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 의원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는 ‘올바른 접근’”

文 정부, 시간 얼마 남지 않아 주도적ㆍ공격적으로 해야...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9/27 [11:11]

윤건영 의원(서울 구로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은 24일 오전 9시(서울시각) 「대미 공공외교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웹 세미나(이하 웨비나)를 개최했다. 

 

웨비나에 참가한 토론자들은  “한반도는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는데 더 많은 주도성이 필요 (토비 달튼)”할 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음을 상기시키며, “미국과 동반자적 파트너로서 좀 더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프랭크 엄)하다”고 조언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이번 웨비나는 윤건영 의원과 김영준 국방대학교 안전보장대학원 교수의 공동 주관으로 개최되었으며, 토론자로 참여한 토미 달튼(Toby Dalton) 카네기평화재단 선임연구원, 프랭크 엄(Frank Aum) 미국 평화연구소 선임연구원, 아담 마운트(Adam Mount) 미국 과학자연맹 선임연구원, 임마뉴엘 킴(Immanuel Kim) 미국 조지워싱턴대학교 동아시아 언어학과 교수 등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이 발제자로 참여했다.

    

▷ 문재인의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한반도를 평화로 이끄는 “올바른 접근법”

 

발제자들은 우선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프로세스가 한반도를 평화로 이끈 효과적이고 옳은 접근이었다는 평가에 대해 대체로 동의했다. 프랭크 엄 박사는 “성공적인 대북정책의 기준은 ①안보 유지, ②긴장 완화, ③경제적 번영, ④가시적 과정 성취인데, 이것들을 문재인 정부에서 잘 해냈다고 생각한다”고 평가하며,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시키고 주요 정상들이 협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낸 것”이 큰 성과라고 평가했다. 

 

▷ 한국의 평화정책, “좀 더 공격적이고 적극적일 필요”

 

이날 토론회에서는 한국 정부의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는 점에서도 인식을 같이했다. “한반도는 자신의 미래를 결정하는데 더 많은 주도성이 필요 (토비 달튼)”할 뿐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음을 상기시키며, “미국과 동반자적 파트너로서 좀 더 공격적이고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 (프랭크 엄)하다”고 조언했다. 

 

장기적인 아젠다에 대해서도 논의되었다. 토비 달튼 박사는 “2018~19년의 과정을 거치면서 한국의 진보-보수 정당의 전문가들이 어떤 교훈을 얻었을지 궁금하다”며, 차기 한국 정부에서 이에 대해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 한반도 평화, 새로운 접근방식과 “공공외교 확대 필요”

 

토비 달튼 박사는 “한반도는 새로운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고, 이를 위해 서울과 워싱턴이 더 많은 얘기를 나누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최근 한국의 소프트파워 역량은 무척 커졌지만, 한반도 평화정책에 대해 아는 유권자는 많지 않다“며 공공외교 확대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아담 마운트 연구원은 “미국이 ‘북핵 문제’에만 집중했기 때문에 다른 형식의 협상이나 유인책을 논의하는 것조차 어렵게 만들었다”며, “이런 접근이 장기적 전략을 무용하게 만들고, 결국 북한이 핵실험 했을 때만 급하게 신경쓰는 모습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북한과 지속가능한 관계를 유지하려면 “어떻게든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시그널을 주고, 대화를 통해 합의를 찾는 것” 뿐이라며 한국 정부가 주도하는 정책의 방향성이 옳다는 점을 강조했다.

 

임마뉴엘 김 교수는 “최근 북한의 문학작품을 분석한 결과 ‘분명한 전환점’을 발견할 수 있다”며, 이를 어떻게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는지 생각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한반도 평화와 관련된 아이디어를 개발하고, 그 아이디어가 장기적이고 현실가능한지를 확인하려면 이러한 자리를 통해 계속해서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참여자들은 정기적 모임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교류하기로 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 ‘Google Translate’.

 

Gunyoung Yoo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s ‘the right approach’”

The Wen government has little time left, so it must be proactive and aggressive...

 

Rep. Geon-Young Yoon (Guro-eul, Seoul, National Assembly Foreign Affairs and Unification Committee) held a webinar (hereafter webinar) under the theme of “The Present and Future of Public Diplomacy with the United States” at 9 am (Seoul time) on the 24th.

 

This webinar was co-hosted by Rep. Geon-Young Yoon and Professor Young-Jun Kim, Graduate School of Security and Security, National Defense University, and participated as panelists: Toby Dalton, Carnegie Peace Foundation Senior Researcher, Frank Aum, American Peace Research Institute Senior Researcher, and Adam Mount ( Korean Peninsula experts in the US participated as speakers, including Adam Mount), a senior researcher at the American Federation of Scientists, and Immanuel Kim, a professor of East Asian linguistics at George Washington University, USA.

    

▷ Moon Jae-in’s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is the “right approach” that leads to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presenters generally agreed with the evaluation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as an effective and correct approach that led to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Dr. Frank Um said, “The criteria for a successful North Korea policy are ① security maintenance, ② tension relief, ③ economic prosperity, and ④ achievement of a visible process, and I think the Moon Jae-in government has done well. It was a great achievement to create an environment in which major leaders can negotiate.”

 

▷ Korea’s peace policy, “need to be more aggressive and active”

 

The discussion also shared the view that the Korean government needs to play a leading role. “The Korean Peninsula needs more initiative in determining its own future (Toby Dalton),” but also reminds us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term is short, and “a more aggressive and active role as a partnership with the United States is needed.” It is necessary (Frank Um),” he advised.

 

A long-term agenda was also discussed. Dr. Toby Dalton said, "I wonder what lessons experts of Korea's progressive-conservative parties have learned over the course of 2018-19," and said that the next Korean government will have to think about it.

 

▷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 new approach and “need to expand public diplomacy”

 

Dr. Toby Dalton said, “The Korean Peninsula needs a new approach, and for this, Seoul and Washington need to talk more. Not many voters know,” he said, referring to the need to expand public diplomacy.

 

Researcher Adam Mount said, “Because the US focused only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t made it difficult to even discuss other forms of negotiation or inducement. He seemed to care.” In order to maintain a sustainable relationship with North Korea, he emphasized that the direction of the South Korean government's policy is correct, saying, "It is only to give a signal that we are willing to talk somehow and to find an agreement through dialogue."

 

Professor Immanuel Kim said, "As a result of analyzing North Korean literature recently, we can find a 'clear turning point'. He also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continuously check these ideas in order to develop ideas related to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and to check whether the ideas are long-term and realistic. Therefore, the participants decided to exchange various opinions through regular meetings.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