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화건설 포항 '펜타시티 동화 아이위시' 오픈

2022년 1월 5일 정식 오픈 포항시민에 첫 평가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12/28 [17:48]

동화건설이 포항에서는 처음으로 모델하우스를 오픈하며 포항시민들의 평가를 받는다.

 

동화건설에 따르면 오는 2022년 1월 5일 포항의 미래형 복합자족신도시인 펜타시티에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동화건설의 이번 프로젝트는 포항에서는 처음으로 선보이는 것으로, 그 만큼 다양한 혜택과 따라올 수 없는 제품력으로 공을 들였다고 강조했다.

 

▲ 펜타시티 동화 아이위시 석경

 

포항 펜타시티에서는 대출, 청약조건 등 각종 부동산 규제로부터 비교적 자유로운 비규제지역의 특장점을 누릴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는 지하2층~지상 최고 29층. 6개동 규모이며, 전용면적 △84㎡, △117㎡, △148㎡, △165㎡, △199㎡ 총522세대로 구성된다. 이 중 △148㎡, △165㎡, △199㎡는 단지 내 오직 5세대의 최상층 품격 펜트하우스로 선보인다.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가 들어서는 펜타시티는 포항시 첫 경제자유구역으로 약 250개 기업유치가 예정되어 있다. 또 4차 산업단지와 경상북도 동부청사 등 다양한 행정인프라가 들어설 예정이다. 인근에는 이인지구, KTX신도시지구 등 대규모 택지개발지구가 인접해있다.

 

또 다른 장점으로는 뛰어난 교통 환경과 청약 과정, 남행 위주의 단지 배치와 중도금 무이자 혜택 등이다.

 

실제, KTX 포항역과 인접해 서울-대구 등 광역권 이동이 용이하고, 7번, 28번 국도, 영일만대로에다 우현~이인지구계획도로 예정으로 포항 시내 외 어디로든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무엇보다 규제지역으로 묶인 포항시 남구와 달리 청약통장 가입기간이 6개월이 경과한 19세 이상이면, 주택보유ㆍ세대주 여부와 관계없이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는 점도 매력이라 할 수있다. 이밖에 1청만대 미만의 분양가도 수요자를 현혹하고 있다.

 

동화건설 분양 관계자는 “펜타시티 동화아이위시는 대구에서 완판신화를 이어오던 동화가 포항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단지여서 더욱 심혈을 기울였다. 펜타시티라는 최적의 입지환경부터 단지구성, 커뮤니티, 인테리어 등 제품력은 물론 다양한 금융혜택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기대하는 것 이상의 수준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ongwha Construction is the first to open a model house in Pohang and is evaluated by Pohang citizens.

 

According to Dongwha Construction, on January 5, 2022, ‘Penta City Dongwha I Wish’ will be introduced in Penta City, a futuristic complex self-sufficient new city in Pohang. This project of Dongwha Construction is the first to be introduced in Pohang, and he emphasized that the effort was put into various benefits and unparalleled product power.

 

In the sense that Pohang Penta City can enjoy the features of an unregulated area that is relatively free from various real estate regulations such as loans and subscription conditions, it is expected that consumers will be interested even before the sale. Penta City Dongwha i Wish is located on the 2nd basement floor and the highest 29th floor. It has 6 buildings and consists of a total of 522 households with exclusive areas of △84㎡, △117㎡, △148㎡, △165㎡, △199㎡. Among them, △148㎡, △165㎡, and △199㎡ are the only 5th generation high-class penthouses in the complex. Penta City, where Dongwha i Wish will be located, is the first free economic zone in Pohang City, and is expected to attract about 250 companies, and it is known that various administrative infrastructures such as the 4th industrial complex and Gyeongsangbuk-do Dongbu Government Complex will be built. In the vicinity, large-scale residential land development districts such as Leein-gu and KTX New Town are adjacent, and the potential for development into a new residential town in Pohang is expected with a total of 4,000 households following Hyoja and Jigok. Its strengths include excellent transportation environment, subscription process, arrangement of complexes centered on southbound routes, and interest-free benefits in mid-payment. In fact, as it is adjacent to KTX Pohang Station, it is easy to move around Seoul-Daegu, etc., and it is possible to quickly move anywhere outside of Pohang city as it is planned for National Roads 7 and 28, Yeongilman-daero, and Woohyun-Iinji District Plan Road. Above all, unlike Nam-gu, Pohang-si, which is tied to a regulated area, if you are 19 years old or older who have signed up for a subscription account for 6 months, it is also attractive that you can make a first-order subscription regardless of whether you own a home or head of a household. In addition, the sale price of less than 1 cheong million units is also deceiving consumers. An official from Dongwha Construction said, “Penta City Dongwha i Wish was the first complex to be introduced in Pohang by Dongwha, which had been sold out in Daegu, so we put more effort into it. From the optimal location environment of Penta City, to product power such as complex composition, community, and interior, as well as various financial benefits, we will present a level that exceeds what consumers expec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