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광양항만공사,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사업 본격화

김두환기자 | 기사입력 2022/03/08 [18:04]

 

▲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사업 조감도

 

여수광양항만공사(이하 공사)는 올해 국내 최초 전 영역(안벽,이송,야드) 자동화항만을 구축하는 '광양항 자동화부두 구축사업'이 본격 시행된다고 8일 밝혔다.

 

작년 11월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광양항 자동화 부두 구축사업’의 총 사업비는 6,915억원이며 주요 공종은 항만자동화장비 제조·설치, 기반공사, 각종 용역(설계,감리) 및 부대비로 구성되어 진다.

 

용역을 통해 그간 국내 시공사의 기술을 활용한 정밀한 설계 및 적정공기 산출, 고난도·신기술 적용에 따른 시행착오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수립하게 된다.

 

박성현 사장은 "광양항에 구축되는 국가 대단위 사업을 통해 지역 내 건설경기도 활력을 띌 것으로 기대된다"며 "한국형 자동화 항만 구축의 선도자로써 막중한 책임감을 느껴며 성공적으로 임무를 수행해 국내 타항만으로의 기술전이가 순조롭게 될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지난달 국토교통부 주관 대형공사 입찰방법 심의를 통해 턴키방식(설계·시공 일괄입찰)의 기반공사 진행이 결정됨에 따른 기초자료조사 용역을 3월 중 발주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Gwangyang Port Automated Pier Construction Project Full-scale

Reporter Kim Doo-hwan

 

Yeosu Gwangyang Port Author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announced on the 8th that the ‘Gwangyang Port Automated Pier Construction Project’, which will build the first automated port in all areas (quay wall, transfer, yard) in Korea, will be implemented in earnest this year.

 

The total project cost of the 'Gwangyang Port Automation Pier Construction Project', which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n November last year, was KRW 691.5 billion, and the main types of construction consisted of port automation equipment manufacturing and installation, infrastructure work, various services (design, supervision), and incidental expenses. become

 

Through the service, we will establish a plan to minimize trial and error due to the application of high-level and new technology, as well as precise design and calculation of the appropriate time using the technology of domestic contractors.

 

President Park Seong-hyeon said, “The construction industry in the region is expected to revitalize through the large-scale national project to be built in Gwangyang Port. We will take steps to ensure that the transition goes smoothly,” he said.

 

Meanwhile, KAC plans to place an order for a basic data survey service in March following the decision to proceed with the turnkey method (design and construction batch bidding) through the deliberation on the bidding method for large-scale constructi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last month.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