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랑갤러리, 12월 9~12일 2021 홈·테이블데코페어 참가

노보림 기자 | 기사입력 2021/11/23 [15:11]

▲ 노진숙 작가. 오월의 주먹밥 87x58cm 장지에 분채, 석채, 금분, 먹 2021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노보림 기자= 해외 및 국내아트페어 기획전문 하랑갤러리가 오는 12월 9일 개최되는 '2021 홈·테이블데코페어'에 참가한다고 23일 밝혔다.

 

올해로 제16회를 맞은 홈·테이블데코페어는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다음 달 9일~12일 개최되며 거실, 침실, 주방 등 홈 인테리어를 살펴볼 수 있는 토탈리빙부터 회화, 공예 등 예술작품을 선보인다.

 

홈스타일링 트렌드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자리로, 신규 리빙 브랜드 소개관과 비즈니스 매칭 프로그램 서비스 등을 새롭게 선보이는 만큼 업계 종사자와 전문가들의 상호 정보 교류가 가능한 네트워킹 장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행사에 참가하는 하랑갤러리의 김주자 실장은 "코로나로 인헤 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아진 이들에게 다양한 공간 연출 팁을 전해주고자 이번 페어에 참여하게 됐다"며 "김정민, 이수인, 박윤진, 홍현지, 김명옥, 이정희, 전혜영, 노덕희, 한정미, 권용자, 박연주, 최양희, 심지현, 최주석, 이범주, 백선, 노진숙, 김기태, 공병, Kodjovi Olympio, Yuuko Suzuki 작가 등의 다양한 작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 실장은 그러면서 "아름다운 작품과 오브제를 통해 안락한 리빙공간을 연출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Harang Gallery, which specializes in planning overseas and domestic art fair,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will participate in the 2021 Home and Table Deco Fair to be held on December 9.

 

Marking its 16th anniversary this year, the Home and Table Deco Fair will be held at COEX in Samseong-dong, Seoul, on the 9th of next month, and will showcase artworks ranging from total living to painting and crafts where visitors can see home interiors such as living rooms, bedrooms, and kitchens. It is expected to be a networking site where industry workers and experts can exchange information as it introduces new living brand introduction halls and business matching program services in advance.

 

Kim Joo-joo, head of Harang Gallery, said, "We are participating in this fair to give various space production tips to those who are interested in the interior of Inhe due to COVID-19," adding, "Kim Jung-min, Lee Soo-in, Hong Hyun-ji, Kim Myung-ok, Lee Jung-hee, Jeon Hye-young, Noh Yong-ja, Park Yeon-ju, Choi Seok-ju, Lee, 

 

Director Kim added, "I hope it will help create a comfortable living space through beautiful works and object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