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새로운 활 인문학 기행 '한국의 전통 활터'

조선 활쏘기 맥 이은 '전통 활터'! 역사ㆍ문화 이야기...

제임스 김 기자 | 기사입력 2022/04/11 [09:35]

[브레이크뉴스 호주=제임스 김 기자]

 

한반도에서의 활쏘기 역사는 7000여 년 전 선사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러나 조선 시대 이후의 활터만 현존하고 원혈 그대로의 사정 건물과 원래의 자리를 지키고 있는 활터는 그마저 단 한 곳도 없다. 갑오경장과 한국전쟁으로 활쏘기가 단절됐던 이유도 있지만 가장 큰 원인은 개발 논리였다.

=머릿말 발췌=

 

▲『한국의 전통 활터표지. 사진=민속원

 

조선일보 생활미디어 '이코노미플러스' 편집장과 매일경제신문 'LUXMEN' 편집장을 역임한 헤드라인뉴스 한정곤 발행인이 전국 활터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애정을 담아 책을 출간했다.

 

'한국의 전통 활터'는 전국에 산재한 활터 중 지역에서 뿌리를 내리고 오랫동안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개별 활터의 숨결이 담겼다는 평가. 활터의 역사와 문화를 진솔하게 펼쳤다.

 

책에서 소개한 활터는 전통 활쏘기의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대표적인 곳들이다. 저자와 연이 깊은 곳도 있다.

 

활터를 선정한 데에는 전통 한옥의 사정(射亭)건물과 역사를 되짚어 볼 수 있는 현판편액들의 보존 여부가 고려됐다. 또한 지리적 특성과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인물들의 활쏘기 역사성도 기준이 됐다.

 

신간 '한국의 전통 활터'를 펼치면 저자의 가이드에 따라 경험해 본 것과는 다른 '활 인문학 기행'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체험할 수 있다.

 

'한국의 전통 활터'는 저자의 흥미로운 가이드에 따라 '활 인문학 기행'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체험할 수 있다. 저자 한정곤.

 

사단법인 활쏘기문화보존회 이사 전통활쏘기연구회 회원 서울시궁도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는 전국의 오래된 활터를 직접 발로 누볐다. 사정(射亭)에 걸린 편액과 서지기록은 물론 사료의 기록을 덧붙였다. 여기에 궁사의 전언을 입혀 활쏘기 문화를 쉽게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새로운 인문학 체험을 꿈꾼다면 이 책을 통해 한국 전통 문화에 대한 관심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 민속원이 펴냈고, 가격은 32000.

 

an eye-catching new book, "Korean Traditional Hwalteo" 

"Traditional Hwall Site" by McEun, a Joseon archery machine! History and culture...

 

[Break News Australia = James Kim] 

 

The history of archery on the Korean Peninsula dates back more than 7,000 years to prehistoric times. However, only the Hwalteo after the Joseon Dynasty exists, and there is not a single Hwalteo that maintains its original place as well as the main building. There is also a reason why archery was cut off due to the Gapo Police Station and the Korean War, but the biggest cause was the development logic.

<Extract from the introduction>

 

The cover of "Korean Traditional Hwalteo" Photo = Folklore Center

 

Han Jung-gon, publisher of headline news, who served as editor of Chosun Ilbo's daily media "Economy Plus" and editor of Maeil Business Newspaper "LUXMEN," published a book with affection for the history and culture of archery nationwide.

 

The "traditional Korean archery field" is evaluated to contain the breath of individual archery fields that have taken root in the area and have been continuing traditions for a long time among the archery fields scattered across the country. The history and culture of Hwalteo were sincerely unfolded.

 

The archery fields introduced in the book are representative places where you can look back on the history of traditional archery. Some places have a deep connection with the author.

 

In selecting the archery field, it was considered whether to preserve the signboard and pyeonaek, which can look back on the history and the circumstances of traditional hanok. In addition, the historicality of archery by figures directly or indirectly related to geographical characteristics became the standard.

 

If you open a new book, "Traditional Live Site of Korea," you can experience a new genre called "Travel in Live Humanities," which is different from what you have experienced according to the author's guide.

You can experience a new genre called Hwal Humanities Travel in accordance with the author's interesting guide in Korean Traditional Hwalteo. Author Han Jung-gon.

 

Director of the Association of Archery Culture Preservation Member of the Traditional Archery Research Association The author, who works as a member of the Sports Fair Committee of the Seoul Archery Association, has traveled with his feet. The records of the historical records as well as the tablets and bibliographies caught in the assessment were added. In addition, a message from the archer was added to make it easy to experience the culture of archery.

 

If you dream of a new humanities experience, I hope you will be interested in Korean traditional culture through this book. It was published by the Folklore Institute and costs 32,000 won.

 


원본 기사 보기:호주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