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남주혁·보나·최현욱·이주명, 비하인드컷 공개..청춘 케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4/01 [16:27]

▲ ‘스물다섯 스물하나’ 김태리·남주혁·보나·최현욱·이주명, 비하인드컷 공개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tvN ‘스물다섯 스물하나’가 화창한 ‘청춘 케미’속 ‘웃음 에너지’를 무한 발산하는 ‘화기애애 비하인드컷’을 공개했다.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극본 권도은/연출 정지현, 김승호/제작 화앤담픽쳐스)는 1998년 시대에 꿈을 빼앗긴 청춘들의 방황과 성장을 그린 드라마다. 

 

첫 방송 이후 14회 연속으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스물다섯 스물하나’는 TV 드라마 화제성 부문에서도 7주 연속으로 1위를,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부문에서는 남주혁과 김태리가 1, 2위를 차지했으며 콘텐츠 영향력 지수(CPI Powered by RACOI)에서는 4주 연속으로 1위를 수성하는 등 강력한 파급력을 증명했다.

 

무엇보다 김태리-남주혁-김지연(보나)-최현욱-이주명 등 ‘스물다섯 스물하나’ 배우들은 촬영기간 동안 켜켜이 쌓아온 친밀한 유대감과 돈독함으로 막강한 ‘찰떡 팀워크’를 발휘하면서 현장 곳곳에서 유쾌상쾌한 ‘웃음꽃 한마당’을 이뤄내고 있다.

 

먼저 김태리-남주혁-김지연(보나)-최현욱-이주명은 다섯 명이 완전체로 함께 모여 소중한 ‘찐친 우정컷’을 완성했다. 각양각색 ‘귀요미 브이자’를 그리며 청량한 웃음과 함께 포즈를 취한 이들은 한바탕 웃음폭탄을 터트려내며 훈훈함을 배가시키고 있다. 

 

또한 김태리-김지연(보나)-최현욱-이주명은 네 사람의 학창시절 추억이 담긴 태양고 아지트에서 어깨동무를 하고 사이좋게 브이자를 그려내,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김태리는 극중 ‘긍정 에너지 최강자’ 나희도답게 촬영장 곳곳에서 ‘해피 스마일’을 자아내는 가하면 김지연(보나)과 촬영한 장면을 확인하면서도 시종일관 환한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으로 현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북돋웠다. 남주혁은 특유의 유머러스함을 장착한 ‘촬영장 웃음메이커’로서 맹활약을 펼쳤다. 재치 넘치는 애드리브와 장난꾸러기 리액션으로 현장 전체를 웃음바다로 만드는 일등공신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김지연(보나)은 천진난만한 미소로 현장의 긴장감을 녹여내는 데 일조했다. 추운 날씨 속 촬영에도 활짝 웃음을 쏟아내는 가하면 모니터링하는 내내 미소를 띠며 생기발랄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최현욱은 진지함과 ‘꿀미소’를 오가며 전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시원하게 반전 웃음을 선사, 활력을 안겼다. 이주명은 촬영 준비를 위해 대본을 읽으면서도 은은한 미소를 드리운 채 집중하는 모습으로 현장을 밝은 기운으로 물들였다.

 

제작사 화앤담픽쳐스는 “김태리-남주혁-김지연(보나)-최현욱-이주명 등 배우들이 똘똘 뭉쳐 이뤄낸 단단한 팀워크와 훈훈한 우정이 즐겁고 단란한 현장을 만들어낸 원동력”이라며 “각별한 ‘청춘 케미’를 완벽하게 선사한 ‘스물다섯 스물하나’ 배우들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열연을 펼친, 종영까지 남은 2회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 15회는 오는 2일 밤 9시 10분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vN 'Twenty-Five Twenty One', with only two episodes left until the end, has released 'Behind Cuts of Peaceful Love' that infinitely radiates 'laughter energy' in the sunny 'Youth Chemie'.

 

The tvN Saturday drama 'Twenty-five Twenty One' (played by Kwon Do-eun/directed by Jung Ji-hyun, Kim Seung-ho/produced by Hwa & Dam Pictures) is a drama depicting the wandering and growth of young people who have been deprived of their dreams in 1998.

 

'Twenty-five Twenty One', which ranked first in the same time zone in viewership ratings for 14 consecutive times since its first broadcast, took the first place for 7 consecutive weeks in the TV drama topicality category, and Nam Joo-hyuk and Kim Tae-ri ranked 1st and 2nd in the TV drama topicality category. and ranked first in the Content Influence Index (CPI Powered by RACOI) for 4 weeks in a row, proving its strong impact.

 

Above all, the actors Kim Tae-ri, Nam Joo-hyuk, Kim Ji-yeon (Bona), Choi Hyun-wook, and Lee Joo-myung, etc., demonstrated strong 'perfect teamwork' with the close bonds and solidarity they built up during the filming period, and gave a pleasant and refreshing 'Laughing Flower Festival' throughout the scene. ' is being achieved.

 

First, Kim Tae-ri, Nam Joo-hyuk, Kim Ji-yeon (Bona), Choi Hyun-wook, and Lee Joo-myeong gathered together as a whole to complete the precious 'friendship cut'. The people who pose with a refreshing smile while drawing various 'cute V's' are doubling the warmth by detonating a bomb of laughter.

 

In addition, Kim Tae-ri, Kim Ji-yeon (Bona), Choi Hyeon-wook, and Lee Joo-myeong were shoulder-to-shoulder in the hideout of Taeyang High School, where the memories of the four of them were from their school days, and drew the letter V, which made viewers happy.

 

Kim Tae-ri evoked a 'happy smile' throughout the filming site like Na Hee-do, who is the 'strongest positive energy' in the play, and while checking the scenes filmed with Kim Ji-yeon (Bona), he did not lose his bright smile throughout, enhancing the friendly atmosphere of the set. . Nam Joo-hyuk played an active role as a 'set laugh maker' equipped with a unique sense of humor. With his witty ad-libs and naughty reactions, he did a great job of making the entire scene into a sea of ​​laughter.

 

Jiyeon Kim (Bona) helped to melt the tension of the scene with her innocent smile. She smiles brightly even while filming in cold weather, while she smiles throughout monitoring, exuding a lively charm. Choi Hyun-wook gave a cool twist of laughter in unexpected situations, giving him vitality by going back and forth between seriousness and a 'honey smile'. While reading the script to prepare for the filming, Lee Joo-myeong colored the scene with a bright energy as she focused with a soft smile on her face.

 

The production company Hwa&Dam Pictures said, “The solid teamwork and warm friendship of actors such as Kim Tae-ri, Nam Joo-hyuk, Kim Ji-yeon (Bona), Choi Hyun-wook, and Lee Joo-myung are the driving force that created a fun and friendly scene. Please look forward to the story of the two remaining episodes until the end, in which the actors of 'Twenty-five Twenty One' performed their best until the end."

 

On the other hand, the 15th episode of tvN's Saturday-Sunday drama 'Twenty-five Twenty One' will be broadcast at 9:10 pm on the 2n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