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예진·전미도·김지현 등 ‘서른, 아홉’ 종영 소감, “행복한 시간..모두 건강하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4/01 [11:06]

▲ 손예진·전미도·김지현 등 ‘서른, 아홉’ 종영 소감 <사진출처=SLL>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서른, 아홉’에서 ‘친애’하는 시청자들에게 보내는 주역들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JTBC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극본 유영아/ 연출 김상호/ 제작 SLL, 롯데컬처웍스)에서 손예진(차미조 역), 전미도(정찬영 역), 김지현(장주희 역), 연우진(김선우 역), 이무생(김진석 역), 이태환(박현준 역)이 작품의 애정과 종영의 아쉬움을 가득 담은 마지막 메시지를 전했다.

 

먼저 세 친구의 리더로서 현명하고 강단 있는 면모부터 두 번의 파양을 겪은 입양아의 내재된 불안감을 탁월하게 소화해낸 차미조 역의 손예진은 “대본을 보면서, 또 촬영하면서 ‘서른, 아홉’은 우리의 삶과 닮은 이야기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라며 “드라마를 봐주신 시청자분들과 같이 공감하고 같이 아파하고 또 위로를 받아서 저 역시 행복한 시간이었다. 모두들 부디 건강하시길 바란다”라고 뜻깊은 소회를 남겼다.

 

지구에서 제일 신나는 시한부가 되어 끝나는 순간까지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마르지 않게 했던 정찬영 역의 전미도는 “정찬영 캐릭터로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리게 됐는데 많은 분들이 함께 눈물 흘려주시고 공감해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찬영이를 떠나보내야 하는데 아쉬운 마음이 크다. ‘서른, 아홉’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건강한 모습으로 만나길 기대한다”라며 안녕을 고했다.

 

세 친구 중 가장 엉뚱하고 순수한 장주희 캐릭터를 더할 나위 없이 사랑스럽게 완성한 김지현은 “떨리는 마음으로 첫 방송을 시청한 게 엊그제 같은데 벌써 마지막 방송이라니 유독 시간이 빨리 지나간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좋은 작품을 위해 애쓰신 많은 배우분들과 스태프분들 그리고 미조, 찬영, 주희와 함께 웃고 울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라는 말로 고마움을 표했다.

 

이어 로맨티스트의 정석과 같은 다정다감한 남자친구이자 자상하고 따뜻한 오빠로 안방에 쉴 새 없이 훈풍을 불어넣은 김선우 역의 연우진은 “‘김선우’라는 굉장히 착하고 좋은 인물을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다. 그 시간이 제겐 힐링하는 시간이었다”라며 남다른 캐릭터 사랑을 드러냈다. 더불어 “마지막까지 많이 웃으면서 즐겁게 촬영했다. 함께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라며 인사를 덧붙였다.

 

김진석 역을 통해 사랑하는 이를 보내야 하는 슬픔과 지난 시간을 후회하는 복잡다단한 심경을 현실감 넘치게 표현한 이무생은 “마지막은 늘 시작했을 때의 설렘부터 아쉬움까지 여러 감정들이 한꺼번에 밀려든다”라며 그간의 시간을 되새겼다. 또 “작품을 하면서 항상 느끼지만 종영이 다가올수록 아쉬운 마음이 커져가는 이유는 좋은 스태프분들과 작가님, 감독님, 함께 한 배우들과의 시간, 시청자 여러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생각나서 일 것이다. 그 기억, 잘 간직해두었다가 다음에 다시 만날 때 좋았던 시절을 추억할 수 있도록 잊지 않겠다”라며 뭉클한 감회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차이나타운의 젊고 소신 있는 셰프 박현준 역을 연기하며 장주희의 연애 세포를 자극하는 연하남으로서 설렘을 안겨준 이태환은 “무더운 여름만큼 뜨거웠던 주방 안에서 웍질을 한 것도 엊그제 같은데 종영이라니 아쉽다”라며 지난 추억을 회상했다.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태프분들, 배우님들과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뜨겁고 찬란한 그리고 눈부신 저희 드라마 ‘서른, 아홉’을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린다.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라며 소감을 끝맺었다.

 

이처럼 손예진, 전미도, 김지현, 연우진, 이무생, 이태환의 진솔한 종영 소감까지 전한 JTBC 수목드라마 ‘서른, 아홉’은 지난달 31일 밤 최종회를 방송하며 뜨거운 사랑과 관심 속에 막을 내렸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 'Thirty, Nine', they released the ending impressions of the main characters to the viewers who are 'dear'.

 

Son Ye-jin (Cha Mi-jo), Jeon Mi-do (Jung Chan-young), Kim Ji-hyeon (Jang Joo-hee), Yeon Woo-jin (Kim Seon-woo), Lee Moo-saeng (Kim Jin-seok) and Lee Tae-hwan (Park Hyeon-jun) delivered the last message filled with the love of the work and the regret of the end.

 

First of all, Son Ye-jin, who plays Cha Mi-jo, who excelled in her wise and strong personality as a leader of three friends, and excellently digested the inherent anxiety of an adopted child who had gone through two divorces, said, "Watching the script and filming, 'Thirty, Nine' is our life. I thought a lot that it was a story similar to the drama,” and “It was a happy time for me as I sympathized with the viewers who watched the drama, suffered pain and comforted me. I hope everyone is in good health.”

 

Jeon Mi-do, who played the role of Chan-young Jeong, who became the most exciting time limit on the planet and kept viewers' tear glands from drying up until the very end, said, "I'm going to show you another side of me as the character Jeong Chan-young, and I'm really grateful that many people shed tears and sympathized with me." . He continued, “I have to let Chan-young go now, but I feel very sorry for him. It was an honor to be able to do ‘Thirty, Nine’ together, and I look forward to meeting you in good health.”

 

Kim Ji-hyeon, who finished the most erratic and pure Jang Joo-hee character among the three friends, expressed her regret, saying, "I watched the first broadcast with a trembling heart, but since it's already the last broadcast, it seems like time has passed so quickly." She then expressed her gratitude by saying, “I am very grateful to the many actors and staff who worked hard for a good work, and to the viewers who laughed and cried with Mijo, Chanyeong, and Joohee.”

 

Next, Yeon Woo-jin, who played the role of Kim Seon-woo, who constantly blows the air into the living room as a sweet-hearted boyfriend like the romantic Jung-seok and a kind and warm brother, said, “I was happy to be able to play a very kind and good character called ‘Kim Seon-woo’. That time was a healing time for me.” In addition, “I laughed a lot until the end and had a lot of fun filming.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to everyone who has been with me,” he added.

 

Lee Moo-saeng, who realistically expressed the sadness of having to let a loved one go through the role of Kim Jin-seok and regretting the past, recalled the past, saying, “In the end, from the excitement of the beginning to the regret, many emotions rush in at once.” engraved He also said, “I always feel it while working, but the reason I feel sad as the end approaches is probably because I remember the time I spent with the good staff, the writer, the director, and the actors, and the interest and love of the viewers. I will cherish that memory well, and I will not forget it so that the next time we meet again, we can remember the good times.”

 

Lastly, Lee Tae-hwan, who gave excitement as a younger man who stimulated Jang Joo-hee's love cells by playing the role of Park Hyeon-joon, a young and confident chef in Chinatown, said, "It seems like yesterday that I worked in the kitchen that was as hot as the sweltering summer, but it's a pity that it ended." recalled “It was an honor to be able to have fun filming with a good director, writer, staff, and actors. Thank you to the viewers who cared for and loved our hot, brilliant and dazzling drama 'Thirty, Nine'. I will greet you with a better image.”

 

In this way, the JTBC Wednesday-Thursday drama 'Thirty, Nine', which conveyed the sincere feelings of Son Ye-jin, Jeon Mi-do, Kim Ji-hyun, Yeon Woo-jin, Lee Mu-saeng, and Lee Tae-hwan, ended with love and interest on the night of the 31st of last mon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