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러블리 케미 과시..환상의 티키타카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1/19 [12:16]

▲ 홍현희 화보, 남편 제이쓴과 러블리 케미 과시 <사진출처=코스모폴리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연예계 대표 잉꼬커플로 꼽히는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다이어트로 완벽 변신에 성공한 모습을 <코스모폴리탄> 12월호 화보에서 선보였다.

 

‘겟 레디 위드 미(Get Ready With Me)’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홍현희와 제이쓴은 빈티지 무드의 소품을 배경으로 사랑스러운 케미를 과시했다. 

 

제이쓴은 “현희 씨는 개그우먼이다 보니까 (그 동안)매체 인터뷰에서 너무 예쁘거나 정제된 모습을 보여주는 것에 어색함을 느꼈던 것 같아요. 남편인 저로서는 아쉬웠죠. 그런데 오늘 (포토 실장님으로부터) ‘편하게 하셔도 돼요. 웃긴 거 안 하셔도 돼요’라는 말을 듣고 예쁘게 찍으니까 보면서 기뻤어요. 오늘 나는 나무처럼 서 있어도 되니까 현희 씨가 빛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촬영장에 왔거든요”라고 촬영 소감을 전해 스윗한 면모를 보여줬다. 

 

‘다이어트 후 화보 촬영하기’는 최근 홍현희가 작성했던 ‘버킷리스트’의 첫 순위였던 걸로 알려졌다. 

 

“가끔 패션 화보를 찍기도 했지만 결국은 과하고 익살스러운 장면이 많이 나가거든요. 저 스스로도 그런 걸 안 하면 심심하다고 느껴요. 그런데 사실 예쁘게 하려 할 때 사람들이 더 웃기도 해요. <개그투나잇>의 ‘더 레드’ 코너를 할 때도 저는 웃기기보다 섹시하고 치명적이라 생각했는데 사람들이 거기서 가장 터졌잖아요”라며 패션 화보에 대한 그간의 갈망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018년 결혼식을 올린 후 각자 개그우먼과 인테리어 디자이너 겸 방송인으로서, 그리고 함께하는 커플 유튜버로서 승승장구해온 이들 커플은 촬영 내내 환상의 티키타카를 보여줬다는 후문이다. 

 

홍현희는 “이쓴 씨랑 결혼하고 나서 처음 겪는 감정이 많아요. 지난해부터 <요즘 육아 금쪽 같은 내 새끼>패널로 출연하면서 오은영 박사님께 많이 배웠어요. 박사님께서 ‘인간의 감정은 언어로 표현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했는데 저한테는 이쓴 씨가 그걸 가장 먼저 알려줬거든요. 처음에 이쓴 씨가 ‘현희야, 나 이런 거 너무 서운해’라고 말했을 때 너무 충격받았던 게 기억나요. ‘이걸 말로 할 수도 있구나, 술도 안 먹고’ 싶었죠”라고 말하며 제이쓴에 대한 애정을 표현했다.

 

조금 이른 11월 초에 크리스마스 트리를 만든 이들은 크리스마스 당일에는 각자 스케줄을 소화하고 가족 모임을 가져 맛있는 식사를 할 예정이다. 

 

제이쓴은 “어릴 때 부모님이 매년 크리스마스 때 트리를 만들어주셨거든요”라며 설레어했고, 홍현희는 “결혼 후 처음 트리를 만들기 시작했어요. (촬영 전날인) 어제는 엄마가 인생에서 처음으로 트리를 만들어보고 너무 좋아하시더라고요. 이게 뭐라고 그동안 안 하고 살았나 아쉬웠어요. 저희 집에는 이쓴 씨가 겨울에 찾아오는 산타 같아요”라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더 많은 이야기는 <코스모폴리탄> 2021년 12월호와 코스모폴리탄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In the December issue of Cosmopolitan, the couple Hong Hyun-hee and Jay-Wonne, who are considered to be the representative lovebirds of the entertainment industry, successfully transformed through a diet.

 

In this pictorial with the concept of 'Get Ready With Me', Hong Hyun-hee and Jay-Won showed off their lovely chemistry against the backdrop of vintage mood props.

 

Jay wrote, “Since Hyun-hee is a comedian, I think she felt awkward about showing her too pretty or refined in media interviews. It was disappointing for me as her husband. But today (from the photo manager) ‘You can take it easy. He said, ‘You don’t have to do anything funny. Today, I can stand like a tree, so I came to the set with the hope that Hyun-hee would shine.”

 

It is known that 'take a pictorial after diet' was the first ranking on the 'bucket list' written by Hong Hyun-hee recently.

 

“Occasionally I did fashion pictorials, but in the end there were a lot of excessive and humorous scenes. If I don't do that myself, I feel bored. But actually, people laugh more when they try to be pretty. Even during the ‘The Red’ corner of <Gag Tonight>, I thought it was more sexy and fatal than funny, but people burst out there the most,” he said, referring to his longing for fashion pictorials.

 

After their wedding in 2018, it is said that these couples, who have been successful as comedians, interior designers and broadcasters, and as couple YouTubers, showed fantastic tiki-taka throughout the filming.

 

Hong Hyeon-hee said, “After marrying Lee Won, she has a lot of feelings for the first time. She learned a lot from Dr. Eun-Young Oh while she appeared on the panel of <My Child Who Is Like a Golden Child These Days> from last year. She said that she said, 'Human emotions must be expressed in words,' but for me Mr. Lee was the first to tell me that. I remember how shocked she was when Ms. Lee Won first said, 'Hee Hyun, I'm so sad about this.' She was like, 'I can put this into words, I don't even drink,'" she said, expressing her love for Jay Bitter.

 

The people who made the Christmas tree in early November are going to have a delicious meal by digesting their schedules and having family gatherings on Christmas day.

 

Jay-Won was thrilled, saying, "When I was young, my parents made a tree for Christmas every year." Yesterday (the day before filming) her mom made a tree for the first time in her life and she loved it. It was a pity she didn't know what this was and she didn't. In our house, Mr. Lee is like Santa who visits in winter.”

 

More stories about the couple Hong Hyun-hee and Jay-Won can be found in the December 2021 issue of <Cosmopolitan> and the Cosmopolitan websit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