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경제자유구역, 벤처캐피털 매칭 투자설명회 진행

오송 입주기업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투자설명회 개최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1/30 [22:34]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경제자유구역청은 30일 오전 10시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오송 입주기업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벤처캐피털 매칭 투자설명회를 개최했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이 주최하고 한국소재부품투자기관협의회가 주관하는 이번 행사에서는 오송 입주기업 및 벤처캐피털 투자기관 관계자 30여 명이 참여해 투자유치 지원 사업 소개, 참여기업 소개(IR), 투자상담 등을 진행했다.

 

 

이 날 행사에는 오송 입주기업 중 투자유치를 희망하는 ㈜노아닉스를 비롯한 6개 기업체가 참여해 벤처캐피털 투자기관을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을 통한 기업의 경쟁력 있는 기술 발표, 제품 홍보 및 질의 응답 시간을 갖고 기업체와 투자기관 간 1:1 투자상담회를 진행했다.

 

충북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이번 투자설명회를 통해 입주기업들과 투자기관 간의 네트워크가 구축돼 투자활성화를 유도하고, 경제자유구역의 혁신성장 생태계 체계화의 기폭제가 되길 바란다.”라며, “경제자유구역청에서도 오송 입주기업을 위한 투자유치 지원 및 성장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Venture Capital Matching Investment Briefing

Held an investment briefing session to support innovative growth of Osong resident companies

-im changyong reporter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held a venture capital matching investment briefing session for successful settlement of Osong resident companies at InterContinental Seoul COEX at 10 am on the 30th.

 

In this event hosted by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and supervised by the Korea Association of Materials and Components Investment Institutions, about 30 people from Osong resident companies and venture capital investment institutions participated to introduce investment attraction support projects, introduce participating companies (IR), and provide investment consultations. did.

 

On this day, 6 companies, including Noanix, who wish to attract investment among Osong resident companies, participated in the event, and had a presentation on the company's competitive technology, product promotion, and Q&A session to venture capital investment institutions. One-on-one investment consultations were held between investment institutions.

 

An official from the Chungbuk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said, "We hope that this investment briefing session will build a network between resident companies and investment institutions to induce investment revitalization and serve as a catalyst for systematizing the innovative growth ecosystem of the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We will continue to find ways to support investment attraction and growth for Osong resident companie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