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대통령들의 탈당사태와 문재인 대통령의 탈당 여부는?

“문재인 대통령...차기 대통령 선거과정이나 임기가 끝났을 때 자연스럽게 탈당하게 될 것으로 예단(豫斷)”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12/03 [15:39]


▲ 이명박 전 대통령(오른쪽)과 박근혜 전 대통령(왼쪽).  박근혜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기존 대통령 후보와 달리 이명박 대통령의 당내 탈당 요구를 잠재운 채로 대통령 선거를 치러 승리하는 후임 대통령이 됐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통령 후보는 문재인 대통령과 같은 당(黨)에서 호흡을 하며 살게될 것인가? 아니면, 탈당을 요구할 것인가? 아직까지는 이렇다 할 기류가 엿보이진 않으나 문재인 정권에서 추진해온 정책의 잇따른 탈(脫) 조짐 현상이 엿보이고 있다. 이재명 후보는 이미 문재인 정권이 추진해온 탈(脫)원자력 발전 정책의 전환을 예고, 탈(脫) 정책 현상이 나타났다. 표를 얻기 위해,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 대통령 선거가 가까워질수록 독자적인 행보가 예상된다. 이재명 후보가 원하는 차기 정부의 기저(基底)에 따라 다라질 게 뻔하다.

 

이미 구(舊) 정권들에서는 ​임기 말에 들어서서 탈당과정을 거쳤다. 

 

탈당(脫黨)의 정치학. 힘이 빠지면 둥지를 떠나게 마련이다. 임기 말, 현직 대통령이 차기 대통령을 뽑는 선거에서 도움이 안 된다는 판단이 내려지면 내쫓김을 당하기도 했고, 당에서 제명을 하기도 했다. 

 

아래는 역대 대통령들(직함은 현직 시의 직함)의 탈당 현상을 정리해본 것이다.

 

▲노태우=노태우 대통령은 YS(김영삼)-JP(김종필)와 손을 잡는 3당 합당을 추진했다. 그 이후 재집권을 위해 YS에게 힘을 실어줬다. YS가 민정당의 대통령 후보로 확정됐다. 노태우 대통령은 김영삼 대통령 후보 측의 탈당 요구로 인해, 대통령 선거 직전인 1992년 10월5일 민자당 명예총재직을 내려놓으며 탈당 당했다. 군사 쿠데타에 관여했던 대통령이라 차기 대통령 선거에 장애가 된다는 내부 사정 때문이었다.

 

​▲김영삼=김영삼 대통령은 임기 말-대통령 선거가 임박하자 국무총리-감사원장을 지낸 이회창 신한국당 대통령 후보에게 망신을 당했다. 이회창 측은 김영삼의 허수아비를 만들어 불태우기까지 했다. YS는 탈당을 하지 않으려 버텼으나 힘이 부족했다. 김영삼 대통령은 탈당을 완강하게 거부했다. 그러나 IMF 외환위기 등등의 여론 악화로 인해 대통령 선거 직전인 1997년 11월2일 탈당하게 됐다.

 

▲김대중=김대중 대통령의 임기 말, 노무현 새천년민주당 대통령 후보가 대통령 후보로 확정되자 당에 부담을 준다면서 탈당을 했다. 탈당 일은 2002년 5월6일. 탈당 이유는 각종 게이트 의혹과 3아들의 비리연루로 인한 물의(物議) 등이었다.

 

▲노무현=노무현 대통령은 2007년 2월22일 열린우리당을 탈당했다. 탈당 이유는 뭐였을까? 열린우리당 내 일각에서 제기돼온 대통령 당적정리 주장과 대선의 엄정한 중립 관리를 둘러싼 불필요한 정치적인 논란의 차단 등 두 가지 정도였다.

 

▲이명박=이명박 대통령도 임기 말을 맞아 탈당요구에 시달렸다. 그러나 박근혜 한나라당  대통령 후보는 기존 대통령 후보와 달리 이명박 대통령의 당내 탈당 요구를 잠재운 채로 대통령 선거를 치러 승리하는 후임 대통령이 됐다. 그러나 퇴임 이후 수감생활을 이어가면서 자연스럽게 당을 떠나게 됐음직하다.

 

▲박근혜=박근혜 대통령은 임기 중 탄핵 당했다, 탄핵정국 과정에서 탈당을 하지 않았으나 탄핵된 이후 수감생활로 이어지면서 자유한국당을 탈당해야하는 신세가 됐다. 퇴임 이후 당을 떠난 사례를 만들었다.

 

▲문재인=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탈당도 공론화되고 있다. 야당 인사들이 벌써부터 문재인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해온 것.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장성민(세계와 동북아포럼 이사장) 등 야당 인사들이 이미 문재인 대통령의 탈당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지난 11월16일 MBC 라디오에 출연 “책임 정치를 위해서라도 문재인 대통령의 당적은 유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현직 대통령의 탈당은 여당에 짐을 지우지 않으려는 정략적 의도”라고 설명하면서 “잘못된 관행”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탈당론에 쐐기를 박았다. 하지만 “향후 이재명 대통령 후보 측에서 어떻게 나올까?”가 문제이다.

 

▲ 문일석  발행인. *Writer/Poet Il-suk Moon. The author of the basic 'Gyeongsang-do Politics, Ini Tactics'.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역대 대통령들의 탈당 현상을 분석해보면, 임기 내(內)이든 임기를 마친 후(後)이든 모두가 탈당을 함으로써 후임 대통령과의 단절(斷切)상태가 만들어졌다.  정당이란 극심한 변화 속에서 존재한다. 그러하니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 하더라도 시대에 따라 변할 수밖에 없다. 변화란, 후임에게 힘이 실리는 조화(調和)를 수반(隨伴)한다.

 

결론은, 문재인 대통령도 시기만 문제이지 차기 대통령 선거과정이나 임기가 끝났을 때 자연스럽게 탈당하게 될 것으로 예단(豫斷)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근간 '경상도 정치 인해전술'의 저자.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What is the situation of past presidents leaving the party and President Moon Jae-in's departure from the party?

“President Moon Jae-in… I predict that he will naturally leave the party during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process or when his term ends”

-Publisher Il-suk Moon

 

Will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live in the same party as President Moon Jae-in? Or will you ask to leave the party? Although there is still no visible trend, there are signs of a series of deviations from the policies pursu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Candidate Jae-myung Lee heralded a shift in the post-nuclear power generation policy pursu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nd a post-policy phenomenon emerged. In order to win votes, to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approaches, independent steps are expected. It is clear that it will depend on the basis of the next government that Lee Jae-myung wants. Already, at the end of their tenure, the former governments went through the process of leaving the party.

 

The Politics of the Breakout. When they lose their strength, they leave the nest. At the end of his term, if it was judged that the incumbent president was not helpful in the election for the next president, he was expelled or expelled from the party. The following is a summary of the departures of past presidents (titles are those of incumbents).

 

▲ Roh Tae-woo = President Roh Tae-woo promoted a three-party coalition to join hands with YS (Kim Young-sam) and JP (Kim Jong-pil). Since then, he has empowered YS for re-establishment of power. YS has been confirmed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 Roh Tae-woo resigned from the party on October 5, 1992, jus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due to the demands of candidate Kim Young-sam to leave the party and resigned as honorary presiden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 was because of internal circumstances that as a president involved in a military coup, it would be an obstacle to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 Kim Young-sam = President Kim Young-sam was humiliated by Lee Hoi-chang, a candidate for president of the New Korea Party, who had served as prime minister and head of the Audit Committee at the end of his term - as the presidential election was imminent. Lee Hoi-chang even made a scarecrow for Kim Young-sam and burned it. YS tried not to leave the party, but it lacked strength. President Kim Young-sam stubbornly refused to leave the party. However, due to worsening public opinion due to the IMF financial crisis, etc., he was forced to leave the party on November 2, 1997, just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Kim Dae-jung = At ​​the end of President Kim Dae-jung's term, when President Roh Moo-hyun of the Millennium Democratic Party was confirmed 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he left the party saying it would put a burden on the party. The date of withdrawal from the party was May 6, 2002. The reasons for leaving the party were allegations of various gates and scandals related to the corruption of the three sons.

 

▲Roh Moo-hyun = President Roh Moo-hyun left the Uri Party on February 22, 2007. What was the reason for leaving the party? It was about two things: the argument for the rightful party arrangement of the president, which has been raised by some within the Uri Party, and the blocking of unnecessary political controversies over the strictly neutral managemen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 Lee Myung-bak = President Lee Myung-bak also faced demands to leave the party at the end of his term. However, unlike previous presidential candidates, GNP presidential candidate Park Geun-hye became the successor president who won the presidential election while suppressing President Lee Myung-bak's demands to leave the party. However, it is likely that she left the party naturally as she continued her imprisonment after her retirement.

 

▲ Park Geun-hye = President Park Geun-hye was impeached during her term of office, she did not leave the party during the impeachment process, but she was impeached and her life in prison after she was impeached led to her having to leave the Liberty Korea Party. After her resignation, she made the case for leaving the party.

 

▲ Moon Jae-in = President Moon Jae-in's departure from the party at the end of his term is also being discussed. Opposition figures have already been demanding President Moon Jae-in's departure from the party. Opposition figures such as Ahn Cheol-soo (President of the People's Party) and Jang Seong-min (Chairman of the World and Northeast Asia Forum) have already mentioned President Moon Jae-in's departure from the party. In response, Lee Cheol-he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political affairs, appeared on MBC radio on November 16 and emphasized that "President Moon Jae-in's party record must be maintained even for responsible politics." He explained that “the incumbent president’s departure from the party is a strategic intention not to place a burden on the ruling party,” he said. However, the question is, “How will the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come out in the future?”

 

Analyzing the departure from the previous presidents, all of them left the party, whether within the term of office or after the end of their term, thereby creating a state of severance with the successor president. Political parties exist in the midst of extreme change. Therefore, no matter how good a policy is, it is bound to change with the times. Change entails harmony in which successors gain power. In conclusion, it is predicted that President Moon Jae-in will naturally leave the party whe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process or the end of his term is only a matter of timing. moonilsuk@naver.com

 

*Writer/Poet Il-suk Moon. The author of the basic 'Gyeongsang-do Politics, Ini Tactics'.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