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김대중 평화정신, 청년들이 전 세계에 알린다

전남도, 평화회의 앞두고 국내외 온라인 청년 서포터즈 출범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22:28]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는 2021 김대중평화회의를 널리 알리기 위해 7일 국내외 온라인 청년 서포터즈를 출범,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청년 서포터즈는 2021 김대중평화회의에 관심있는 내외국인 청년을 대상으로 지난 3일까지 모집해 50명을 선발했다.

 

특히 미얀마 인플루언서인 한나유리, 홍콩 민주화 운동가인 네이선 로, 태국 인권운동가인 네티윗 초티팟파이산 등 해외 청년이 다수 참여해 눈길을 끈다.

 

이들은 개인 SNS를 통해 2021 김대중평화회의를 널리 세계에 알리고 문화행사와 국제회의 등에 참여해 주제토론·연사 소개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김대중 대통령의 민주주의, 평화와 인권을 향한 헌신적 삶과 숭고한 정신을 전 세계인과 소통하고 공감하는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손점식 전남도 자치행정국장은 “미래를 이끌 MZ세대가 전 세계에 평화 메시지를 전달하는 메신저로 활동할 예정으로 김대중 대통령의 평화정신을 알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남도가 주최하고, 김대중평화센터가 주관하는 ‘2021 김대중평화회의’는 오는 26~28일 목포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일원에서 열린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im Dae-jung's spirit of peace, the young people tell the world

Jeollanam-do launches online youth supporters at home and abroad ahead of the peace conference

 

(Muan = Break News) Reporter Lee Hak-soo = Jeollanam-do launched the online youth supporters at home and abroad on the 7th to promote the 2021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and started operating it in earnest.

The Youth Supporters recruited and selected 50 young people, both domestic and foreign, who are interested in the 2021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In particular, many young people from overseas, including Myanmar influencer Han Na-Yuri, Hong Kong pro-democracy activist Nathan Law, and Thai human rights activist Netiwit Chotipatpai-san, are attracting attention.

They publicize the 2021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to the world through their personal SNS, participate in cultural events and international conferences, and provide various information such as topic discussions and speaker introductions.

Through this, President Kim Dae-jung plans to lay a foundation for communicating and sympathizing with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his devoted life and noble spirit for democracy, peace and human rights.

Jeom-sik Son, head of the self-government bureau of Jeollanam-do, said, “The MZ generation, who will lead the future, will act as messengers to deliver the message of peace to the world, and we expect that it will play a major role in promoting President Kim Dae-jung’s spirit of peace.”

The ‘2021 Kim Dae-jung Peace Conference’, hosted by Jeollanam-do and hosted by the Kim Dae-jung Peace Center, will be held at the Kim Dae-jung Nobel Peace Prize Memorial Hall in Mokpo from the 26th to the 28th.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