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부산국제아트페어 내달 2일 개막...국내외 300여 작가 3,000여 작품 전시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11/16 [15:10]

 

▲2020 부산국제아트페어 벡스코 전시장 모습 (C) 배종태 기자

 

[브레이크뉴스=배종태 기자] 동남권 지역의 대표 아시아 미술 시장인 2021 부산국제아트페어가 국내외 300여 작가의 3,000여 작품을 전시하며, 내달 2~ 6일 해운대 벡스코에서 개최된다.

 

올해 20회를 맞이하는 부산국제아트페어는 '이어지는 순간, 변화하는(Changing, Connected moments)'이라는 슬로건으로 국내외 현대미술작가와 소비자가 직접 대면하여 거래하는 직거래 미술 시장이다. 또한, 100% 작가 참여형 아트페어인 동시에 미술인과 미술 애호가를 비롯한 일반 대중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아시아 미술 대축제이다.

 

한국을 비롯한 인도, 러시아, 중국, 미국, 영국, 독일 베네수엘라, 프랑스, 아이슬란드 8개국 등 국내외 작가 300여 명의 3,000여 작품들을 감상하고 소장할 기회를 제공하며, 작품으로 작가와 관객이 소통하고 작품의 해석에 따라 새로운 영감과 아이디어를 얻어 변화화하는 새로운 시대를 추구한다.

 

이번 행사는 오프라인 및 온라인 가상 전시를 병행한다. 올해에도 신진작가 공모를 진행하여, 1차 포트폴리오심사, 2차 뉴웨이브작가 선정 특별전시로 공개 실물심사를 진행하여 최종 30인의 신진작가를 선발하고, 2020 BIAF 우수작가 4인과 안산페어 우수작가 2인을 선발하여 모두 36인의 신진작가를 선보인다.

 

▲ 2021 부산국제아트페어 포스터 (C) 배종태 기자

 

매년 큰 호평을 이끌어 낸 20세기 소련의 마지막 명화 특별전시와 고대 유물 및 중국 거장들의 전통 고전미를 간직한 사중금박물관 한.중 유물 및 회화 특별전이 마련된다. 아울러, 판차까르마 중국 고대 청동기 문화 특별전을 통하여 회화와 공예의 고대 진수 및 한, 중 문화와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구성한다.

 

BIAF 운영위원회는 개편이전부터 꾸준히 실시해오던 부산국제아트페어를 통한 작가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지난해부터 선정된 우수 작가 작품 매입, 전시 대상 작가 시상 과 뉴웨이브작가 선정 특별전, 우수 작가 시상 등 참여 작가 및 작가 후원에 실질적인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토크콘서트인 '作밍아웃'과 전 부스 도슨트 투어와 전시 감독과 특별한 도슨트 투어를 통해 관람객들과 작가가 소통할 수 있는 창구를 만들며, 예술의 장벽을 허물어 친숙함을 느끼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야간 연장 개장의 많은 호응으로 올해도 12월 3일 밤 9시까지 전시시간을 연장해, 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관람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국제아트페어 관계자는 "개막이래 지금까지 화랑 등 중간 과정을 거치지 않고, 작가와 고객이 직접 거래할 수 있는 구조를 형성하여, 합리적이고 투명한 직접 미술시장으로 발전시켜 왔다는 평가를 받고있다"며 "대형 화랑이나 인맥 중심으로 형성된 국내 미술시장의 폐쇄성을 개선하고, 작가 개개인이 자생적으로 살아 남을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BIAF 최성원 전시 감독은 “올해에는 뉴웨이브 신진 작가 초대전을 메인 기획으로 삼아 한국미술계를 이끌어갈 신진 작가들을 대중에게 소개한다"며“부산국제아트페어를통해 지속적으로 숨어있는 미래의 인재들을 발굴하고 지원, 육성하여 한국 미술계의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 2020부산국제아트페어 벡스코 전시장 모습 (C)배종태 기자

 

허숙 K-ART 국제교류협회 이사장은 “작가와 고객이 모두 만족하는 투명하고 합리적인 미술 작품이 거래되는 한편, 온라인 전시 플랫폼 도입으로 작가 홍보와 판매의 다각화를 모색하고 글로벌 마켓으로 거듭나는 부산국제아트페어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편 부산국제아트페어는 이번 전시회 수익금을 유니세프에 기부하고 국내외 미술학도를 지원하는 등 사회 공익활동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전시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이며, 입장마감은 오후 6시이다. 단, 개막일인 2일은 정오 12시부터 입장 가능하며, 전시 마지막 날인 6일은 오후 5시 입장 마감된다. 또한, 12월 3일(금)은 밤 9시까지 야간 개장을 진행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The 2021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which was launched in 2007 and celebrated its 20th anniversary in 2021, to blow a new wind as the center of the representative Asian art market in the Southeast region encompassing Busan, Gyeongnam and Ulsan, will be held from December 2, 2021 (Thursday). It will be held at the BEXCO 2nd Exhibition Center in Busan for 5 days until the 6th (Mon).

 

Launched in 2007 to blow a new wind as the center of the representative Asian art market in the southeastern region encompassing Busan, Gyeongnam, and Ulsan, the festival celebrates its 20th anniversary in 2021.

 

The 2021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will be held at BEXCO in Haeundae from the 2nd to 6th of next month, exhibiting about 3,000 works by 300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The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which celebrates its 20th anniversary this year, is a direct trade art market where domestic and foreign contemporary artists and consumers deal face-to-face with the slogan of 'Changing, Connected moments'. In addition, it is a 100% artist participatory art fair, and at the same time, it is an Asian art festival that can be enjoyed by the general public, including artists and art lovers.

 

It provides an opportunity to appreciate and collect 3,000 works by 300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from 8 countries including Korea, India, Russia, China, USA, UK, Germany, Venezuela, France, and Iceland. We pursue a new era of change by obtaining new inspiration and ideas according to interpretation.

 

This event will feature offline and online virtual exhibitions. This year too, a new artist contest was held, the first portfolio screening and the second new wave artist selection special exhibition were conducted through public real-world screening to select the final 30 new artists. A total of 36 emerging artists will be selected.

 

Every year, a special exhibition of the last famous paintings of the Soviet Union of the 20th century, which drew great acclaim, and a special exhibition of Korean-Chinese relics and paintings at the Four Middle Gold Museum, which preserves ancient relics and the traditional classical beauty of Chinese masters, are held. In addition, it is planned and organized so that you can experience the ancient essence of painting and crafts, as well as Korean and Chinese culture and history through the Panchakarma Chinese Ancient Bronze Age Special Exhibition.

 

The BIAF Steering Committee expanded the artist support project through the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which had been carried out steadily since before the reorganization, to purchase the works of outstanding artists selected from last year, award the exhibition target artists, and participate in the New Wave Artist Special Exhibition and Outstanding Artist Award. We are implementing a practical system for sponsorship.

 

An opportunity to create a window through which visitors and artists can communicate through the talk concert “Ming Out”, a docent tour of all booths, and a special docent tour with the exhibition director, and break down the barriers of art to feel familiar and easily approach will provide

 

Due to the great response from last year's extended night opening, the exhibition time will be extended until 9:00 pm on December 3 this year, so that more visitors can see it.

 

An official from the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said, "Since its opening, it has been evaluated that it has developed into a rational and transparent direct art market by forming a structure where artists and customers can directly trade without going through intermediate processes such as galleries." We want to improve the closedness of the domestic art market, which is formed mainly by people and personal connections, and create an environment where each artist can survive independently.”

 

BIAF exhibition director Choi Seong-won said, “This year, we will introduce new artists who will lead the Korean art world with the New Wave New Artist Invitational Exhibition as the main project. , and will contribute to the development of the Korean art world.”

 

Heo Sook, president of K-ART International Exchange Association, said, “The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is reborn as a global market by seeking to diversify artist promotion and sales by introducing an online exhibition platform, while transparent and reasonable works of art that both artists and customers are satisfied with are traded. will be,”

 

Meanwhile, the Busan International Art Fair will donate the proceeds of this exhibition to UNICEF and continue to invest in social welfare activities, such as supporting art students at home and abroad.

 

The exhibition hours are from 10 am to 7 pm, and the last entry is at 6 pm. However, admission is available from 12 noon on the 2nd, the opening day, and closes at 5pm on the 6th, the last day of the exhibition. Also, on December 3 (Fri), the night opening will be held until 9 pm.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