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지운 감독 ‘거미집’, 송강호·임수정·오정세·전여빈·정수정 출연 확정 ‘관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2/11 [10:08]

▲ 김지운 감독 ‘거미집’, 송강호·임수정·오정세·전여빈·정수정 출연 확정 <사진출처=각 소속사>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김지운 감독의 신작 <거미집>이 송강호에 이어 임수정과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의 흥미로운 주연 캐스팅을 확정하고 본격적인 촬영 준비에 들어간다. 

 

<거미집>은 1970년대, 다 찍은 영화 ‘거미집’의 결말을 다시 찍으면 더 좋아질 거라는 강박에 빠진 김감독(송강호)이 검열당국의 방해와 바뀐 내용을 이해하지 못하는 배우와 제작자 등 미치기 일보직전의 악조건 속에서 촬영을 감행하면서 벌어지는 처절하고 웃픈 일들을 그리는 영화다. (제공: ㈜바른손 | 제작: 앤솔로지 스튜디오㈜, ㈜바른손 스튜디오 | 감독: 김지운) 

 

송강호-임수정-오정세-전여빈-정수정. 한 번도 같은 작품에서 만난 적이 없는 매력적이고 연기 잘하는 배우들의 신선하고 흥미로운 앙상블이 영화 <거미집>을 통해 선보인다. 때는 1970년대. 한국 영화가 ‘방화’로 불리고 서슬 퍼런 대본 검열을 통과해야 영화를 찍을 수 있었던 유신 시절이다. 

 

한국 현대 영화사의 흐름을 바꾼 숱한 작품들에서, 한국 영화를 대표하는 얼굴을 선 보여온 송강호가 영화 ‘거미집’을 기필코 걸작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욕망에 사로잡힌 김감독을 연기한다. 현장에 상주하는 문공부 직원의 검열, 바뀐 대본의 이해는커녕 억지로 끌려온 배우들의 비협조적 태도, 제작자의 반대와 <별들의 고향> 촬영을 위해 비워줘야 하는 세트장 등 온갖 불가능의 한가운데 처한 김감독의 강박을 통해, 송강호가 새롭게 보여줄 입체적인 연기가 기대된다. 

 

<조용한 가족>, <반칙왕>,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과 <밀정>까지 시대와 장르를 가로지르며 함께 최고의 작품을 만들어 온 김지운 감독과의 다섯 번째 협업 또한 새로운 영화와 캐릭터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개봉 예정인 영화 <싱글 인 서울>과 드라마 [멜랑꼴리아] 등의 최근작을 비롯해, 데뷔 이래 호러, SF, 코미디, 로맨스, 당당한 여성부터 남모를 아픔을 가진 캐릭터까지 쉼없이 인상적인 인물들을 그려온 임수정은 영화 속 영화 ‘거미집’에서 ‘강호세’의 아내 역을 맡은 베테랑 여배우 ‘이민자’를 연기한다. 가장 인상적인 작품 중 하나인 <장화, 홍련>을 함께 했던 김지운 감독과의 오랜만의 협업을 통해 임수정이 또 어떤 변신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극한직업>의 ‘테드 창’, [동백꽃 필 무렵]의 미워할 수 없는 자칭 유지 ‘노규태’, 매회 시청률 상승을 견인하며 웃음과 감동을 남긴 드라마 [엉클]까지. 특유의 인간미가 배어 나오는 공감대를 자아내는 연기로 전성기를 만들어 가고 있는 오정세가 극중 ‘거미집’의 남자 주인공인 인기 정상의 바람둥이 유부남 배우 ‘강호세’역을 맡았다.

 

<죄 많은 소녀>로 신인배우상을 석권한 이래, 드라마 [멜로가 체질], 넷플릭스 영화 <낙원의 밤>과 드라마 [빈센조] 등의 작품으로, 장르에 최적화된 표현력과 코미디 연기까지 종횡무진 오간 전여빈은 극중 영화 ‘거미집’을 제작하는 신성필림의 재정담당이자 일본 유학파인 ‘신미도’를 연기한다. 특히 제작자인 숙모의 반대에 맞서, 김감독이 걸작을 만들 것이라 확신하며 무조건 지지하는 ‘미도’는 김감독과 함께 악전고투 속의 강박이 자아내는 웃픈 순간들을 그려낼 예정이다.

 

극중 김감독의 영화 ‘거미집’ 스토리의 키를 쥐고 있는, 인기 급상승 중인 신예 여배우 ‘한유림’ 역에는 정수정이 출연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써치], [경찰수업] 등의 TV 드라마와 영화 <애비규환>과 넷플릭스 영화 <새콤달콤>등을 통해 배우로서 존재감을 입증한 정수정이 ‘거미집’에 불어넣을 신선한 호흡이 기대된다. 

 

또한 극중 배우를 연기하는 임수정, 오정세, 정수정이 영화 속 ‘거미집’의 카메라 앞에서 펼칠 연기와, 카메라 뒤 실제 촬영현장에서 펼쳐질 좌충우돌 등 이중의 연기를 펼칠 이들의 케미스트리 또한 영화 <거미집>의 흥미로운 관람 포인트다.

 

김지운 감독과 송강호 배우가 합류한 앤솔로지 스튜디오㈜의 창립작인 <거미집>은 (주)바른손 투자 및 (주)바른손 스튜디오가 함께 제작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의 투자, 제작, 감독, 주연이었던 오랜 영화 동지들의 의기투합이 빚어낼 시너지도 궁금하게 한다. 각본을 쓴 신연식 감독의 제작사로 <동주>등을 만든 (주)루스 이 소니도스도 공동제작으로 참여한다.

 

코믹 잔혹극 <조용한 가족>, 소시민의 페이소스를 스포츠 영화의 외피에 녹인 <반칙왕>, 소녀들의 아름답고 슬픈 공포 <장화, 홍련>, 오리엔탈 웨스턴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고어 스릴러 복수극 <악마를 보았다>, 일제 강점기 배경의 스파이 영화 <밀정>, 아포칼립스 SF <인랑>과 타인의 기억을 들여다보는 뇌동기화를 소재로, 스릴러와 휴먼 드라마가 공존했던 애플 오리지널 시리즈<Dr.브레인>까지. 

 

단 한 번의 반복도 없이 늘 장르의 문법을 새롭게 변주하는 작품들을 만들어 온 김지운 감독이 1970년대의 영화 촬영장을 배경으로 선보일 신선한 스토리와 스타일, 고군분투라는 말로는 부족한 촬영 현장에서 천태만상의 인간 군상의 모습을 통해, 진심과 웃음, 상충하는 이해관계와 협업 속 광기의 파노라마를 보여줄 송강호, 임수정, 오정세, 전여빈, 정수정의 앙상블이 기대되는 영화 <거미집>은 오는 3월 크랭크인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Following Song Kang-ho, director Kim Jee-woon's new film <The Spider's House> has confirmed the interesting cast of Im Soo-jung, Oh Jeong-se, Jeon Yeo-bin, and Jeong Su-jeong, and is preparing for filming in earnest.

 

In the 1970s, director Kim (Kang-ho Song), who was obsessed with the fact that the ending of the movie 'Cobweb', which had been filmed in the 1970s, would be better if re-filmed, the bad conditions on the verge of going crazy include the actors and producers who do not understand the interference from the censorship authorities and the changes. It is a film that depicts the sad and funny things that happen while filming in the dark. (Provided by: Barunson Co., Ltd. | Production: Anthology Studios, Co., Ltd., Barunson Studios | Director: Kim Ji-woon)

 

Song Kang-ho, Im Soo-jung, Oh Jeong-se, Jeon Yeo-bin, and Jeong Su-jeong. A fresh and interesting ensemble of attractive and good actors who have never met in the same work before will be presented through the movie <The Spider's House>. The time is 1970's. It was the period of the Restoration, when Korean films were called 'firearms' and they had to pass censorship of the script to be shot.

 

Song Kang-ho, who has shown a representative face of Korean cinema in numerous works that changed the flow of Korean modern film history, plays director Kim, who is obsessed with the desire to make the movie 'The Spider's House' into a masterpiece. Through the censorship of the staff at the literacy department on site, the non-cooperative attitude of the actors who were forcibly brought in rather than understanding the changed script, the producer's objection and the set that had to be vacated for the filming of <Hometown of the Stars>, through director Kim's compulsion in the midst of all kinds of impossible , Song Kang-ho's new three-dimensional performance is expected.

 

The fifth collaboration with director Kim Ji-woon, who has created the best works across eras and genres, including <The Quiet Family>, <The King of Fouls>, <The Good, the Bad, the Strange> and <The Secret Service>, is also the birth of a new movie and character. foreshadows

 

In addition to recent works such as the upcoming movie <Single in Seoul> and the drama [Melancholia], Im Soo-jung has drawn impressive characters from her debut to horror, sci-fi, comedy, romance, and from dignified women to characters with unexplained pain. In the movie 'The Spider's House', he plays the veteran actress 'Lee Min-ja', who plays the role of 'Kang Ho-se''s wife. One of her most impressive works, Janghwa, Hongryeon, is looking forward to seeing what kind of transformation Im Soo-jung will show through her long-time collaboration with director Kim Ji-woon.

 

‘Ted Chang’ in <Extreme Job>, ‘Kyu-tae Noh’, the self-proclaimed self-proclaimed ‘When the Camellia Blooms’, and the drama [Uncle] that left laughter and emotion by leading the rise in viewer ratings every episode. Oh Jeong-se, who is making her heyday with her sympathetic acting that exudes a unique humanity, takes on the role of 'Kang Ho-se', a popular and flirtatious married man who is the male lead in 'The Spider's House'.

 

Since winning the Best New Actor award with <Sinful Girl>, she has worked in dramas [Melodramatic], Netflix movie <Night in Paradise>, and drama [Vincenzo], ranging from genre-optimized expressive power to comedy acting. Jeon Yeo-bin plays the role of Shin Mi-do, who is in charge of finance of Shin Sung-Fi-lim, who produces the movie 'The Spider's House'. In particular, 'Mido', who is confident that director Kim will make a masterpiece and supports him unconditionally, against the opposition of his aunt, the producer, is going to portray the funny moments of the obsessive compulsive fight with director Kim.

 

In the play, Jung Soo-jung will play the role of 'Han Yu-rim', a rising actress who holds the key to the story of director Kim's movie 'The Spider's House'. Jung Soo-jung, who has proven her presence as an actress through TV dramas such as [Wise Prison Life], [Search], and [Police Class], as well as the movie <Abby Gyu-hwan> and the Netflix movie <Sour and Sweet>, will breathe fresh breath into 'The Spider House'. this is expected

 

In addition, the chemistry between the actors Su-jeong Im, Jeong-se Oh, and Su-jeong Jeong, who will perform in front of the camera of 'The Spider's House' in the movie, and the chaotic idols that will unfold at the actual filming site behind the camera, are also an interesting viewing point of the movie <The Spider's House>. All.

 

<Cobweb>, the founding work of Anthology Studios, where director Kim Ji-woon and actor Song Kang-ho joined, was jointly produced by Barunson Investment Co., Ltd. and Barunson Studio. It is also curious about the synergy that the long-time movie comrades who were the main characters will create. Director Shin Yeon-sik, who wrote the screenplay, is a production company, and Ruth Yi Sonidos, who made <Dongju>, etc., will also participate in the co-production.

 

<The Quiet Family>, a comedy horror drama <The Silent Family>, <The King of Fouls> that melts the pathos of a small citizen into the skin of a sports movie, the beautiful and sad horror of girls <Jang Boots, Hongryeon>, Oriental Western <The Good Guy, the Bad Guy, the Weird Guy>, Gore Thriller Revenge < I Saw the Devil>, the spy movie <Spy> se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the apocalyptic science fiction <Inrang> and the brain synchronization of looking into other people's memories, until the Apple original series <Dr. .

 

Director Kim Jee-woon, who has always made works that change the grammar of the genre without even a single repetition, will show the fresh story, style, and struggle that will be presented in the background of a movie set in the 1970s. The movie <The Spider's House>, which is expected to be an ensemble of Song Kang-ho, Im Soo-jung, Oh Jeong-se, Jeon Yeo-bin, and Jeong Su-jeong, is expected to be cranked in Marc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