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소프트웨어고-큐에스 메타버스 분야 인재 양성 위한 업무협약

최윤영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5:41]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교장 황창기)와 ㈜큐에스(대표 윤영호)가 메타버스 분야 인재 양성을 위해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에서 산학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 산학협력업무협약식 (C) 의성교육지원청

 

이번 협약식은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장, ㈜큐에스 윤영호 대표 등 관계자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 학생과 ㈜큐에스는 메타버스 분야 교육을 위한 공동 교육과정 개발, 학생 현장 견학 및 현장실습, 채용에 이르기까지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는 메타버스 시장 성장 전망에 발맞춰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 콘텐츠 개발을 위한 핵심 플랫폼인 유니티(Unity) 엔진을 교육과정으로 채택하여 운영하고 있으며, 메타버스 관련 기업 인사를 산학겸임교사로 초빙하여 보다 전문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황창기 경북소프트웨어고등학교장은 “지역의 우수 기업인 큐에스와 협약을 맺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이번 협약을 통해 VR/AR산업을 이끌어 나갈 메타버스 분야 인력 양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nurture talents in the QS Metaverse field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President Chang-gi Hwang) and QS (CEO Yoon Young-ho) announced on the 16th that they had signed an industry-academic business agreement with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to foster talents in the metaverse field.

 

The signing ceremony was held in the presence of six officials, including the head of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and Yoon Young-ho, CEO of QS Co., Ltd.

 

Through this agreement, students from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and QS Co., Ltd. decided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from developing a joint curriculum for education in the field of metaverse, field trips and field training to recruitment.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adopts and operates the Unity engine, a core platform for VR (virtual reality) and AR (augmented reality) content development, as a curriculum to keep pace with the growth prospects of the metaverse market. We are providing more specialized education by inviting them as industry-university adjunct teachers.

 

Hwang Chang-gi, head of Gyeongbuk Software High School, said, "I am very pleased to have signed an agreement with QS, an excellent local company, and through this agreement, we will further spur the training of manpower in the metaverse field who will lead the VR/AR industr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