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정부, 오미크론 변이에 수준높은 준비 다하고 있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국내 첫 의심사례 발견..대대적 방역 조정 있을수도"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12/01 [11:53]

▲ 박수현 국민소통수석.   ©브레이크뉴스

 

청와대가 현재 코로나19 신종 변이 바이러스(오미크론)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1일 대대적 방역 조정 가능성 여부를 시사해 주목된다.

 

현재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오미크론 태스크포스(TF)'로부터 실시간 상황을 보고받으며 대책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에 따라 정부의 현 기조(단계적 일상회복은 지킨다)가 전면 재검토될 가능성도 배제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가운데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뉴스토마토의 유튜브 채널에 출연해 "전파력이 워낙 높다 알려져있지만 실체는 정확히 밝혀진 게 없어 정부가 수준 높은 준비를 다 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수석은 "국내에서 첫 의심 사례가 발견됐고 오미크론 변이인지 확정하는 검사가 진행 중이며 오늘 밤 결과가 나올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8개 나라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하고 있는데 이 국가를 확대할 것"이라며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하고 늘어날 때 대대적 방역조치 조정이 있을 수 있다는 검토가 이미 끝나있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또 "현 단계서 해야 될 일은 추가접종과 3차 접종 속도를 빨리 끌어올리는 것이고 미접종 대상자를 어떻게 접종 대상자로 넓히느냐 병상을 어떻게 확보할 것이냐 등 정부가 해야될 일을 최대한 먼저하고 감당 안 되면 거리두기 강화가 불가피할 것이란 예상까지 하면서 시나리오별로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의심사례가 발견되어 분석 중이라는 보고를 받고 오미크론 TF 중심으로 비상한 각오로 엄중히 대응할 것을 지시했다"고 전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아직 새로운 변이에 대한 분석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향후 코로나 대응에 중대 국면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며 "오미크론 변이 유입 차단을 위해 보다 강화된 입국방역 조치를 즉각 시행하라"고 말했다. 

 

또 "오미크론 변이 판별을 위한 진단키트 개발을 조속히 완료하고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방역전략을 국제협력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신속히 수립하고 시행할 것"도 지시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Blue House "Government is making high-level preparations for Omicron mutation"

Park Soo-hyun, senior public communication chief, "The first suspicious case in Korea was found.. There may be a large-scale quarantine adjustment"

-kihong Kim reporter   

 

While the Blue House is closely monitoring the COVID-19 novel mutant virus (Omicron), it is drawing attention as it suggests the possibility of a large-scale quarantine adjustment on the 1st.

 

Currently, President Moon Jae-in and the Blue House aides are reported to be discussing countermeasures while receiving real-time status reports from the Omicron Task Force (TF)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Depending on the situation, the possibility of a full review of the government's current stance (preserving a step-by-step recovery to daily life) is not likely to be ruled out.

 

In the midst of this, Park Soo-hyun, chief of public communication at the Blue House, appeared on News Tomato's YouTube channel on the same day and said, "It is known that the transmission power is very high, but the reality has not been revealed, so the government is making high-level preparations."

 

Chief Park said, "The first suspected case has been found in Korea, and a test to confirm whether it is an omicron mutation is in progress, and the result is expected to be released tonight."

 

“Currently, we are restricting entry to eight countries, but we will expand these countries,” he added.

 

"What needs to be done at this stage is to speed up the speed of booster and tertiary vaccinations. We are preparing for each scenario, even predicting that stricter distancing will be inevitable.”

 

"President Moon received a report that a suspected case of Omicron mutation was found and is being analyzed," said Blue House spokesperson Park Kyung-mi the day before.

 

President Moon said, "The analysis of new mutations has not been done yet, but it is a situation that could be a major phase in responding to the corona virus in the future.

 

He also instructed "to quickly complete the development of a diagnostic kit for the detection of o-micron mutations, and to quickly establish and implement an epidemic prevention strategy in response to o-micron mutations through international cooperation and expert discussion."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