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문화재단, '그대, 평온하신가' 특별기획전 개최

- 9월 28일부터 11월 13일까지 중랑아트센터에서 - 영화감독 노필, 문학가 박인환, 서예가 오세창, 국민화가 이중섭 조명 - 이중섭 작품 <물고기와 동자>, <바닷가의 아이들> 등 인터랙티브 미디어아트로 구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7:00]

 

▲ <그대, 평온하신가>展 포스터 이미지(사진제공=중랑문화재단) (C)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문화재단(이사장 표재순)에서는 9월 28일부터 11월 13일까지 중랑아트센터에서 특별기획전 ‘그대, 평온하신가’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시 관련 특별 행사로 11월 4일 (2시, 4시)에는 전시를 소재로 한 소리 퍼포먼스 ‘다시, 피어나다<숨 자장가 중랑편>’(보이스씨어터몸MOM소리)가 공연될 예정이다.

 

‘그대, 평온하신가’는 망우리공원에 영면한 문화예술인을 조명하는 전시로 한국 근대기에 활약했던 영화감독 노필과 문학가 박인환, 서예가 오세창, 국민화가 이중섭의 작품이 소개된다. 우리나라 역사상 그 어떤 때보다도 시련과 고난이 지속되었던 근대의 격동기 속에서도 예술혼을 불태우며 훌륭한 업적을 남긴 이들의 작품을 통해 삶의 희로애락과 그 속에 담긴 진정한 인생의 의미를 돌아보고자 한다.

 

특히, 이번 특별기획전은 각 예술인을 중심으로 4개의 섹션으로 구성되며, 중랑문화재단 최초의 인터랙티브 미디어로 이중섭의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제1전시실은 박인환과 오세창, 노필의 전시로 구성된다. 모더니즘 시파의 선구자 박인환의 대표 저서인『박인환 선시집』과 『목마와 숙녀』를 비롯하여 그의 삶을 엿볼 수 있는 사진, 박인환 시인이 운영했던 작은 서점 ‘마리서사’를 배경으로 꾸며진 포토존 등으로 구성된다.

 

근대기 서예가, 독립운동가, 언론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했던 오세창은 이번 전시에서는 서예가로 조명된다. 서화 수집과 금석문(金石文) 연구의 가풍을 계승하여 한국서화사에 큰 업적을 남긴 오세창의 대표적인 저술서, 『근역서화징(槿域書畵徵)』과 『근역인수(槿域印藪)』가 전시되며 오세창의 전서(篆書) 작품 <영지삼수관(靈芝三秀館)>과 <자진급유(自辰及酉)>도 공개된다. 작품 감상 후에는 오세창의 서체를 따라 써 볼 수 있는 체험존을 통해 어려운 한자의 세계를 보다 친숙하게 느낄 수 있다.

 

‘노필의 작은 영화관’에서는 순수 예술 영화, 음악 영화의 일인자로 평가받는 영화감독 노필의 데뷔작 <안창남 비행사>를 상영한다. 식민지 민족의 영웅으로 거듭났던 안창남의 전기를 다룬 <안창남 비행사>를 통해 해방기 리얼리즘 영화의 특성과 한국영화사에서 노필이 차지하는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한다.

 

제2전시실에서는 ‘국민화가’로 불리는 이중섭의 작품을 인터랙티브 미디어로 만나볼 수 있다. 이중섭 작품의 주요 소재인 ‘가족’을 주제로 구현된 반응형 미디어아트를 통해 이중섭 작품의 주인공이 되어 그의 바다에서 물고기, 게, 어린이들과 함께 뛰어 놀며 행복한 시간을 경험할 수 있다.

 

전시는 중랑아트센터 제1·2전시실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코로나 예방을 위해 사전예약제로 운영된다. 관람 신청은 중랑아트센터로 전화하여 예약할 수 있다. 단, 매주 일·월요일, 공휴일은 휴관이다.

 

코로나로 외출이 힘든 구민들을 위해 온라인 전시도 진행되며 10월 11일부터 중랑아트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유경애 중랑문화재단 대표이사는 “따스한 햇살이 스미는 가을의 문턱, 다양한 예술 언어로 시각적 아름다움은 물론 인생의 교훈과 혜안을 주는 망우리공원 문화예술인 ‘그대, 평온하신가’ 전시를 통해 모든 이에게 안녕과 평안을 깃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Special Exhibition ‘Are You Calm?’ Illumination of Manguri Park’s Cultural Artists No Pil, Park In-hwan, Oh Se-chang, and Lee Jung-seop

- From September 28th to November 13th, a special exhibition of ‘Are You In Peace’ was held at the Jungnang Art Center

- Film director No Pil, literary writer Park In-hwan, calligrapher Oh Se-chang, national painter Lee Jung-seop Illumination

- Implementation of interactive media art such as Lee Jung-seop's works <Fish and Children> and <Children at the Beach>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Chairman Pyo Jae-soon) announced that it will hold a special exhibition ‘Are You Calm’ at the Jungnang Art Center from September 28th to November 13th. As a special event related to the exhibition, on November 4 (2 pm, 4 pm), the exhibition-themed sound performance 'Again, Blooming <Breath Lullaby Jungnang>' (Voice Theater Body MOM Sori) will be performed.

 

 

'Are You Calm?' is an exhibition that illuminates the cultural and artistic artists who died in Manguri Park. The works of film director No Pil, literary writer Park In-hwan, calligrapher Se-chang Oh, and national painter Lee Jung-seop are introduced. Through the works of those who have made great achievements by burning their artistic souls in the midst of the turbulent times of modern times, where trials and hardships have continued more than at any other time in our history, I want to look back on the joys and sorrows of life and the true meaning of life contained in them.

 

In particular, this special exhibition consists of four sections centered on each artist, and features Jungnang Cultural Foundation's first interactive media, featuring Lee Jung-seop's works.

 

The first exhibition room consists of the exhibitions of Inhwan Park, Sechang Oh, and Pil Noh. It is composed of “Park In-hwan’s Collection of Poems” and “The Horse and the Lady,” the representative books of Park In-hwan, a pioneer of the modernist sect, as well as photographs that give a glimpse into his life, and a photo zone decorated with the background of the small bookstore 'Marie Narrative' operated by poet In-hwan Park. .

 

 

Oh Se-chang, who was active in various fields such as modern calligraphers, independence activists, and journalists, is highlighted as a calligrapher in this exhibition. The representative writings of Oh Se-chang, who left great achievements in the history of Korean calligraphy and painting by inheriting the legacy of collecting calligraphy and painting and researching gold stone texts, 『Geunyeok Seohwajing』 and 『Retired Handbook (槿域印藪)』 ' will be exhibited, and Oh Se-chang's entire book <Youngji Three Waters> and <Self-refueling> will also be unveiled. After appreciating the work, you can feel more familiar with the difficult world of Chinese characters through the experience zone where you can try writing along Oh Se-chang's typeface.

 

In 'Nopil's Little Cinema', director Nopil's debut film <Ahn Chang-nam Aviator> is screened as a leading figure in fine art and music films. Through <Ahn Chang-nam Aviator>, which deals with the biography of Ahn Chang-nam, who was reborn as a hero of the colonial nation, the character of realism films during the liberation period and the historical value of No-pil in Korean film history are re-examined.

 

In the second exhibition room, you can see the works of Lee Jung-seop, who is called the “national painter,” through interactive media. Through responsive media art embodied under the theme of ‘family’, the main material of Lee Jung-seop’s work, you can become the main character of Lee Jung-seop’s work and experience a happy time playing with fish, crabs and children in his sea.

 

 

The exhibition will be held free of charge in the first and second exhibition rooms of the Jungnang Art Center, and reservations are required to prevent corona. You can make a reservation by calling the Jungnang Art Center. However, it is closed every Sunday, Monday, and public holidays.

 

An online exhibition will also be held for residents who are unable to go out due to the corona virus, and can be found on the Jungnang Art Center website from October 11th.

 

 

Yu Kyung-ae, CEO of the Jungnang Cultural Foundation, said, “On the threshold of autumn when the warm sunlight seeps in, peace and peace for everyone through the exhibition ‘Are You Calm, Are You Calm’ at Manguri Park, which gives lessons and insight as well as visual beauty through various artistic languages. I hope to inhabit it,”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