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문화시민연대, 사생활보호(남자소변기) 관련 간담회

“썬팅 용지 부착, 보이는 부분 처리 가림막 설치” 등 아이디어 나와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5:28]

▲ 화장실문화시민연대 간담회 장면.    ©브레이크뉴스

 

화장실문화시민연대(대표 표혜령)는 9월27일 오전10시 회의실에서 화장실에서의 사생활보호(남자소변기) 관련 간담회를 가졌다.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 제6조 설치기준(2018년 1월1일부터 시행)에는 “이용자의 인권보호 및 이용편의를 위해 공중화장실을 외부에서 보이지 않게 설계해야 한다”라고 돼 있다. 이 경우, 사생활보호(남자소변기) 문제는 2018년 이전에 건축된 화장실은 적용 대상이 아니다. 이에따라 개인의 프라이버시 문제로 인해 논란이 되고 있음에도 문제해결이 어려운 경우가 있다. 화장실문화시민연대는 이 문제와 관련, 간담회를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기존의 남자소변기 부분을 대체하거나 개량하는데 투입되는 경비와 노력을 감안할  때 일시에 개선을 하는 것은 어려움이 클 것”이라는 개선안들이 나왔다. 또한 “먼저 간단하게라도 썬팅 용지의 부착, 보이는 부분 처리 가림막 설치, 각 지자체별 외부에서 소변기가 보이는 화장실 실태조사 이후 신축이나 리모델링 시 개선하도록 권고 등의 의견을 개진하는 등의 안”이 도출됐다.

 

이날 열린 화장실문화시민연대 간담회 참석자는 △표혜령 화장실문화시민연대 대표 △소비자 시민모임 황선옥 부회장 △동부기술교육원 김강열 원장 △이화여자대학교 조재경 전 학장 △ 브레이크뉴스 문일석 발행인 등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a meeting on privacy protection (men's urinal)

Ideas such as “Attach tinting paper, install a screen for processing visible parts”, etc.

-Reporter Park Jeong-dae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held a meeting on the protection of privacy (men's urinal) in the bathroom in the conference room at 10 am on September 27. Article 6 of the Act on Public Toilets, etc. installation standards (effective from January 1, 2018) states, “Public toilets should be designed invisibly from the outside for the protection of users’ human rights and convenience.” In this case, the privacy protection (men's urinal) issue does not apply to toilets built before 2018. Accordingly, there are cases where it is difficult to solve the problem even though it is controversial due to the problem of personal privacy.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has prepared a meeting regarding this issue.

 

At the meeting, suggestions for improvement came out saying, “Considering the cost and effort invested in replacing or improving the existing men’s urinal, it will be difficult to make improvements at once.” In addition, proposals such as “attaching tinting paper, installing a screen for processing visible parts, and presenting opinions such as recommendations for improvement in new construction or remodeling after a survey of the actual condition of toilets where urinals are visible from outside in each municipality” were drawn out.

 

The participants of the toilet culture citizen solidarity meeting that day were △Pyo Hye-ryeong, representative of the Toilet Culture Citizenship Solidarity, △Hwang Seon-ok, vice president of the Consumer Citizens Association, △ Kim Kang-yeol, director of the Dongbu Technical Education Center, △ Cho Jae-kyung, former dean of Ewha Womans University, and Moon Il-suk, publisher of Break New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