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화력 현장에서 ‘탈석탄 방향과 일정’ 대토론

인천탄소중립포럼 29일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진단과 처방’ 2차 세미나

이동명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9/30 [00:27]

▲ 최계운 인천탄소중립포럼 상임대표가 29일 영흥화력발전소에서 인천탄소중립포럼 2차 세미나를 개최하며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천탄소중립포럼(상임대표 최계운 인천대 명예교수)은 29일(수) 오후 2시 영흥화력발전소 세미나실에서 ‘영흥화력발전의 합리적 미래진단과 처방’이란 주제로 제2차 탄소중립세미나를 개최했다.

 

전 세계가 기후위기에 적극 대응하여 탄소중립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석탄화력과 탄소중립’이란 매우 ‘핫한’ 이슈인만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했다.

 

영흥화력발전소는 수도권 유일의 대용량 유연탄발전소로 총 5080MW 용량의 발전시설을 갖췄다. 운영사인 한국남동발전은 2004년 1·2호기(1600MW)를 가동한 뒤 2008년 3·4호기(1740MW)와 2014년 5·6호기(1740MW)도 차례로 운영했다.

 

대통령 직속 2050 탄소중립위원회는 지난 8월 공개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에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문제 대응을 위해 석탄을 연료로 사용하는 1·2호기를 준공 30년째인 2034년께 전면 폐쇄하고, 액화천연가스(LNG) 발전으로의 전환 계획을 밝혔다. 3·4호기는 2038년에, 5·6호기는 2044년에 폐쇄 예정으로 있다. 반면 환경단체와 시민들은 1~6호기 모두 2030년에 조기 폐쇄해야 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장기적으로 당연히 화력발전을 중지시켜야 하는 ‘탈석탄’의 ‘방향’에 대해선 공감대가 형성되어 있다. 그러나 발전공기업 등에서는 기후위기 심각성 확산에 따른 국내외 사회 · 환경적 요구만을 고려한 나머지, 이렇게 빠른 속도의 탈석탄 요구에 따르다보면 한편으로는 이로 인해 피해를 보는 집단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석탄 발전 종사자들을 보호할 공적 의무에 답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다. 사실 탈석탄의 가장 큰 도전은 탈석탄의 ‘일정’에 있다.

 

바로 이 탈석탄 사회의 ‘방향과 일정’에 대한 진지한 논의가 이번 2차 세미나에서 중점적으로 이어졌다.

 

이번 인천탄소중립포럼 2차 세미나에서는 류권홍 국민생각 고문 변호사와 백명수 (사)시민환경연구소 소장이 주제발표를 했다.

 

류권홍 변호사는 「지속가능한 탄소중립」이라는 발표를 통해 ‘탄소중립 시나리오 초안의 문제점이 안고 있는 심각한 점은 환경만 있고 에너지와 경제는 반영되지 않았음을 지적하면서, EU 에너지 전환과 독일의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서 우리는 미국, 호주, 유럽의 상황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빛바랜 정책으로, 현실성이 없는 탄소중립 시나리오를 내놓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백명수 소장은 「화력발전 대안에너지의 진단과 전망」을 통해 국내 화력발전소에서 영흥화력발전소가 차지하는 위치를 밝히고, 2050탄소중립을 위한 2030탈석탄이라는 정부의 탈석탄 관련 계획을 설명하면서, ‘비록 석탄화력발전에서 LNG발전으로 전환함에 있어 제기되는 우려들이 있음에도, 탈석탄의 정책 프레임을 주체별 역할분담체제 위주로 확실하게 전환시킬 필요가 있음’을 주장했다.

 

주제발표 후 이어진 토론은 인천탄소중립포럼의 최계운 상임대표가 좌장을 맡은 가운데, 인천에서 활동 중인 각계 전문가들이 화력발전 조기 폐쇄라는 쟁점 속 찬반 양론을 펼쳤다.

토론에는 김송원 경실련 사무처장, 최혜자 인천물과미래 대표, 임승진 사)영흥주민협의회 대표, 변병설 인하대 교수, 김경희 경기일보 사회부장, 유준호 인천시 에너지 정책과장과 한국남동발전 정동진 기후환경부장이 참석했다.

 

토론에 나선 김송원 사무처장은 “영흥화력발전이 LNG발전으로 전환되더라도 인천의 전력공급기지 역할은 변한 게 없다”며 “궁극적으로 인천이 국가 탄소중립정책의 중심지 역할을 자처하고 행정·재정적 지원을 정부에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혜자 대표는 “탄소중립을 실현하기 위해선 석탄을 친환경 에너지원으로 대체해야 하는데 재생에너지 단독으로 확보 가능한지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으며 임승진 대표는 영흥도 주민의 입장문을 통해 “지역민의 의견 방영 없는 에너지 전환 정책은 영흥도 주민들에게 30년전과 같은 고통을 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경희 사회부장은 “영흥화력발전소 폐쇄는 산업구조 개편과 생활환경 개선에 대한 준비를 얼마나 체계적으로 할 수 있는지가 핵심”이라며 “시민들과 충분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내실있는 에너지 정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Great discussion on ‘direction and schedule of coal-fired power generation’

Incheon Carbon Neutral Forum 2nd Seminar on ‘Diagnosis and Prescription’ at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on the 29th

- Lee Dong-myeong columnist

 

Incheon Carbon Neutral Forum (Standing Representative Choi Gye-woon, Professor Emeritus of Incheon University) held the 2nd Carbon Neutral Seminar under the theme of 'Reasonable Future Diagnosis and Prescription of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at 2 pm on the 29th (Wednesday) in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Seminar Room. .

 

As the world is actively responding to the climate crisis and promoting carbon-neutral policies, ‘coal-fired power and carbon neutrality’ is a very hot issue, so it was broadcast in real time through YouTub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is the only large-capacity bituminous coal power plant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has a total capacity of 5080MW. The operator, Korea South-East Power, operated units 1 and 2 (1600 MW) in 2004, then units 3 and 4 (1740 MW) in 2008 and units 5 and 6 (1740 MW) in 2014 in turn.

 

In the '2050 Carbon Neutral Scenario Draft' released in August, the 2050 Carbon Neutrality Committee directly under the President's Office will completely shut down Units 1 and 2, which use coal as fuel, in 2034, 30 years after the completion of the project, to respond to fine dust and greenhouse gas issues. It announced a plan to switch to liquefied natural gas (LNG) power generation. Units 3 and 4 are scheduled to close in 2038, and Units 5 and 6 are scheduled to close in 2044. On the other hand, environmental groups and citizens are insisting that all units 1 to 6 should be shut down early in 2030.

 

In the long term, there is a consensus on the ‘direction’ of ‘coal-free’, which should stop thermal power generation. However, public power generation companies, etc. only consider the social and environmental demands at home and abroad due to the spread of the seriousness of the climate crisis, and on the other hand, there is a concern that there may be a group that suffers from this if they follow the demand for coal removal at such a rapid rate. The public duty to protect coal power workers will have to be answered. In fact, the biggest challenge to de-coal is in the ‘schedule’ of de-coal.

 

A serious discussion on the ‘direction and schedule’ of this coal-free society was focused on in the second seminar.

 

At the second seminar of the Incheon Carbon Neutral Forum, Ryu Kwon-hong, an advisor to National Thinking, and Baek Myung-soo, director of the Citizens' Environment Research Institute gave presentations.

 

Attorney Kwon-Hong Ryu, in the announcement of “Sustainable Carbon Neutrality,” introduced the EU energy transition and Germany’s case, pointing out that the only serious problem with the draft carbon-neutral scenario is the environment and not energy and economy. did. We then pointed out that despite not being in the US, Australia or Europe, we have come up with an unrealistic carbon-neutral scenario with faded policies.

 

Director Baek Myung-soo revealed the position of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in domestic thermal power plants through 「Diagnosis and Prospect of Alternative Energy for Thermal Power Generation」 and explained the government's plan to remove coal by 2030 for carbon neutrality by 2050. Although there are concerns raised about the transition from thermal power generation to LNG power generation, the policy frame of coal-freezing needs to be clearly shifted to the role-sharing system for each entity'.

 

The discussion that followed after the presentation of the topic was chaired by Gye-woon Choi, the Executive Representative of the Incheon Carbon Neutral Forum, and experts from various fields in Incheon debated pros and cons on the issue of early closure of thermal power plants.

 

The discussion was attended by Kim Song-won, Secretary General of the Gyeongsil Institute, Choi Hye-ja, Incheon Water and Future Representative, Im Seung-jin, Youngheung Residents Council Representative, Byun Byung-seol, Inha University Professor, Kim Kyung-hee, Social Affairs Director of Gyeonggi Daily, Yoo Jun-ho, Incheon City Energy Policy Director, and Jeong Dong-jin, Climate and Environment Director of Korea South-East Power.

 

Secretary-General Kim Song-won, who took part in the discussion, said, “Even if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is converted to LNG power, Incheon’s role as a power supply base has not changed. You have to ask for it,” he said.

 

CEO Hye-ja Choi pointed out, “In order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we need to replace coal with an eco-friendly energy source, but it is necessary to review whether it is possible to secure renewable energy alone.” The energy transition policy is to inflict the same suffering on Yeongheungdo residents as they did 30 years ago.”

 

Kim Kyung-hee, head of social affairs department, said, “The key to closing the Yeongheung Thermal Power Plant is how systematically we can prepare for industrial restructuring and living environment improvement. pointed ou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