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산군, 골목상권 활성화 ‘젊음의거리 상인대학’ 개설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10/08 [22:52]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 괴산군(군수 이차영)은 젊음의거리 골목상권을 활성화하고자 지난 7일 ‘젊음의거리 상인대학’을 개설했다고 밝혔다.

 

이날 교육은 최광온 도시재생큐레이터의 ‘젊음의거리 상권활성화 및 창업을 통한 도시재생 사례’ 특강으로 진행됐다.

 

‘젊음의거리 상인대학’은 10월 7일부터 12월 2일까지 매주 목요일 오후 2시 괴산시장고객센터에서 진행되며, 코로나19 방역지침 준수 하에 30명 이내의 시장상인 및 주민 등을 대상으로 교육할 계획이다.

 

이번 교육은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전문가 특강, 브랜딩과 혁신으로 점포 브랜딩하기, 홍보마케팅과 상권활성화를 위한 참가자 스스로의 혁신적인 거리디자인과 실행방안 도출 등의 실습중심 교육으로 리더형 상인을 양성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진행된다.

 

이를 통해 지역상권과 문화커뮤니티 간의 상생잠재력 발굴, 리더형 선진상인 양성, 상인과 지역주민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 젊음의거리 골목상권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젊음의거리 상인대학에서 상인들 스스로의 노력을 통해 역량을 강화하고 한층 더 발전된 젊음의거리가 돼 많은 방문객의 유입과 소비로 이어져 골목상권을 활성화 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며 “많은 소상공인과 상인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esan-gun, revitalization of alley commercial districts opened ‘Youth Street Merchant College’

-im changyong reporter

Goesan-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announced that it had opened the ‘Youth Street Merchant University’ on the 7th to revitalize the alleyways of Youth Street.

 

The education was conducted as a special lecture on “Cases of Urban Regeneration through Activation of Young Street Commercial Areas and Startups” by Kwang-On Choi, an urban regeneration curator.

 

The 'Youth Street Merchant University' is held every Thursday from October 7 to December 2 at 2 pm at the Goesan Market Customer Center, and provides education for up to 30 market merchants and residents in compliance with the COVID-19 quarantine guidelines. plan to do

 

This training focuses on nurturing leader-type merchants through hands-on training, such as special lectures by experts to revitalize alleyways, branding of stores through branding and innovation, and innovative street design and implementation plans of participants for promotion and marketing and revitalization of commercial areas. leave and proceed

 

Through this, the plan is to revitalize the alleyway of Youth Street by discovering the potential for win-win growth between the local commercial area and the cultural community, nurturing leading advanced merchants, and strengthening the cooperative system between merchants and local residents.

 

A military official said, “It will be an opportunity for merchants to strengthen their capabilities through their own efforts and become a more developed youth street, leading to an influx of visitors and consumption, which will revitalize the alley commercial district.” “We ask for the participation of many small business owners and merchants,” he said.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