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빈 합류, ‘닥터로이어’서 소지섭·임수향·신성록 등과 호흡..새로운 변신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2/01/07 [13:27]

▲ 배우 이주빈 <사진출처=에스더블유엠피>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이주빈이 MBC ‘닥터로이어(Dr. Lawyer)’ 주연으로 합류한다.

 

7일 이주빈의 소속사 에스더블유엠피는 “배우 이주빈이 ‘닥터로이어’ 임유나 역을 맡아 새로운 변신을 시도한다.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2022년 상반기 방송 예정인 ‘닥터로이어’는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의료 소송 전문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의사와 그 수술로 하나뿐인 가족과 연인을 모두 잃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가 만나 부와 권력으로 생명의 순위도 정할 수 있다고 믿는 인간들을 처벌하고 억울한 피해자를 위로하는 가슴 따뜻하고 통쾌한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물이다. 

 

이주빈은 ‘닥터로이어’에서 외모와 지성을 모두 갖춘 반석 R&D 센터장 임유나로 분한다. 미국에서 태어나 존스홉킨스 졸업 후 글로벌 바이오텍 기업의 최연소 선임 연구원으로 근무하던 중 반석병원 R&D 센터장 직을 약속 받아 귀국한다. 유력 정치인의 딸인 탓에 겉으로는 양처럼 살지만 속에는 표범처럼 뜨거운 피가 들끓고 있는 인물이다.

 

이주빈은 tvN ‘미스터 션샤인’으로 안방 극장에 데뷔한 이후, OCN ‘트랩’, JTBC ‘멜로가 체질', MBC ‘그 남자의 기억법’, JTBC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등 굵직한 작품들에 잇따라 출연하며 현재 핫 라이징 스타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이를 증명하듯 이주빈은 올해 공개되는 넷플릭스 화제작 ‘종이의 집’ 한국판 리메이크와 MBC ‘닥터로이어’에 연달아 캐스팅되는 등 대세 신인으로서 열일 행보를 선보이고 있다. 

 

섬세한 연기력으로 작품의 몰입을 높여온 이주빈이 임유나 역을 통해 다채로운 면모를 지닌 입체적인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MBC ‘닥터로이어’는 드라마 ‘미스터 기간제’를 집필한 장홍철 작가가 대본을 맡고, 드라마 ‘해치’, ‘마을-아치아라의 비밀’, ‘일지매’를 연출한 이용석 감독이 연출을, 소지섭, 임수향, 신성록이 출연을 확정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ctor Lee Joo-bin will join the lead role in MBC's 'Dr. Lawyer'.

 

On the 7th, Lee Joo-bin's agency S W M P said, "Actress Lee Joo-bin takes on the role of Im Yuna in 'Continued to Doctor' and tries her new transformation. Please give her a lot of attention,” he said.

 

'Dr. Royer', which is scheduled to be broadcast in the first half of 2022, is a genius surgeon who has become a lawyer specializing in medical litigation after losing everything due to a rigged operation, and a prosecutor in charge of medical crimes who have lost all of their only family and lover due to the operation, meeting to gain wealth and power. It is a heartwarming and exhilarating medical suspense that punishes people who believe they can even set the order of life and comforts the victims of unfairness.

 

Lee Joo-bin takes on the role of Lim Yuna, the head of Banseok R&D Center, who has both her looks and intelligence in ‘Doctor Year’. She was born in the United States and after graduating from Johns Hopkins, she worked as the youngest senior researcher at a global biotech company. Because she is the daughter of a powerful politician, she lives like a sheep on the outside, but inside her blood is boiling like a leopard.

 

After debuting in the small screen with tvN's 'Mr. Sunshine', Lee Joo-bin has appeared in major works such as OCN's 'Trap', JTBC's 'Melodramatic', MBC's 'How to Remember That Man', and JTBC's 'Senior, Don't Wear That Lipstick'. After appearing one after another, he is currently receiving attention from the industry as a hot rising star.

 

As proof of this, Lee Joo-bin is making strides as a trending rookie, such as being cast one after another in the Korean remake of Netflix's 'House of Paper', which will be released this year, and MBC's 'Doctor Continue'.

 

With her delicate acting skills, Lee Joo-bin, who has increased the immersion in her work, is paying attention to how she will draw a three-dimensional character with various aspects through her Lim Yuna or her role.

 

Meanwhile, for MBC's 'Doctor Royer', writer Jang Hong-cheol, who wrote the drama 'Mr. , Im Soo-hyang, and Shin Sung-rok have confirmed their appearances, raising expectation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