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벌백계(一罰百戒)와 버려야 할 때...정치는 타이밍!

이준석, 김종인 두 사람의 정권교체를 방해하는 행위 더 이상은 안 돼

박대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12/02 [10:48]


▲ 박대석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춘추전국시대 병법의 최고 대가인 손자는 오왕(吳王) 합려 앞에서 자신의 병법(兵法)대로 하면 180명 궁녀도 정예군이 될 수 있다며 시범을 보인다. 궁녀들을 2개 부대로 만들어 합려의 총애를 받는 미인 2명을 각각 대장으로 삼아 군령(軍令)을 내렸다. 그러나 미녀 대장 두 명은 물론이고 궁녀들은 웃기만 할 뿐이었다.

 

손자가 몇 번이나 명령을 내렸지만, 궁녀들이 계속 킬킬거리며 군령에 따르지 않자 합려가 보는 앞에서 궁녀 대장 2명의 목을 베어버렸다. 그 후 궁녀들은 정예군처럼 일사불란하게 명령에 따라 움직였다. 주도권 장악 핵심인 일벌백계(一罰百戒)의 고사성어다.

 

대통령 선거는 많은 국민의 지지를 받아야 하는 일이고 이를 위하여 선대위라는 임시 조직이 필요하다. 선대위는 다양한 전문가들이 모여 전쟁을 하는 군사령부이고 대통령 후보를 제외한 자들은 모두 일개 장수일 뿐이다. 선대위에 훌륭한 장수를 모시기 위해서는 가급적 많은 인물을 포용하고 필요하면 삼고초려도 해야 한다. 하지만 전쟁이 시작된 이후에는 군령이 엄하게 서야 하고 선거에 해가 되는 행위를 하는 장수에게는 가차 없이 일벌백계해야 한다.

 

지금 이준석 국민의힘 당 대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등 거명되는 정치인들의 행태는 정권교체를 고의로 방해하고 있다. 이들은 국민이 열망하는 정권교체가 아니라 자신들이 돋보이려는 자기 정치를 전쟁 중에 하고 있다. 자신들의 몸값을 높이려고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하락하길 바라고 있다. 

 

이준석 대표는 선거 방법에 이견이 있으면 내부에서 토론하여 의견을 반영하면 되는 일이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정권교체를 바란다면 자신이 가진 능력을 아낌없이 조건 없이 정권교체를 위하여 보탤 일이다. 그렇지 않다면 입 다물고 참여하지 않거나 더불어민주당으로 가면 될 일이다. 자유민주주의 국가이니 알아서 하면 된다.

 

두 사람 모두 대의명분 없이 눈앞의 이익만 보며 소탐대실하고 있다. 두 사람의 하루하루의 행동은 정권교체 바라는 국민의 뇌리에 비열한 모습으로 이미지화하여 각인될 것이고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또 정권교체 여부와 관계없이 두 정치인에 대하여 민주당 지지자를 포함한 국민의 평가는 냉엄할 것이고 아주 오래갈 것이다. 

 

정권교체의 우국충정 없는 어린 치기와 노회 한 '밀당'을 절대 국민은 보기 싫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버젓이 나타나 민주당 의원들에게 둘러싸여 무언의 수준 낮은 메시지를 보이려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얄팍한 모습을 보니 절로 웃음이 나온다.

 

대한민국을 위한 최고 정치가의 모습이 아니고 개인을 위하여 흥정과 이문을 많이 남기려는 노련한 정치 장사꾼, 그 정도 인물일 뿐이다. 안타깝다. 이런 노회 한 정치 장사꾼의 모습은 한 청년 인재라 불리는 신인이 국민의힘에 참여 의사를 보이고 바로 다음 날 더불어민주당에 영입되는 현실로 나타난다. 철학과 국가관 영혼 없이 직장을 옮겨 다니는 정치 기술자의 모습을 그대로 보고 배우는 것이다. 

 

그동안 윤석열 후보는 큰 전쟁을 앞두고 그 기질(성질)에 많이 참으며 포용하려 했고 말을 아꼈다. 더는 아니다. 어차피 정권교체라는 강을 건너면 국민의힘이라는 낡은 뗏목은 현대식 마차로 대수선해야 한다. 윤 후보는 이제 국민의힘이 무엇이 문제인지 무엇을 손봐야 하는지와 정치의 속물근성을 아는 전화위복의 기회로 여겨야 한다. 

 

▲알렉산더 대왕 동상 / 출처 flickr

 

엉켜있는 내부 분란의 고리 매듭을 하나씩 풀 수 있는 시간이 없고 풀리지도 않는다. 알렉산더 대왕처럼 고리를 단칼에 잘라 해결하고 국민과 함께 앞으로 진군해야 한다. 카이사르 시저처럼 정권교체의 강을 건너는 주사위는 던져졌다. 고구려를 동북아의 패권국으로 만들며 만주를 호령하던 한민족 최고의 정복 군주 광개토대왕처럼 대한민국을 대통합시켜야 한다. 이제 통합의 걸림돌은 넘거나 버리며 작은 굴레에서 과감하게 벗어나 위대한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한다.

 

로마 이후 현대까지 전쟁터의 지휘관은 물러서는 병사를 즉결 처형할 권한이 주어졌다. 그 둘의 정권교체 방해 행위는 정도를 한참 넘었다. 이제 두 사람에게 더 미련을 가지면 윤 후보의 대통령이라는 국가지도자의 리더십 조차도 정권교체 열망 국민과 중도층 유권자가 의심할 수 있다. 

 

필요하면 에이스 카드도 던지는 것이 포커 게임이다. 하물며 대선이라는 큰 게임에서 포용과 통합이라는 명분으로 모든 카드를 다 가지고 갈 수 없다. 당장 이준석 대표의 어린양에 대하여 단호하게 단속하고 당헌 당규에 따라 처리해야 한다. 그리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영입 활동을 공개적으로 중단 선언해야 한다. 이러한 악역을 나서서 해줄 참모 하나 없다는 말인가? 

 

현 정권에게 5년 간 시달려온 국민이 5개월 정치신인에게 열광적인 지지를 보내는 이유는 단 하나 정권교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 대선 투표일까지 96일 남은 지금, 이제는 일벌백계하고 버려야 할 때이다. 정치는 타이밍이다. cosmobigstone@gmail.com

 

*필자/박대석 칼럼니스트.

 

cosmobigstone@gmail.com

When you have to let go of the worker bee-baekye (一罰百戒)... Politics is timing!

Interfering with the regime change of Lee Jun-seok and Kim Jong-in is no longer allowed.

- Columnist Dae-Seok Park

Grandson, the greatest master of the martial arts in the Spring and Autumn Warring States period, demonstrates in front of King Wu, Hapryeo, saying that 180 court ladies can become an elite army if they follow his own method of warfare. The court ladies were divided into two units and commanded by the two beautiful women who were favored by Hapryeo as their captains. However, let alone the two beautiful captains, the court ladies only laughed.

The grandson gave the order several times, but when the court ladies continued to giggle and did not obey the command, Hapryeo cut the heads of two court ladies commanders in front of them. After that, the court ladies moved according to the orders in perfect harmony like the elite army. It is an ancient idiom of the one-beol-baek-gye (一罰百戒), which is the key to seizing the initiative.

The presidential election requires the support of many people, and for this purpose, a temporary organization called the election committee is necessary. The former commander is a military headquarters where various experts gather to wage war, and all those except for the presidential candidate are only generals. In order to entrust a good general to the ancestors, it is necessary to embrace as many people as possible and, if necessary, to try and take care of them. However, after the war has begun, the military command must be strict, and generals who engage in acts that are detrimental to the election must be punished without mercy.

Now, the behavior of famous politicians, such as Lee Jun-seok, leader of the People's Power Party, and Kim Jong-in, former chairman of the platoon, is deliberately obstructing regime change. They are engaged in their own politics to stand out during the war, not the regime change that the people aspire to. In order to raise their ransom, they are hoping that Yoon Seok-yeol's approval rating will drop.

If President Lee Jun-seok has a disagreement on the election method, he can discuss it internally and reflect his or her opinion. If Kim Jong-in, former chairman of the Brigade, wants a regime change, he will add his own abilities to the regime change without any unconditional conditions. If not, shut up and not participate or go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t's a liberal democracy, so it's up to you.

Both of them are doing their best, looking at the immediate profits without any cause. Their day-to-day actions will be imprinted in the minds of the people who wish for regime change as a mean image, and will never be left unattended. Also, regardless of whether there is a regime change or not, the public's evaluation of the two politicians, including Democratic supporters, will be harsh and will last for a very long time.

The people absolutely do not want to see the young chivalrous and 'smuggling' of the presbytery without loyalty to the regime change. Seeing Kim Jong-in, former vic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ppearing at the publication anniversary of Rep. Park Yong-ji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rying to show an unspoken, low-level message surrounded by Democratic lawmakers brings laughter to my heart.

He is not the best politician for the Republic of Korea, but a seasoned political trader who wants to leave a lot of bargains and acquaintances for the individual. Regretful. The appearance of such a presbytery as a political trader appears as a reality where a newcomer called a young talent shows a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the power of the people and is recruited to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the very next day. Philosophy and State View It is to learn by observing and learning as it is the appearance of a political engineer who changes jobs without a soul.

In the meantime, Candidate Seok-Yeol Yoon was very patient with his temperament (temperament) ahead of the big war, tried to embrace him, and kept quiet. No more. After all, if we cross the river of regime change, the old raft of the people's power must be repaired with a modern wagon. Candidate Yoon should now regard it as an opportunity to subdue the people by knowing what is the problem, what needs to be improved, and the snobbery of politics.

Alexander the Great statue/Source flickr

There is neither time nor time to untangle the knots of the tangled loops of internal strife one by one. Like Alexander the Great, we have to cut the ring with a single knife to solve it and march forward together with the people. Like Caesar Caesar, the dice are thrown across the river of regime change. We must unite the Republic of Korea as much as King Gwanggaeto, the greatest conqueror of the Korean people, who ruled Manchuria while making Goguryeo a hegemon in Northeast Asia. Now, we must overcome or abandon the obstacles to integration and boldly break out of the small bridle to create a great Republic of Korea.

From Rome to modern times, commanders on the battlefield were given the power to summarily execute soldiers who retreated. The act of obstructing the change of government by the two went far beyond that. Now, if you have more regrets for the two, even the leadership of the national leader, the president of Candidate Yoon, may be questioned by the citizens and middle-class voters eager for regime change.

If necessary, throwing an ace card is also a poker game. In the big game of presidential election, you can't take all the cards in the name of inclusion and unity. Right now, we must firmly crack down on President Lee Jun-seok's lamb and deal with it in accordance with the party constitution. And we must publicly announce the cessation of the recruitment of Kim Jong-in, former chairman of the platoon. Are you saying that you don't have a single staff member to take on such a villainous role?

We must not forget that there is only one reason why the people, who have suffered from the current administration for 5 years, are enthusiastically supporting a new political rookie for 5 months. With 96 days left until the election day, now is the time to get rid of all the punishments. Politics is timing. cosmobigstone@gmail.com

*Writer/Columnist Dae-Seok Park.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미국영국호주안보파트너쉽'오커스" 2021/12/03 [13:07] 수정 | 삭제
  • 목표첫구상비용 인도태평양안보협력강화정보기술공유심화협력채 호주핵추진잠수함보유지원18개월간공동연구진행 660억달러예상
  • ska 남중국해영유권분쟁지역 2021/12/03 [13:04] 수정 | 삭제
  • 각국주장영해 필리핀말레이시아 중국남해9단선 각국주장영해 파라셀군도 스카버리암초 스프래틀리제도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