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이상민 의원, 북한이탈주민 근속기간 일반 국민 절반도 안 돼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10/18 [19:18]
▲ 이상민 의원 국정감사 사진     ©김정환 기자

이상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대전 유성을)은 18일 북한이탈주민의 평균 근속기간은 일반 국민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상민 의원이 북한이탈주민 경제활동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북한이탈주민의 경제활동참가율은 꾸준히 증가해 일반 국민과 비슷한 수준인 반면 근속기간은 일반 국민의 44% 수준인 31.6개월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3년이상 장기 근무하는 북한이탈주민 임금근로자는 30.5%에 불과하고 취업 4개월 이내에 퇴직하는 임금근로자가 19.2%, 1년 이내에 퇴직하는 근로자는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북한이탈주민은 일반국민 임금근로자보다 52만원(21%) 적은 임금을 받고,  2배 이상 높은 단순노무직과 일용직 비율을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상민 의원은 “북한이탈주민의 경제적 자립 및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저임금ㆍ단순노무ㆍ일용직 특성을 보이는 노동환경 개선이 필요하다”며 “또한 북한이탈주민의 장기근속률 제고를 위해 취업자 사후관리를 강화하는 등 고용안정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며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p. Lee Sang-min, the tenure of North Korean defectors is less than half of the general population]

 

National Assemblyman Lee Sang-min (and Democratic Party Daejeon Yuseong) said on the 18th that the average tenure of North Korean defectors is less than half that of the general population.

 

According to Lee Sang-min's analysis of the economic activities of North Korean defectors, the economic activity participation rate of North Korean defectors has steadily increased and is similar to that of the general public, while the tenure of service is only 31.6 months, which is 44% of the general population.

 

It was found that only 30.5% of North Korean refugee wage workers who worked for three years or longer, 19.2% of wage workers who retired within 4 months of employment, and over 40% of workers who retired within one year.

 

In addition, North Korean defectors are paid 520,000 won (21%) less than ordinary national wage workers, and the ratio of simple and daily workers is more than twice that of simple laborers.


Assemblyman Lee Sang-min said, “For North Korean defectors to become economically independent and stable, it is necessary to improve the working environment, which shows the characteristics of low-wage, simple, and daily work. We also need to come up with measures to stabilize employmen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