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화보, 인형보다 더 인형같은 미모 ‘눈길’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29 [09:36]


▲ 아이즈원 출신 조유리 화보 <사진출처=싱글즈>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매거진 <싱글즈>가 사랑스러운 매력과 발랄한 에너지를 담은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노래 ‘GLASSY’로 명실상부 ‘믿고 듣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한 가수 조유리의 뷰티 화보를 공개했다.

 

이번 겨울 메이크업 트렌드를 담은 홀리데이 콘셉트로 진행된 촬영에서 조유리는 카메라 앞에서는 모델 못지않은 프로페셔널한 표정과 포즈를 선보이며 매 순간 A컷을 탄생시켰다.

 

조유리는 새하얀 겨울 느낌으로 한 이번 화보에서 포근한 생기를 더하는 MLBB룩부터 투명하고 맑은 피부에 핑크 빛으로 물든 치크, 러프한 질감의 화이트 아아라인 등 다양한 메이크업도 완벽히 소화해내며, 프로 모델 못지않은 포스를 보여줘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

 

인형보다 더 인형같은 미모가 담긴 조유리의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12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조유리는 글로벌 그룹 아이즈원(IZ*ONE) 출신으로 지난달 7일 첫 솔로 앨범인 ‘글래시(GLASSY)’를 발매했다. 특히 조유리는 솔로 아티스트로 거듭나 처음 선보이는 앨범으로 발매 직후 역대 여성 솔로 초동 9위를 기록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magazine <Singles> has released a beauty pictorial of singer Jo Yu-ri, who has established herself as a 'trusted and listened artist' with the song 'GLASSY', a song that stands out for its lovely charm and lively energy performance.

 

In the photo shoot with the holiday concept containing the makeup trend this winter, Jo Yuri showed off a professional expression and pose that was as good as a model in front of her camera, creating an A cut at every moment.

 

In this pictorial with a pure white winter feel, Jo Yuri perfectly digests a variety of makeup, such as the MLBB look that adds a warm vitality to the transparent and clear skin and pink colored cheeks, and the rough textured white eyeliner. The back door that it was praised by the field staff.

 

Jo Yu-ri's visual pictorial, which is more doll-like than her doll, can be found in the December issue of <Singles> and on the <Singles> website.

 

On the other hand, Yuri Jo, from the global group IZ*ONE, released her first solo album ‘GLASSY’ on the 7th of last month. In particular, her Jo Yu-ri has been reborn as her solo artist and is her first album to be released, and immediately after her release, she ranked 9th in Initial Chodong for a female solo artist.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