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드 서랜도스 넷플릭스 공동 CEO “‘오징어 게임’, 가장 큰 작품 될 수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8 [09:40]

▲ ‘오징어 게임’ <사진출처=넷플릭스>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테드 서랜도스(Ted Sarandos) 넷플릭스 공동 최고 경영 책임자(CEO) 겸 최고 콘텐츠 책임자(CCO)가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선풍적인 인기를 깜짝 언급했다.

 

현지 시간으로 27일 미국에서 열린 ‘코드 컨퍼런스(Code Conference) 2021’에 참석한 테드 서랜도스는 IT 전문 저널리스트 카라 스위셔(Kara Swisher)와의 대담에서 “대부분의 국가에서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공개 후 9일이 지난 지금 추이로 보면, 넷플릭스 비 영어권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넷플릭스가 현재까지 선보인 모든 작품 중 가장 큰 작품이 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앞서 넷플릭스의 공동 최고경영자이자 창립자인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징어 게임>의 등장 인물들의 복장인 초록색 운동복을 입고 본인이 ‘457번’ 게임 참가자임을 인증하며 큰 관심을 끈 바 있다.

 

<오징어 게임>은 한국 콘텐츠의 높아진 위상을 증명하며 매일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다. 한국 시리즈 최초로 미국 넷플릭스 ‘오늘의 Top 10’ 1위에 등극한 것은 물론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의 동남아시아와 카타르, 오만, 에콰도르, 볼리비아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또한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9개 국가에서도 상위권에 오르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달고나 키트’ 등 한국 문화 전반에 대한 해외 팬들의 관심을 이끌어내고 있다.

 

<오징어 게임>에 담긴 한국 창작자들의 스토리텔링 능력과 한국 창작 생태계의 탄탄한 힘에 대한 외신의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미국 유력 연예 매체 ‘버라이어티(Variety)’는 황동혁 감독과의 인터뷰에서 <오징어 게임>의 특징으로 “한국 특유의 감수성과 세계인의 보편적인 감정을 동시에 표현할 수 있는 캐릭터”를 짚었다. 

 

또한 ‘블룸버그(Bloomberg)’는 “<오징어 게임>을 통해 한국 창작자들은 미국 중심의 할리우드와 경쟁할 수 있는 콘텐츠 제작 능력을 입증했다”며 한국 창작 생태계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코드 컨퍼런스 2021는 일론 머스크(Elon Musk), 리사 수(Lisa Su),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등 세계적 기업의 리더들이 한 자리에 모여 현 시대의 흐름에 대한 심층적인 토론을 나누는 행사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ed Sarandos, Netflix Co-CEO and Chief Content Officer (CCO), made a surprise mention of the sensational popularity of the Korean Netflix series <Squid Game>.

 

Ted Sarandos, who attended 'Code Conference 2021' held in the US on the 27th local time, said in an interview with IT journalist Kara Swisher, "In most countries, <Squid Game> is available on Netflix 'Today'. It is taking first place in the Top 10 of Netflix. “It has the potential to be the biggest of all Netflix shows to date.”

 

Earlier, Netflix's co-CEO and founder Reed Hastings drew a lot of attention through Instagram when he authenticated himself as a participant in 'No. there is a bar

 

<Squid Game> is writing a new history every day, proving the elevated status of Korean content. For the first time in a Korean series, it not only became the first Korean series to become the top 10 on Netflix in the United States, but also topped Southeast Asian countries such as Malaysia, Singapore, Indonesia, Thailand, the Philippines and Vietnam, as well as Qatar, Oman, Ecuador, and Bolivia.

 

In addition, it ranks high in 39 countries including England, France, and Germany, attracting foreign fans' interest in Korean culture in general, such as 'The Flower of Mugunghwa has bloomed' and 'Dalgona Kit'.

 

The storytelling ability of Korean creators in <Squid Game> and the solid power of the Korean creative ecosystem are also receiving favorable reviews from foreign media.

 

In an interview with director Hwang Dong-hyuk, a prominent American entertainment media, Variety, pointed out that “a character that can simultaneously express the unique sensibility of Korea and the universal emot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as a characteristic of <Squid Game>.

 

In addition, 'Bloomberg' highly praised the capabilities of the Korean creative ecosystem, saying, "Through <Squid Game>, Korean creators have proven their ability to produce content that can compete with American-centered Hollywood."

 

Code Conference 2021 is an event where leaders of global companies such as Elon Musk, Lisa Su, and Satya Nadella gather together to have an in-depth discussion on the current trend.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