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관급 전담부처 디지털자산위 설립 구체화 방안' 정책포럼 개최

디지털 자산 글로벌 선도국 KOREA, 국경없는 디지털 강국 만들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2/01/27 [13:37]

한국핀테크학회(회장, 김형중 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특임교수)와 민형배/조명희 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회장 강성후)주관으로 27일 오전 이룸센터(여의도 소재)에서 ‘(디지털 자산 글로벌 선도국 KOREA 실현을 위한) ’20대 대선 아젠다, 장관급 전담부처 - 디지털자산위원회 설립 구체화 방안’ 정책포럼을 개최했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은 “(국민소득 5만달러를 향한)장관급 전담부처 디지털자산위원회 설립 구체화 방안’ 발표를 통해 ‘아날로그 경제에서 디지털 경제로 이행하는 출발선에서 한국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 디지털 자산 산업 분야에서 매년 10개 이상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배출하는 디지털 경제의 큰 그림과 함께 ▲ 세계 5강 경제대국, 국민소득 5만 달러, 주가지수 5,000 달성이라는 트리플 파이브(5·5·5) 목표를 달성하려면 디지털 경제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 (사진, 강성후 회장 제공)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포럼 주제인 ‘(디지털 자산 글로벌 선도국 KOREA 실현을 위한) ’장관급 전담부처 - 디지털자산위원회 설립 구체화 방안’이 대선 아젠다인 점을 감안해 더불어민주당 및 국민의힘 양당에서 대거 참여하여 디지털 자산 분야 공약 방향 등을 밝히는 계기가 되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 디지털 자산 기본법 제정과 안전 투자 플랫폼 조성, 공시제 등을 통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가칭)디지털산업진흥청을 설립, 관계부처 간 협업체계를 구축하여 신개념 디지털 자산 시장 기반을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은 “(국민소득 5만달러를 향한)장관급 전담부처 디지털자산위원회 설립 구체화 방안’ 발표를 통해 ‘아날로그 경제에서 디지털 경제로 이행하는 출발선에서 한국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 디지털 자산 산업 분야에서 매년 10개 이상 글로벌 유니콘 기업을 배출하는 디지털 경제의 큰 그림과 함께 ▲ 세계 5강 경제대국, 국민소득 5만 달러, 주가지수 5,000 달성이라는 트리플 파이브(5·5·5) 목표를 달성하려면 디지털 경제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밝혔다.

 

김회장은 “암호화폐, 분산금융(DeFi), 분산자율조직(DAO), 대체불가토큰(NFT), 디지털영토(메타버스) 및 디지털 자산 상장지수펀드(ETF),  디지털 자산 예치 수익 상품 등을 아우르는 디지털 경제의 전담부처는 장관급으로 설치하고, 차기 정부가 한정된 기간 내에 범부처 통합적으로 이를 집중 추진해야 한다” 강조했다.

 

안유화 성균관대학교 교수(금융학)는 ‘디지털 자산 강국 실현을 위한 선결 국정과제’ 발표를 통해 ‘한국경제의 근간인 수출입 모두 외국에 의존하는 국가경제 특성을 감안해 국경없는 디지털경제를 키우고 디지털 자산강국으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설명했다.

 

안교수는 “한국이 글로벌 디지털 자산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국정과제로 ▲ 글로벌 디지털 자산 표준 선도 강국을 국가비전으로 설정하고, ▲ 세계 최초로 가칭)디지털자산위원회와 같은 장관급 전담부처를 설립하여 디지털 계좌기반 금융시스템 구축 등을 관련 과제를 범 부처 합동으로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김형중 한국핀테크학회장이 좌장을 맡은 가운데 ▲ 전문가로 이군희 서강대학교 경영대학 교수, 오문성 한국조세정책학회장(한양여대 세무회계학과 교수), ▲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김갑래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소비자보호연구센터장 ▲ 기업운영 및 투자자로 정승익 차이나헤럴드 대표, ▲ 업계 및 협회를 대표하여 강성후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장 등이 참여하여 토론이 진행되었다.

 

현장 참여 및 유투브 시청자들도 질의응답 등 현장 토론에 참여했다. 전우정 카이스트 교수는 “디지털 자산은 규제나 감독이 아닌 기간산업으로 집중 육성해야 할 대상인 동시에 한국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기회를 놓쳐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소액 투자자라고 밝힌 양다슬(27세, 회사원)씨도 ‘투자자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거래소 역할 및 개별 프로젝트 심사에 대한 적절한 규제와 함께 산업 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정부 기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혀 주목을 끌기도 했다. 

 

포럼을 주관한 강성후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 연합회장은 “▲ 신산업 및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는 멀티적인 디지털 자산 산업의 특성과 ▲ 차기 정부 임기 내에 범 부처 통합적으로 적정 규제 및 산업 육성을 집중적으로 추진해야 하는 점을 감안해 ‘장관급 전담부처’ 설치가 핵심 공약에 반영되도록 관련 학계 및 협회와 공동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포럼은 ▲ JACOBS 주)M-뱅크(대표 이승재)와 KDFCI 한국디지털금융문화원(원장 양휘강)이 후원하고, 관련 자료는 KDA 한국디지털자산사업자연합회 홈페이지(https://kda2021.org)를 활용하면 된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igital economy with a national income of USD 50,000… Held a policy forum to establish ‘ministerial-level ministries-Digital Asset Committee’

KOREA, a global leader in digital assets, to create a digital powerhouse without borders...

 

Co-hosted by the Korea Fintech Association (Chairman, Kim Hyung-joong, special professor at the Graduate School of Information Security, Korea University) and Min Hyeong-bae/Myeong-hee Myung-hee, and supervised by the Korea Digital Asset Business Association (Chairman Kang Seong-hui), on the morning of the 27th at the Erum Center (located in Yeouido) '(Digital Assets) A policy forum was held for the realization of KOREA, a global leading country) for the '20th Presidential Agenda, Ministerial-Level Ministry - Concrete Plan for Establishment of the Digital Assets Committee'.

 

Considering that the theme of the forum, '(For the realization of KOREA, a global leading country in digital assets)' 'Measures to establish a ministry in charge of digital assets - Concrete measures for establishment of the Digital Assets Committee' is the presidential election agenda, both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People's Power Party participated in large numbers, such as the direction of promises in the field of digital assets, etc. It was an opportunity to reveal

 

Candidate Seok-yeol Yoon, the People's Power presidential candidate, ▲ created an environment where people can invest with confidence through the enactment of the Digital Asset Basic Act, the creation of a safe investment platform, and the disclosure system; We will build a new-concept digital asset market by establishing a collaborative system between them,” he emphasized.

 

Kim Hyung-joong, president of the Korea Fintech Association, said, “I am confident that Korea can lead the world at the starting line from the analog economy to the digital economy,” through the announcement of “Measures to Concise the Establishment of the Ministerial-level Digital Assets Committee (toward a national income of $50,000)” ▲ along with the big picture of the digital economy that produces more than 10 global unicorn companies every year in the digital asset industry ▲ The triple five (5·5·· 5) To achieve this goal, we need to focus on the digital economy.”

 

Chairman Kim said, “Cryptocurrency, Decentralized Finance (DeFi), Distributed Autonomous Organization (DAO), Non-Fungible Token (NFT), Digital Territory (Metaverse) and Digital Asset Exchange Traded Fund (ETF), digital asset deposit profit products, etc. The ministry in charge of the digital economy should be set up at the ministerial level, and the next government should focus on promoting it in an integrated manner within a limited period of time.”

 

Ahn Yu-hwa, a professor of finance at Sungkyunkwan University, announced 'Preceding national tasks for realizing a digital asset powerhouse', 'Considering the nature of the national economy, which relies on foreign countries for both imports and exports, which are the backbone of the Korean economy, nurture a borderless digital economy and become a digital asset powerhouse. Establishing a position is not an option, it is a necessity.”

 

Professor Ahn said, “As a national task for Korea to preoccupy the global digital asset market, ▲ set a national vision to become a leading power in global digital asset standards ▲ set up a ministerial-level ministry such as the Digital Assets Committee for the first time in the world (tentative name) to establish digital account-based finance “We need to systematically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a system and other related tasks jointly with all ministries,” he said.

 

Kim Hyung-joong, president of the Korea Fintech Association, chaired by ▲ Experts: Lee Gun-hee, professor of Sogang University Business School; Oh, Moon-seong, president of the Korean Association for Tax Policy (Hanyang Women’s University, Department of Tax Accounting) ▲ Kim Gap-rae, Head of Financial Consumer Protection Research Center, Capital Market Research Institute for consumer protection ▲ Corporate The discussion was held with the participation of Jeong Seung-ik, CEO of the China Herald, as an operator and investor, and Kang Seong-hoo, president of the Korea Digital Asset Business Association, on behalf of the industry and association.

 

On-site participation and YouTube viewers also participated in on-site discussions such as Q&A. Professor Jeon Woo-jung of KAIST emphasized, "Digital assets are a key industry, not regulation or supervision, and should be intensively fostered. At the same time, Korea should not miss the opportunity to dominate the global market."

 

On the other hand, Da-seul Yang (27 years old, office worker), who said he was a small investor, also said, 'We need a government institution that can contribute to the growth of the industry along with appropriate regulations on the role of the exchange and the review of individual projects so that investors can invest with confidence'. was revealed and drew attention.

 

Kang Seong-hoo, chairman of the Korea Digital Asset Business Association, who hosted the forum, said, “Considering ▲ the characteristics of a multi-digital asset industry that encompasses new industries and various fields, ▲ and the need to intensively promote appropriate regulations and industries across all ministries during the next government term, intensively promoting appropriate regulations and industries. We will work together with related academia and associations to promote the establishment of a 'ministerial-level ministry' to be reflected in our core pledges," he emphasized.

 

This forum is sponsored by ▲ JACOBS M-Bank (CEO Seungjae Lee) and KDFCI Korea Digital Finance Center (President Hwigang Yang). Do i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확신 2022/01/27 [20:43] 수정 | 삭제
  • 매우중요한 내용이라 생각합니다. 선점의 기회를 정부의 규제나 정책의 부족으로 기회를 놓쳐서는 안되겠습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