 주관으로 ‘전남대학교 개교 70주년 기념 학술대회’가 전남대 김남주홀에서 열린다. 향후 확립해야할 한국사회 정의의 방향 등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기자협회, 대학생, 노동자, 여성 등 각 계층이 14일 광주에서 모여 역사탐방과 정신계승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특히, 행사위는 자치구별 청소년문화의집, 수련시설 등 청소년이 주체가 되는 5·18기념행사를 확대했다.

 

정신 광주시 5‧18선양과장은 “올해 5·18기념행사는 코로나19로 지난 2년간 고통 받은 시민들을 위로하고, 격변의 시기에 광주가 다시 사람 사는 세상의 희망으로 우뚝 서겠다는 의지를 담아 기획했다”며 “오월에는 광주로! 다시 모여 민주인권평화 세상을 우리 힘으로 앞당기자”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o Gwangju in May!’ held the 42nd May 18th commemorative event

Official slogan ‘May, with the power of truth! As the light of the times!’ Selection … The eve festival, which was reduced due to COVID-19, will be held for the first time in two year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The 42nd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will be greatly expanded this year.

The 42nd Anniversary of the May 18th People's Uprising Commemoration Committee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Event Committee"), which consists of 52 participating organizations, held a public contest in March and held a 'May, with the power of truth! Into the light of the times!’ was selected as the official slogan for this year’s commemorative event.

As democracy and human rights continue to retreat due to Corona 19, war, discrimination and hate, etc.

Gwangju Metropolitan City and the event committee plan to actively guarantee participation in large-scale commemorative events, such as the eve, in consideration of the fact that social distancing has recently been lifted, but simultaneously broadcast live online. However, according to the quarantine guidelines, gatherings or events with more than 50 people must be attended by wearing a mask.

First, the eve festival, called the flower of the May 18 commemoration, will be held in the evening of the 17th in the Geumnam-ro area, starting with pre-ceremonial events such as the May Citizens' Dwarf, the March for Democracy and Peace, and the May 18th Pungmul Gut.

National commemoration ceremony for the 42nd anniversary of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hosted by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was held at 10 am on the 18th at the 5.18 National Cemetery for May 18 Democrats, their bereaved families, and representatives from various fields in the presence of flowers, incense, progress reports, and appointments. It will be performed with marching songs and the like.

5/18 commemorative events will be held in all metropolitan cities and provinces nationwide, including Seoul.

Various exhibitions will also be held where you can directly see the horrors of the May 18th Democratization Movement. The 'Photo Exhibition by Kim Eun-joo', which records the trauma of the families of the 5/18 victims with photos, the 'Gwangju Biennale Venice Special Exhibition' that aesthetically re-examines the value of May 18 and democratic human rights and peace, and 'Advanced May' introduces songs related to 5/18 ', 'Homyeong 5ㆍ18 Street Art Exhibition', which displays works and creative works of 5.18 historical records, and 'Special Exhibition of Unpublished 5ㆍ18 Documents from Asahi Shimbun' in Japan.

Cultural and artistic events that sublimate the pain of May 18 into art are also held abundantly. At the Bitgoeul Citizen’s Cultural Center, the creative musical ‘Gwangju’ will tour on the 14th and 15th, the Gwangju Philharmonic Orchestra’s regular performance ‘To the Heroes of Gwangju’ on the 17th, and ‘Again, Spring Dreaming of You and Hope’ special concert tour will be held on the 14th and 15th. In particular, the Gwangju 5-18 Youth Orchestra, which was applied for by the event committee, will hold an invitational concert on the 27th at the Wilson House courtyard in Yangnim-dong.

An academic event to commemorate the 42nd anniversary will also be held. From the 18th to the 21st, the ‘2022 Gwangju Democracy Forum’ will be held at the Kimdaejung Convention Center hosted by the May 18 Memorial Foundation, in which domestic and foreign democracy, human rights, and peace experts, citizens, and students participate. We plan to discuss the globalization of May 18th through solidarity for the promotion of democracy and human rights.

On the 27th, Chonnam National University's May 18 Research Institute and Chonnam National University's 70th Anniversary Project Promotion Team will host the 'Chonnam National University 70th Anniversary Academic Conference' at Kim Nam-ju Hall, Chonnam National University. We plan to explore the direction of Korean social justice to be established in the future.

At the same time, the Korea Journalists Association, college students, workers, and women from all walks of life will gather in Gwangju on the 14th to visit history and hold an event to commemorate the succession of spirits.

In particular, the event committee expanded the 5.18 commemorative events in which youth are the main actors, such as youth culture houses and training facilities in each autonomous district.

“This year’s May 18 commemorative event was planned with the will to comfort the citizens who have suffered from COVID-19 for the past two years and to stand tall as a hope for a world in which Gwangju can once again live in a time of upheaval,” said Shin Jeong, head of the May 18th Shenyang Division of Gwangju City. ” and “To Gwangju in May! Let's get together again and advance the world of democracy, human rights, and peace with our own strength,"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