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배구선수 이다영, 비밀 결혼부터 가정폭력·폭언-이혼 소송까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9 [09:50]

▲ 배구선수 이다영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학교폭력(학폭) 논란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퇴출된 뒤 그리스로 이적하는 여자배구 선수 이다영이 지난 2018년 결혼해 남편에게 폭력과 폭언을 일삼았고, 현재 이혼 소송 중이라는 사실이 전해졌다.  

 

지난 8일 TV조선은 이다영이 지난 2018년 4월 A씨와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했고, 남편 A씨는 결혼 생활 당시 아내 이다영의 폭력과 상습적인 폭언으로 인해 고통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A씨는 TV조선과 단독 인터뷰를 통해 이다영과 주고받은 카카오톡 메시지,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 등을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를 살펴보면, 이다영은 A씨에게 “내 사진 다 지워”, “변호사 사서 소송 걸면 된대. 엄마도 그렇게 하라고 했고. 아니면 너 사람 써서 너 XX버릴 거니까”, “이혼 소송 걸 거야” 등 폭언을 퍼부었다. 

 

특히 A씨의 휴대전화에 이다영은 ‘아내♥’라고 저장돼 있었으며, 두 사람이 함께 찍은 다정한 분위기의 사진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A씨는 “(욕설하는 이유를) 진짜 잘 모르겠다. 예를 들어 숙소에 7시까지 픽업가기로 했는데 7시 1분에 도착하면 1분 때문에 터지고”라며 이유없는 폭언을 했다고 밝혔다. 또 A씨는 이다영이 자신의 부모에 대해서도 욕을 서슴지 않았고, 다투는 과정에서는 폭력적인 행동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다영과) 키도 저랑 차이가 안 난다. 밀고 치고 하는 게 세다. 아무래도 걔는 힘이 좋아서. 부모님 다 같이 저희 집에 있을 때 부엌 가서 X들고 그 당시에 재영이랑 (싸울 때)”라고 털어놨다.

 

또한 A씨는 이다영의 가정폭력과 폭언 등으로 현재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라고 고백했다. A씨과 이다영 사이에는 변호사를 통한 이혼 협의도 이었으나, 학폭 논란이 불거진 후 이다영 측의 회신은 현재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A씨는 “(이다영에게) 형식적인 사과가 아닌 진심 어린 사과를 받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프로리그와 국가대표를 넘나들며 활약했던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 선수는 지난 2월 학폭 논란을 빚은 후 선수 활동을 잠정 중단했다. 이후 국내 활동이 어려워지자 최근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과 계약 후 이적을 준비 중이다. 자매는 비자가 발급되는 즉시 출국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It has been reported that Lee Da-young, a female volleyball player who moved to Greece after being expelled from the domestic volleyball world due to controversy over school violence (school violence), has been violent and verbally abused by her husband after getting married in 2018, and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filing for divorce.

 

On the 8th, TV Chosun Eun Da Young registered her marriage with Mr. A in April 2018 after 3 months of dating, and her husband Mr. A is her wife at the time of her marriage Young's violence and habitual verbal abuse reported to be suffering from

 

Through an exclusive interview with TV Chosun, Mr. A revealed her Kakao Talk messages and Instagram DMs (direct messages) that she exchanged with Ida Young. Looking at the message, Lee Da-young said to Mr. A, “Erase all my photos”, “I just need to buy a lawyer and file a lawsuit. Her mom told me to do it too. Or she'll use yours and throw you away", she used her abusive language, "She's going to file a divorce case."

 

In particular, Ada Young was saved as 'wife ♥' on Mr. A's cell phone, and a photo of the two of them together in a friendly atmosphere was also released, drawing her attention.

 

Person A said, “I really don’t know (the reason for the swearing). She said, for example, that she was supposed to be picked up at her dorm by 7:00, but when she arrives at 7:01, she explodes for a minute,” she said of the unprovoked abusive language. Also, Mr. A claimed that her Ida Young did not hesitate to swear at her parents, and that there were violent behaviors in her quarrel.

 

Mr. A said, “(Dayoung and Dayoung) are not the same height as me. Pushing and hitting is hard. Probably because he's strong. When both my parents were at my house, I went to the kitchen and held an X, and at that time (when fighting) with Jaeyoung.”

 

In addition, Mr. A confessed that she was diagnosed with depression, panic disorder and insomnia, and is being treated due to domestic violence and verbal abuse by Ida Young. There was also a divorce discussion between Mr. A and Lee Da-young through a lawyer, but after the school violence controversy broke out, Lee Da-young's reply was currently suspended. Mr. A said, "(To Da Young), she wants to receive a sincere apology, not a formal apology."

 

On the other hand, twin sisters Jae-young Lee and Da-young Lee, who played active roles in the domestic professional league and national team, temporarily suspended her player activities after a school-bending controversy in February. After that, as domestic activities became difficult, he recently signed a contract with the Greek PAOK Thessaloniki club and is preparing for a transfer. The sisters will leave the country as soon as the visa is issue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