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조송화 사태에도 '최고 인기'.. 최고 시청률-관중 매진!

흥행지표, IBK 사태 이후 더 상승... 팬심, 외면 아닌 '애정어린 질타'?

김영국 기자 | 기사입력 2021/11/26 [14:17]


▲ IBK기업은행 '최고 스타' 김희진 선수  © 한국배구연맹

 

여자 프로배구 IBK기업은행이 조송화 선수의 무단 이탈로 촉발된 서남원 감독 경질-김사니 감독대행 수행으로 연일 언론의 비난 폭격을 맞고 있다.

 

아울러 최고 인기팀인 IBK기업은행은 물론, V리그 여자배구 전체 흥행에도 큰 타격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쏟아져 나왔다.

 

언론들은 IBK기업은행을 향해 온갖 험한 표현을 총동원해 융단폭격을 가하고 있다. 흥행에 찬물, 걸림돌, 꼴불견 배구, 인기 거품이 걷히자 드러난 민낯, 초라한 현실, 도쿄의 감동은 이미 깨졌다, 팬심이 싸늘하게 식었다, 이러다 다 죽는다 등등. 

 

일부 언론은 이번 기회에 여자배구 인기를 끌어내리고, 이를 바탕으로 몸값 높은 스타 선수들의 기세를 제압해 보겠다는 결기마저 느껴진다. 언뜻언뜻 도가 지나쳐 역풍이 우려되는 지점도 있다. 이런 류의 여론몰이는 궁극적으로 배구 발전에 역행할 뿐만 아니라, 팬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바도 아니기 때문이다.

 

언론이 저주하듯 쏟아내는 단어들만 보면, IBK기업은행 사태로 여자배구 인기가 한 방에 폭망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어떤 언론도 그 근거가 되는 흥행 지표나 데이터는 제시하지 않았다. 

 

그래서 IBK기업은행 사태 이후 IBK기업은행과 여자배구 인기가 실제로 어느 정도 변화했는지 프로스포츠 흥행 지표인 시청률과 관중수 추이를 살펴봤다. 자료 분석은 한국배구연맹(KOVO), 시청률 조사 전문기관인 닐슨코리아의 공식 발표 자료 등을 근거로 삼았다.

 

IBK 사태 이후 '최고 시청률' 기록.. 교통 최악인데 '전 경기 매진'

 

IBK기업은행 사태가 언론 보도로 본격 등장한 건 지난 18일이다. 이후 21일 IBK기업은행 구단이 서남원 감독과 윤재섭 단장을 전격 경질했고, 22일에는 김사니 코치를 임시 감독대행으로 올렸다. 그러자 언론이 일제히 조송화 선수, 김사니 감독대행, IBK기업은행 구단 프런트를 향해 비난 기사를 '텍사스 소떼'처럼 쏟아냈다.

 

때문에 IBK기업은행 사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정점을 찍었던 시기, 즉 23일 이후 경기들이 IBK기업은행 사태의 영향을 알아볼 수 있는 대상이라고 할 수 있다.

 

마침 23일에는 이번 사태의 당사자인 IBK기업은행과 흥국생명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의 시청률은 전국 케이블 가구 기준으로 1.45%, 전체 가구 기준으로 1.3%를 기록했다. KOVO가 공식 발표 자료로 삼는 전국 케이블 가구 시청률 1.45%는 올 시즌 여자배구 최고 시청률 기록이다. 

 

24일 GS칼텍스-한국도로공사 경기의 시청률은 전국 케이블 가구 1.08%, 전체 가구 1.3%를 각각 기록했다. 25일 KGC인삼공사-페퍼저축은행 경기는 1% 아래로 떨어졌다. 그러나 이는 IBK기업은행 사태의 영향이라기 보다, 경기 내용이 너무 일방적으로 싱겁게 끝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실제로 IBK기업은행 사태가 없었던 1라운드에도 일부 경기가 그런 시청률을 기록한 적이 가끔 있었다.

 

이번 주 여자배구 3경기의 평균시청률만 놓고 보면, 지난 주 여자배구 평균시청률보다 오히려 다소 올랐다. 

 

'최고 스타' 김희진, 항명·태업설 벗어나나.. 도쿄올림픽 감동과도 '별개 사안'

 

관중수도 이번 주에 열린 3곳 경기장 모두 이전 홈 관중수와 큰 차이가 없었다. 여자배구가 열린 서울 장충체육관은 매진 기록을 계속 이어갔다.

 

가장 주목되는 부분은 오는 27일 IBK기업은행 홈구장에서 열리는 경기다. IB기업은행을 향한 팬심이 어떤 변화를 했는지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27일 경기의 티켓은 이틀 전인 25일에 일찌감치 전석 매진됐다. 경기장을 가고 싶어도 표를 구할 수 없다는 뜻이다. 

 

IBK기업은행 홈구장인 화성 실내체육관은 7개 여자배구 프로구단 중 교통편이 가장 열악한 곳이다. 팬들의 접근성이 가장 떨어진다. 그럼에도 올 시즌 전 경기 매진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비록 경기장의 50%만 관중 입장이 허용되고 있지만, 여자배구를 보기 위해 경기장을 찾는 팬들 수와 열기는 더 달아오르고 있다.

 

아직까지는 IBK기업은행 사태로 여자배구 인기나 흥행에 문제가 생겼다는 근거는 찾아보기 어렵다. 물론 이것으로 IBK기업은행 사태의 영향이 다 증명된 건 아니다. 앞으로 추이를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 어떤 이유에서 IBK기업은행이 이번 사태에도 불구하고 최고 인기 팀으로서 위상에 아무런 변화가 없는지, 그에 대한 분석도 아직은 일러 보인다.

 

다만, IBK기업은행 흥행을 좌지우지할 정도로 강력한 팬덤을 보유한 V리그 최고 스타 김희진 선수가 이번 항명·태업 논란에서 일찌감치 혐의를 벗어난 영향이 큰 것 아닌가 유추된다. 항명·태업설을 제기한 기자들마저 공개적으로 "김희진은 항명·태업 선수가 아니다"고 밝힌 바 있다. 

 

다른 선수의 항명·태업 의혹도 확실한 증거로 실체가 드러난 것 없이 아직은 한 쪽의 주장에 머물러 있다. 선수들은 이미 항명·태업 의혹을 "말도 안되는 얘기"라며 강력 부인했다.

 

또한 대중들이 도쿄 올림픽 4강 신화의 감동과 이번 사태를 별개로 인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도쿄 올림픽 4강 신화는 올 시즌 여자배구 흥행의 최대 기둥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러나 IBK기업은행 구단과 선수들이 최근 흥행 지표에 안도해서는 안된다. 오히려 팬들에게 절절한 고마움을 표하고,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the most popular' despite the Songhwa crisis.. Highest viewership rating - sold out

 

Box-office indicators, higher after the IBK crisis... Fans' hearts, 'affectionate jealousy'?

- Reporter Kim Young-guk

 

Women's professional volleyball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is being bombarded with criticism from the media every day for acting as acting coaches Nam-won Seo and Sani Kim, which was triggered by Jo Song-hwa's unauthorized departure.

 

In addition, voices were pouring out fearing a big blow to the most popular team, IBK Industrial Bank, as well as the overall box office of V-League women's volleyball.

 

The media are bombarding IBK Industrial Bank with all kinds of harsh expressions. Cold water, stumbling blocks, sloppy volleyball, the bare face revealed when the popularity bubble is lifted, the shabby reality, the emotion of Tokyo has already been shattered, the fan's heart has cooled down, and so on.

 

Some media take this opportunity to bring down the popularity of women's volleyball, and based on this, they even feel the determination to suppress the momentum of high-priced star players. At first glance, there is a point where headwinds are a concern because it goes too far. This kind of public opinion drive ultimately goes against the development of volleyball, and it's not what the fans really want.

 

If you look at the words that the press pours out like a curse, it seems that the popularity of women's volleyball exploded in one shot due to the IBK Industrial Bank crisis. However, none of the media has provided any indicators or data to support the success.

 

So, after the IBK Industrial Bank crisis, IBK Industrial Bank and the popularity of women's volleyball actually changed to what extent the ratings and the number of spectators, which are indicators of the success of professional sports, were examined. The data analysis was based on the official announcement data of the Korea Volleyball Federation (KOVO) and Nielsen Korea, an agency specializing in viewership ratings.

 

Recorded 'highest viewership rating' since IBK incident.. worst traffic but 'all matches sold out'

 

It was on the 18th that the IBK Industrial Bank incident appeared in the media in earnest. Then, on the 21st, the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fired coach Seo Nam-won and general manager Yoon Jae-seop abruptly, and on the 22nd, coach Kim Sa-ni was appointed as interim acting manager. Then, all at once, the media poured out critical articles like 'Texas cattle' towards Jo Song-hwa, acting coach Kim Sani, and the front desk of the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Therefore, it can be said that the economic events after the 23rd, when public criticism against the IBK IBK incident peaked, can be said to be the subject of examining the impact of the IBK IBK incident.

 

On the 23rd, a match between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and Heungkuk Life Insurance was held. The ratings for this game were 1.45% for cable households nationwide and 1.3% for all households. The nationwide cable household rating of 1.45%, which KOVO uses as an official announcement material, is the highest rating for women's volleyball this season.

 

On the 24th, the viewer ratings of the GS Caltex-Korea Expressway Corporation match recorded 1.08% for cable households nationwide and 1.3% for all households, respectively. On the 25th, the KGC Ginseng Corporation-Pepper Savings Bank economy fell below 1%. However, it seems that this is not because of the IBK IBK crisis, but because the game ended too unilaterally. In fact, even in the first round without the IBK IBK crisis, some games sometimes recorded such ratings.

 

If we look at the average viewership of this week's three women's volleyball matches, it's slightly higher than the average viewership rating of last week's women's volleyball.

 

'Best star' Kim Hee-jin escapes protests and sabotage rumors.. 'Separate matter' from the excitement of the Tokyo Olympics

 

The number of spectators at all three stadiums held this week was not significantly different from the previous home crowd. Seoul Jangchung Gymnasium, where women's volleyball was held, continued to sell out records.

 

The most noteworthy part is the game to be held at the IBK Industrial Bank home stadium on the 27th. This is because you can see what kind of change the fan sentiment toward IB Industrial Bank has changed. Tickets for the game on the 27th were sold out early on the 25th, two days before. It means you want to go to the stadium, but you can't get a ticket.

 

Hwaseong Indoor Gymnasium, the home stadium of IBK Industrial Bank, has the worst access among the 7 professional women's volleyball teams. Fan access is the least. Nevertheless, the game has continued to sell out throughout the season.

 

Although only 50% of the stadium is open to spectators, the number and enthusiasm of fans visiting the stadium to watch women's volleyball is growing.

 

So far, it is difficult to find any evidence that the IBK Industrial Bank crisis has caused problems in the popularity or box office of women's volleyball. Of course, this did not prove the full impact of the IBK IBK crisis. We need to monitor further trends in the future. For some reason, it seems too early to analyze whether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has not changed its status as the most popular team despite this crisis.

 

However, it is speculated that Kim Hee-jin, the top star of the V-League, who has a fandom strong enough to control the success of IBK Industrial Bank, was greatly influenced by the controversy over the protest and sabotage. Even the reporters who raised the protest and sabotage rumors publicly said, "Kim Hee-jin is not a protester or saboteur."

 

The allegations of protests and sabotage by other players have not yet been revealed as solid evidence, and they are still on the side of one side of the argument. The players have already strongly denied the allegations of protests and sabotage, calling them "nonsense".

 

 

 

In addition, it seems that the public perceives the emotion of the Tokyo Olympic semifinals and this incident separately. Shinhwa, the semifinalist of the Tokyo Olympics, is playing the role of the biggest pillar of this season's success in women's volleyball.

 

However, the IBK Industrial Bank of Korea clubs and players should not be relieved by the recent performance indicators. Rather, they should express their sincere gratitude to their fans and make every effort to restore their tru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