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장동 개발 의혹, 합수본부 설치...고발사주 의혹, 국정조사" 촉구

▲공직윤리처 출범 등 공직사회 대개혁 착수 ▲토지독점규제 3법을 통해 불공정한 부동산 이익 차단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2:27]

이낙연 후보가 2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인호 의원, 부산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적폐 청산을 위한 개혁조치를 발표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다시 부산을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예비후보는 "국민을 좌절시킨 모든 적폐를 완전히 청산하겠다"며 대장동 개발 비리 및 고발사주 의혹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27일 오전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성남 화천대유에서 퇴직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았다"며 "아버지가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을 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기득권 세력이 자녀에게 힘과 돈을 세습한 악습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날마다 새로운 사실이 드러나는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 윤석열 전 검찰총장 때 벌어진 국기문란 고발사주 의혹, 부산 엘시티 게이트 등 부산시민과 국민은 분노를 넘어 절망하고 있다"며 "정의와 공정, 원칙과 상식이 대한민국의 질서로 확고히 뿌리내리도록 모든 개혁 조치를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같은 적폐 청산을 위한 개혁 조치로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 설치 촉구▲정치검찰의 국기문란 국정조사 촉구 ▲공직윤리처 출범 등 공직사회 대개혁 착수▲민간토지의 개발이익 최대 50% 환수, 공공토지 개발에 민간의 무분별한 참여 금지, 부동산감독원 설치 등 토지독점규제 3법을 통해 불공정한 부동산 이익 차단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김대중 대통령은 외환위기 극복을 위해 부패경제를 개혁했다"며 "노무현 대통령은 반칙과 특권에 맞서 권위주의 청산과 정치개혁에 나섰고,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과 권력기관 개혁에 힘을 다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과 함께 미래로 가는 강력한 개혁을 이끄는 강한 대통령이 되겠다"며 "지금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불공정, 부정부패, 불평등을 확실히 청산하는 것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혁신성장의 기본 인프라는 정의와 공정이다. 부산시민과 함께 대한민국의 원칙과 상식을 바로 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낙연 후보가 27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인호 의원, 시의회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적폐 청산을 위한 개혁조치 등을 발표하고 있다.(C) 배종태 기자

 

이 후보는 "대장동 개발 비리의 본질은 부정부패"라며 "박근혜정부 민정수석이었던 곽상도 의원 등 정치인, 재벌, 토착 토건세력, 전직 대법관과 검찰총장, 특검까지 연결된 기득권 세력의 특권 동맹"이라고 규정했다.

 

아울러, 이 후보는 국가수사본부 중심으로 공수처, 검찰, 국세청, 금감원, 국토부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를 설치해 성역 없이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부산시장이 많은 의혹을 받고 있는 엘시티 게이트의 진실도 명확하게 밝혀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이 후보는 공직사회 대개혁에 대해 "국민권익위원회의 부패방지기능과 인사혁신처의 공직윤리 기능, 국무총리실 등에 분산된 공직감찰 기능을 통합해 강력한 공직윤리처를 출범시키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부동산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 "LH, 대장동, 엘시티 사태가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는 부동산 부정부패를 적시에 발견하고, 확실히 예방하는 감독기구가 필요하다"며 "체계적인 투기 예방과 통합적인 수사 기능을 갖춘 부동산감독원을 설치해, 부동산시장에 대한 상시적인 감독권을 부여하고, 대형 부동산 개발사업은 인허가를 등 모든 과정이 투명하게 시행되도록 엄격하게 감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언론사 사주의 재산공개 법안을 대표발의 하면, 국회에서 적극적으로 검토되도록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 이후 오전 일정으로 이 후보는 부산지역의 대표적인 종교 지도자인 손삼석 천주교 부산교구장(수영구)을 예방했다. 오후에는 동래구 ‘명륜 1번가’를 방문해 현지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직접 청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간담회를 가졌다. 아울러 동래시장을 찾아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듣는다. 또 범어사를 찾아 경선 주지스님을 예방하는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or.]

Lee Nak-yeon, a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who visited Busan again, said, "I will completely liquidate all the corruption that has frustrated the people."

 

▲ 이낙연 후보가 기자회견장에서 기자들과 악수를 하며 인사하고 있다. (C) 배종태 기자

 

Candidate Lee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the Busan City Council on the morning of the 27th and said, "The son of Kwak Sang-do, a retired national power member who retired from Hwacheon Daeyu in Seongnam, received 5 billion won in severance pay. Without it, it would not have been possible. It is a vicious practice of inheriting power and money from the established powers to their children."

 

He continued, "Busan citizens and people are desperate beyond anger, including allegations of corruption in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allegations of corruption in the development of Daejang-dong, the allegations of accusations against the national flag under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eol, and Busan L-City Gate," he said. We will take all reform measures so that they can be firmly rooted in the order of the Republic of Korea."

 

Candidate Lee, as a reform measure to clear these corruptions, ▲ urged the establishment of a government joint speci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on allegations of corruption in the Daejang-dong development ▲ urged the political prosecution to investigate the state affairs of the national flag ▲ embarked on major reforms in public service such as the launch of the Ministry of Public Service Ethics ▲ development of private land It proposed measures to block unfair real estate profits through the Land Monopoly Regulation 3 Act, including the return of up to 50% of profits, prohibition of the private sector's reckless participation in public land development,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Real Estate Supervisory Service.

 

Candidate Lee emphasized "President Kim Dae-jung reformed the corrupt economy to overcome the foreign exchange crisis. President Roh Moo-hyun took action to clear up authoritarianism and political reform in the face of fouls and privileges, while President Moon Jae-in did his best to eradicate corruption and reform the institutions of power. "

 

He said, "I will become a strong president who leads strong reforms to the future together with the people. What we need to do now is to clear out injustice, corruption and inequality. The basic infrastructure for innovative growth in the post-coronavirus era is justice and fairness." . Together with the citizens of Busan, I will set the principles and common sense of the Republic of Korea right.”

 

Candidate Lee said, "The essence of the corruption in Daejang-dong development is corruption." He said, "It is a privileged alliance between politicians such as Rep. Kwak Sang-do, who served as senior civil affairs officer in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chaebols, indigenous civil forces, former Supreme Court justices, prosecutors, and special prosecutors."

 

Candidate Lee also argued that the Nation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should establish a government joint special investigation headquarters in which the Air Airborne Agency, the prosecution, the National Tax Service,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participate, so that the truth should be revealed quickly and thoroughly without sanctuary. In addition, he urged the mayor of Busan to clarify the truth about L-City Gate, which has been subject to many suspicions, and to resolve public suspicions.

 

Candidate Lee said, "I will launch a strong public service ethics office by integrating the anti-corruption function of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the public service ethics function of the Ministry of Personnel Management, and the public office inspection function dispersed in the Prime Minister's Office."

 

In addition, he said, "In order to prevent the recurrence of LH, Daejang-dong, and L-City, a supervisory body that detects and prevents real estate corruption in a timely manner is necessary," he said. "Systematic speculation prevention and integrated investigation function. We will establish a Real Estate Supervisory Service equipped with

 

At the same time, candidate Lee emphasized that if Rep. Kim Eui-gyeom of the Open Democratic Party proposes a bill to disclose property owned by media companies as a representative, we will work together so that the National Assembly can actively review it.

 

After the press conference, Candidate Lee made a courtesy call to the Catholic Bishop of Busan, Son Sam-seok, a representative religious leader in the Busan area. In the afternoon, they visited 'Myeongryun 1st Avenue' in Dongnae-gu, listened to the difficulties of local small business owners on the spot, and held a meeting to solve them.

 

In addition, they visit Dongnae Market and listen to the difficulties of small business owners on the spot. In addition, he plans to conduct a schedule to visit Beomeosa and prevent the governor in the election.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정권교체 2021/09/27 [13:58] 수정 | 삭제
  • 보수가 살 길은 윤석열을 중심으로 똘똘 뭉치는 것이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정권교체 윤석열!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