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해협 전쟁 위기 “무조건 막아야 한다!”

어느 국가도 전쟁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없는 상황

김수종 작가 | 기사입력 2021/11/29 [07:47]


▲ 김수종 작가.    ©브레이크뉴스

한국이 경제, 안보를 이분법적으로 나누고 미국, 중국 중 하나를 선택하는 방법은 이미 낡은 사고다. 미중만 바라보지 말고 유럽, 러시아, 동남아시아, 인도, 중남미, 아프리카, 대양주 등 세계로 시야를 넓혀 힘을 키우는 독자외교 정치경제 전략을 짜야 한다.

 

이런 점은 일본과 유사하지만, 한국이 결정적으로 다른 한 가지는 남북변수다. 우리가 또 다시 전쟁을 겪게 된다면, 어떤 상황이 될까? 우리가 오랫동안 걱정해왔던 시나리오는 남북 간에 무력충돌이 발생해 확전되는 상황이나 북미 간의 무력충돌이다. 이런 상황이 앞으로도 발생할 수 있지만, 그 가능성은 크게 줄어들었다.

 

한반도 평화가 정착된 것은 아니지만, 상호 간에 전쟁억제가 작동하고 있고 어느 누구도 전쟁을 통해 이익을 얻을 수 없는 상황이며, 이것이 공멸임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는 적어도 전쟁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는 것일까? 그것도 아니다.

 

가장 우려되는 시나리오가 슬슬 피어오르고 있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 무력충돌이 발생해 한국이 여기에 휘말리는 상황이 바로 그것이다. 조시 홀리 상원의원은 “만약 중국이 대만 침략을 시도한다면 북한에게 기회의 창이 열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남침을 의미하는 것이다. 하지만 쌍방 자멸로 가는 남북 간의 전쟁은 누구에게도 쉽지 않은 결정이다.

 

바이든 정부 등장 이후 주요 정상회담에서 단골 메뉴처럼 등장하는 표현이 있다. 바로 대만해협의 안정과 평화이다. 이 표현은 4월 미일 정상회담, 5월 한미 정상회담, 6월 서방 7개국(G7) 정상회담 공동성명에 모두 담겼다.

 

미국이 대만의 미래를 중국과의 전략 경쟁의 거점으로 여기면서 동맹국들의 힘을 결집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대만해협의 안정과 평화는 중국정부도 강조해고 있으며, 우리 문재인 정부도 강조해왔다.

 

하지만 이 표현을 둘러싼 미중 간의 동상이몽을 직시해야 한다. 미국 입장은 대만해협의 현상유지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중국의 언행을 대만해협의 안정과 평화를 해치는 것으로 본다. 특히 중국이 무력사용이나 사용위협을 통해 대만 통일을 시도하는 것을 ‘금지선(red line)’으로 설정하고 있다.

 

반면 중국은 양안 관계의 현상 변경을 원하고 있다. “대만해협의 통일이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최선의 해답”이라는 것이다. 이에 따라 하나의 중국 원칙을 저해하거나 부정하려는 언행에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어떤 나라도 대만 문제에 개입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겠다”며 금지선을 분명히 하고 있다. 주한미군은 미국 군사력의 일부인 동시에 한국 영토에 주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이 미중 군사충돌 시 개입하게 되면 한국도 원하지 않는 분쟁에 휘말릴 위험이 매우 커지게 된다.

 

예나 지금이나 미국은 미래에 있을 수 있는 일에 대비해 주한미군을 한반도 역외 분쟁에 투입할 선택지를 강구해왔다. 일본 내부에서도 “대만의 유사 시는, 일본의 유사 시나 다름없다”라는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 사실 대만 해협에서 전쟁 발발은 동북아 전체로 확전되는 시나리오의 시작일 뿐이다.

 

중국이 어선이나 민병을 보내 센카쿠열도를 점거하는 상황인 그레이존에 대비해 해상보안청, 자위대, 미군이 합동작전을 펼쳐야 한다는 주장도 나온다. 실제 지난 2월과 9월에 센카쿠열도 주변 해역에서 이례적으로 미군과 자위대가 물자수송훈련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전국부대가 참가하는 대규모 훈련은 약 30년만으로, 센카쿠열도와 대만 유사사태를 염두에 둔 것이다. 바이든 행정부가 동맹국들에 더 많은 역할을 요구하는 가운데 한국에도 비슷한 역할이 요구될 것이다.

 

일본 국내에서는 미일 공동성명에서 대만의 문제가 명기된 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것은 물론 대만해협 유사시에 일본이 능동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 높은 지지를 보내고 있다. 미일 공동성명에서 대만의 평화와 안정의 중요성에 공감함을 표명한 것은 상징성을 넘어 미일동맹의 방향성이다.

 

대만 유사시 일본이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주장은 대만 유사 시와 일본 안보가 무관하지 않다는 평가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중국의 대만 침공 시나리오는 그레이존 사태로부터 발전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일본의 그레이존에 대한 대응은 단계적이고 신중한 점을 고려할 때, 대만과 같이 일본 이외의 영역의 그레이존에 대한 대응은 보다 제한적일 수 있다.

 

아무튼 지금 세계에서 가장 뜨거운 곳은 대만이다. 아직 한 발의 총성도 울리지 않았지만 대만에서 도발과 긴장은 일상이 되어 있다. 중국 내부적으론 들끓는 민족주의, 공산당 일당체제 안정, 시 주석의 성과 만들기가 맞물려 있는 점도 있다. 때문에 시 주석 재임 중에 대만을 회복해야 한다는 강경론이 적지 않다.

 

아무튼 중미의 지나친 패권 경쟁과 상호위협은 한반도와 동북아를 긴장의 소용돌이 속으로 몰아넣고 있다. 긴장관계를 해소하기 위해 우선 미중일남북대만의 정상은 지속적인 만남과 대화, 협력을 통해 전쟁억제 노력을 해야 한다.

 

시민들은 지속적인 평화시민교육을 통해 반전운동을 전개할 필요가 있다. 특히 패권국가 미국은 민주당을 중심으로 반전, 평화에 대한 노력과 혁신이 요구된다. 중국은 21세기 지구촌 경제군사 강대국이 되기 이전에 인권, 민주, 평등 등 인류보편가치를 지켜가는 보통국가로의 개혁이 선결과제다.

 

마지막으로 문재인 정부의 ‘남북공존’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동북아 번영에 기여’ 등 한반도 평화 모델은 위기의 시대에 적합한 구상이며, 제안이다. 구체적 방안인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 ‘휴먼 뉴딜’로 구성되는 ‘한국판 뉴딜’을 한반도 전역으로 확대하는 ‘평화 뉴딜’의 실현이 ‘종전 선언’과 한반도, 동북아 평화실현에 중대한 단초가 될 것이다. daipapa@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aiwan Strait War Crisis “It must be stopped unconditionally!”

No country can benefit from war

-Writer Kim Soo-jong

 

The way that South Korea divides its economy and security in a dichotomous way and chooses between the US and China is already outdated thinking. Instead of looking only at the US and China, we need to devise an independent diplomatic, political and economic strategy that expands our horizons to Europe, Russia, Southeast Asia, India, Central and South America, Africa, and Oceania to increase our power.

This point is similar to Japan, but one thing that Korea is decisively different from is the inter-Korean variables. What would happen if we went to war again? Scenarios that we have been worried about for a long time are a situation in which an armed clash occurs between the two Koreas and escalates, or an armed conflict between North Korea and North Korea. This could happen in the future, but the likelihood has been greatly reduced.

Although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has not been established, war deterrence is in operation between us, and no one can benefit from war, because we know that this is common and annihilation. So now, at least we don't have to worry about war? Nor is it

The most worrisome scenario is slowly emerging. This is the situation in which South Korea is embroiled in an armed confli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f China tries to invade Taiwan, it could open a window of opportunity for North Korea," said Senator Josh Holly. It means North Korea's invasion of South Korea. However, a war between the two Koreas that leads to the self-destruction of both sides is not an easy decision for anyone.

There is an expression that appears as a regular menu item at major summits since the advent of the Biden administration. It is the stability and peace of the Taiwan Strait. This expression was included in the joint statements of the US-Japan summit in April, the Korea-US summit in May, and the G7 summit in June.

It can be seen that the United States is consolidating the strength of its allies, considering Taiwan's future as a strategic competitive base with China. However, the Chinese government is also emphasizing stability and peace in the Taiwan Strait, and the Moon Jae-in government has also emphasized it.

However, we have to face the dream of a dream between the US and China surrounding this expression. The US position can be said to maintain the status quo in the Taiwan Strait. Therefore, China's words and actions are seen as damaging the stability and peace of the Taiwan Strait. In particular, China's attempts to unify Taiwan through the use or threat of force are set as a "red line".

On the other hand, China wants to change the status quo in cross-strait relations. “Unification of the Taiwan Strait is the best solution for maintaining regional and global peace and stability.” As a result, they are extremely sensitive to words and actions that attempt to undermine or deny the One China Principle.

In particular, it clearly states that “no country will allow any country to intervene in the Taiwan issue”. USFK is part of the US military force and is stationed on Korean territory. Accordingly, if USFK intervenes in a US-China military clash, the risk of South Korea becoming involved in an unwanted conflict is very high.

In the past and now, the United States has been exploring the option of deploying US forces in Korea into offshore conflicts on the Korean Peninsula in preparation for possible future events. Even within Japan, the perception that “Taiwan’s pseudo-poetry is no different than Japan’s pseudo-poetry” is spreading. In fact, the outbreak of war in the Taiwan Strait is only the beginning of a scenario that escalates throughout Northeast Asia.

Some argue that the Korea Coast Guard, Self-Defense Forces, and the U.S. should conduct joint operations in preparation for the Gray Zone, a situation in which China sends fishing boats or militia to occupy the Senkaku Islands. In fact, in February and September, it is known that the U.S. Army and Self-Defense Forces conducted an unusual supply training in the waters around the Senkaku Islands.

This is the first large-scale drill in about 30 years in which national units participate, taking into account the similar events in the Senkaku Islands and Taiwan. A similar role will be required of South Korea as the Biden administration demands more of its allies.

In Japan, the issue of Taiwan specified in the US-Japan Joint Statement is positively evaluated, as well as high support for Japan to play an active role in an emergency in the Taiwan Strait. In the US-Japan Joint Statement, expressing sympathy for the importance of peace and stability in Taiwan is the direction of the US-Japan alliance beyond its symbolism.

The argument that Japan should actively respond in case of an emergency in Taiwan is based on the evaluation that Japan's security is not related to an emergency in Taiwan. The scenario of China's invasion of Taiwan is judged to be highly likely to develop from the gray zone crisis. Considering that Japan's response to the gray zone is gradual and prudent, the response to the gray zone outside of Japan, such as Taiwan, may be more limited.

Anyway, Taiwan is the hottest place in the world right now. Although not a single gunshot has sounded yet, provocations and tensions have become commonplace in Taiwan. Internally, there is a connection between the pervasive nationalism, the stability of the Communist Party's one-party system, and the achievements of President Xi. For this reason, there are many hard-line theories that Taiwan should be restored during Xi's presidency.

In any case, the excessive competition for hegemony and mutual threats in Central America are driving the Korean Peninsula and Northeast Asia into a vortex of tension. In order to resolve tensions, the leaders of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South Korea, and Taiwan must first make efforts to deter war through continuous meetings, dialogue and cooperation.

Citizens need to develop an anti-war movement through continuous peace citizenship education. In particular, the United States, a hegemonic country, requires efforts and innovation for anti-war and peace, led by the Democratic Party. Before China becomes a global economic and military power in the 21st century, reform to a normal country that protects universal human values ​​such as human rights, democracy, and equality is a priority.

Lastl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model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such as “coexistence between the two Koreas,”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lasting peace,” and “contributing to the prosperity of Northeast Asia,” is a concept and proposal suitable for an era of crisis. The realization of the 'Peace New Deal', which expands the 'Korean New Deal' consisting of the 'Digital New Deal', 'Green New Deal' and 'Human New Deal' as concrete measures, will be a significant stepping stone to the 'declaration of the end of the war' and the realization of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Northeast Asia. will be. daipapa@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