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후보, 동교동계와 회동 "DJ정신 실천하도록 노력"

동교동계 원로들 "이재명 후보는 DJ 정신 이어갈 유일 후보" 지지 선언

정명훈 기자 | 기사입력 2021/12/02 [17:00]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정대철 전 민주당 상임고문, 김원기 전 국회의장 등 당 원로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2.02.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정명훈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3일 "민주당의 거목이기도 하고, 뿌리이기도 한 DJ 정신을 현실에서 실천해가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후보는 이날 마포구에 위치한 김대중도서관에서 동교동계 원로들과 간담회를 갖고 "김대중 선생님과 함께 했던 어르신들 뜻에 어긋나지 않게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권노갑 이사장, 김원기·임채정·문희상 전 국회의장, 정대철 전 민주당 대표, 김태랑·김옥두 민주당 고문 등 동교동계 원로들이 참석했다.

 

이 후보는 "정치를 하면서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하신 말씀을 많이 쓴다"면서 "그 중 제일 마음에 와닿는 말씀과 실제로 실천하려 노력하는 건 '서생의 문제의식과 상인의 현실감각이 필요하다'는 말"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문제의식을 많이 가져도 현실에서 구현이 안 되면 의미가 없기 때문에 현실이 중요하고, 그렇다고 지향을 잃어버리면 안 되니 두 가지가 잘 조화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또한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라는 말을 다른 사람에게 자주 말하고 저도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김대중 선생님과 함께했던 어르신 뜻에 어긋나지 않게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마포구 김대중도서관을 방문해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 손을 잡고 있다. 2021.12.02.  © 뉴시스


이에 권노갑 김대중기념사업회 이사장은 "이재명 후보가 반드시 정권재창출을 해 김대중 정신과 모든 정책을 이어받아 민주당이 역사에 길이 남을 수 있는 정당이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화답했다.

 

임채정 전 국회의장도 "이재명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뜻을 이어갈 만한 분"이라며 "김대중 전 대통령이 다 못한 개혁, 변화, 새로운 세상과 질서에 대한 꿈을 이뤄낼 수 있는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김원기 전 의장은 "김 전 대통령은 역사를 생각하고 시대를 생각하는 마음가짐을 가진 진짜 지도자였다"며 "대통령이라는 자리는 역사가 되는 것, 앞으로 시대를 끌고 가야 하고 역사의식과 시대의식을 가지고 국민과 국가를 이끌고 가는 자세가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희상 전 국회의장은 동교동계 원로 입장문을 통해 "제4기 민주정부 수립이 곧 김대중 정신의 계승이라고 확신한다. 민주당 동지들과 국민이 선택한 이재명 후보는 김대중 정신을 이어갈 유일한 후보"라며 "우리는 이 후보에게 김 전 대통령의 유언처럼 남겨진 민주주의, 대중경제, 남북관계의 3대 위기를 극복하고 완성할 수 있는 용기와 지혜, 신념을 보았다"고 지지를 선언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Lee Jaemyeong, Donggyo Donggye Association. "Try to practice DJ spirit".

 

Lee Jae-myung,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on the 3rd, "We will try to practice the DJ spirit, which is both a big tree and a root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andidate Lee Jae-myung held a meeting with senior citizens of Donggyo-dong at the Kim Dae Jung Library in Mapo-gu that day and said, "I will do my best not to go against the will of the elderly who were with teacher Kim Dae Jung."

 

The meeting was attended by senior Donggyo leaders, including Kwon No-gap, former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Kim Won-ki, Lim Chae-jung, and Moon Hee-sang,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Chung Dae-chul, and Democratic Party adviser Kim Tae-rang and Kim Ok-doo.

 

Candidate Lee said, "I use a lot of what former President Kim Dae Jung said during politics," adding, "Among them, the most touching words and trying to actually practice them are 'need a sense of problem of survival and a sense of reality of merchants'."

 

He then stressed, "Even if you have a lot of problem consciousness, reality is important because it is meaningless if it is not implemented in reality, and it is important to harmonize the two things well because you should not lose your orientation."

 

Candidate Lee also said, "I often tell others that conscience that does not act is on the side of evil, and I am trying to practice it," and vowed, "I will do my best not to go against the will of the elderly with teacher Kim Dae Jung."

 

In response, Kwon No-gap, chairman of the Kim Dae Jung Commemoration Association, replied, "I sincerely hope that candidate Lee Jae-myung will re-create the government and inherit the Kim Dae Jung spirit and all policies so that the Democratic Party can remain in history."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Lim Chae-jung also praised Lee Jae-myung as "a person who can continue the will of former President Kim Dae Jung," adding, "He can achieve his dreams of reform, change, and new world and order that former President Kim Dae Jung has not done." 

 

Former Chairman Kim Won-ki said, "Former President Kim was a real leader with a mindset of thinking about history and the times," and stressed, "The position of president needs to be history, lead the times in the future, and lead the people and the state with a sense of history and times."

 

Former National Assembly Speaker Moon Hee-sang said in a statement of senior citizens of Donggyo-dong, "I am confident that the establishment of the fourth democratic government is the succession of the Kim Dae Jung spirit." Lee Jae-myung, chosen by his comrades and people, is the only candidate to continue the spirit of Kim Dae Jung, he said. "We saw Lee's courage, wisdom, and belief to overcome and complete the three major crises left in democracy, popular economy, and inter-Korean relations like Kim's will."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