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우한실험실 유출설, 중국-미국 세균실험실 유출설 ‘공방’

인류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대사건 앞에 미국과 중국은 서로를 흠집 내기에 여념 없어

신봉희 교수 | 기사입력 2021/09/26 [20:26]

▲ 코로나19 검사소.    ©뉴시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현상에 대한 Fact(사실)를 정확히 파악하고 근본원인을 명확히 분석하여 이를 극복하기 위한 해결안을 찾아 우선순위에 따른 전략적 실행을 하는 것을 문제해결과정이라고 한다.

 

2019년 12월 COVID-19 발생 이후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있어서 중요한 것은 인류의 삶을 어떻게 하면 코로나 이전 상태로 돌려놓을 수 있느냐 또는 어떻게 우리의 삶을 보다 풍요롭게 지탱해 낼 것이냐 일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반드시 COVID-19 기원 조사 즉 Fact(사실)을 정확히 파악하고 근본원인을 명확히 찾아내는 것이 필수라고 한다면 힘의 논리를 배제하고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와 연구가 필요하다. 

 

COVID-19 기원은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은 물론이고 바이러스 학자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을 부르고 있다. 많은 과학자들은 자연발생설에 무게를 싣고 있어 보이지만, 미중 패권 다툼 와중에 과학적 증거와 객관적 시각은 힘을 얻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미 정보당국 내에서도 우한 실험실 유출이냐, 아니면 박쥐 등 자연 상태에서 인간에게 전염된 것이냐를 두고도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중국 정부 역시 코로나19의 ‘우한 실험실 유출설’에 대해 단호히 반박하며 미국이 COVID-19기원 문제를 정치화한다고 비판하고 있다. 동시에 ‘미군 실험실 유출설’을 주장하며 공세에 나서고 있다. 

 

한반도 분단 상황에서 미군이 주둔하는 상황에서 위의 사례는 우리에게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 하겠다. 2015년 4월 28일 국제화물특송 페덱스를 통해 한국 경기도 평택기지의 오산 주한미군 합동위협인식연구소(ITRP)에 살아 있는 탄저균(대도시 상공에서 100kg을 저공으로 살포하면, 100만 명에서 300만 명을 죽일 정도로 살상력이 매우 강력함)을 반입했고, 이 과정에서 균이 유출됐다. 또한 ITRP에서 배양실험을 하다가 연구 관계자 22명이 탄저균에 노출됐고, 실험실도 임시로 폐쇄됐다.

 

또한, 2019년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국회의원은 미국 국방부합동생화학방어국은 생화학 방어프로그램인 센타우루스(CENTAUR) 지원을 목적으로 보툴리늄·리신 등 생화학물질을 페덱스를 통해 주한미군 4개 기지로 반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2020년 10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국회의원은 미군이 2017년 11월 9일, 2018년 10월 15일, 2019년 1월 9일 등 모두 세 차례에 걸쳐 보툴리눔·포도상구균·리신 등 독극물을 부산 8부두, 군산 미군기지, 오산 미군기지, 평택 미군기지 등에 반입한 사실을 폭로하기도 했다.

 

이에 주한미군은 2019년 12월 부산 8부두에서 독극물 반입과 관련한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부산시 주민투표 추진위원회’가 현장설명회를 가졌다. 이날 미군 측은 “관련 시설은 실험을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독소를 겨우 2나노그램 정도의 샘플용으로 반입했다”고 변명했다. 

아울러 한국에 주둔하는 미군 제23화학대대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전선에 배치된 생화학 관련 부대다. 해당 부대는 한반도 지역의 생화학 방어를 담당한다. 

 

얼마 전 설문조사기관 PMI인 성인남녀 대상으로 대한민국 내 주한미군의 생화학연구소에 대한 인식 설문 조사를 한 결과 한국인 85%가 우려와 불안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미군 측이 독극물 반입과 관련 시설 등이 실험을 위한 게 아니라고 했지만, 이 같은 해명에 고개를 갸웃거리도록 만드는 요인이 이미 차고 넘친다는 지적이다. 

 

주한미군이 한국의 여러 지역에 생화학연구소를 설립한 상황에서 생화학연구소의 설립과 운영이 환경, 생태계, 대한민국 국민건강 등에 심각한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으며 국내에 잠재적인 위협을 제공하고 있다. 따라서 국내 독극물 및 생화학물질 반입을 자유롭게 실행할 수 있게 되어 있는 주한미군주둔군협정(SOFA) 규정의 개정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전 세계를 혼란에 빠트리고 인류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대사건 앞에 미국과 중국은 서로를 비난하며 상대방 흠집 내기에 여념 없다. COVID-19는 과학적, 객관적 관점이 필요하며 미국이나 중국의 주장은 상대를 공격하기 위한 정치적 도구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어 보인다. 핵심적인 증거나 단서도 없이 서로 상대방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유출됐다고 주장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 심봉희 교수.  ©브레이크뉴스

또 한편으로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2019년 10월, 우한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참가한 미군 1명인 맛제 베나시가 이번 코로나19 사태 '0번 환자'일 가능성이 높다"며 "중국 네티즌들과 전문가들은 우한 세계군인체육대회에 참가한 미국 군인 대표단의 감염 및 건강 정보를 미군이 공개해야 한다는 촉구가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 기원을 확인하려면 미군 포트 데트릭 육군 전염병 의학연구실과 노스캐롤라이나 대학의 바이러스 실험실을 조사하라"는 입장을 피력했다. 

 

물론 미국과 중국은 국제적인 G1,G2로서 책임있게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Fact(사실)와 핵심적인 원인을 파악하는데 함께 지혜를 모아야할 것이다. 더불어 WHO와 같은 국제기구도 힘의 논리에 따라 기우뚱거리지 않는 자세가 절대적으로 필요할 것이다.

 

*필자/신봉희.

서울사회복지대학원대학교 객원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U.S.-Wuhan laboratory leak rumors, China-US bacteria lab leak rumors 'workshop'

In the face of a major event that has completely changed the lives of mankind,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busy scolding each other.

-Professor Bonghee Shin

 

  In order to solve a problem, it is called a problem-solving process to accurately identify the facts of a phenomenon, to analyze the root cause clearly, to find a solution to overcome it, and to strategically execute it according to priorities.

What is important for us living in the present after the COVID-19 outbreak in December 2019 is how to return human life to the pre-COVID state or how to sustain our lives more abundantly. For this, if it is absolutely essential to investigate the origin of COVID-19, that is, to accurately identify the facts and to find the root cause, scientific and objective investigation and research are necessary, excluding the logic of force.

The origin of COVID-19 has been controversial not only between the US and China, but also among virologists. Many scientists seem to be putting weight on the theory of spontaneous generation, but scientific evidence and objective perspectives are not gaining strength in the midst of the US-China hegemony struggle.

Even within the U.S. intelligence community, opinions are divided over whether it was a leak from a Wuhan laboratory or whether it was transmitted to humans in a natural state such as bats. The Chinese government also categorically refutes the “Wuhan laboratory leak” of Corona 19 and criticizes the US for politicizing the origin of COVID-19. At the same time, they are on the offensive by claiming that the US military lab leaked.

In the situation where the US military is stationed in the divided Korean Peninsula, the above case has a very important meaning for us. On April 28, 2015, through the international freight express FedEx, live anthrax (if 100 kg is sprayed at low altitude over a large city, 1 to 3 million people are killed at the USFK Joint Threat Recognition Research Laboratory (ITRP) in Osan, Pyeongtaek Base, Gyeonggi-do, Korea. (very strong enough to kill), bacteria were leaked in the process. In addition, while conducting a culture experiment at ITRP, 22 research personnel were exposed to anthrax, and the laboratory was temporarily closed.

In addition, in 2019, National Assembly member Choi In-ho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nounced that the U.S. Department of Defense's Joint Biochemical Defense Agency brought in biochemical substances such as botulinum and lysine to four USFK bases through FedEx for the purpose of supporting the biochemical defense program CENTAUR. have. In October 2020, lawmaker Lee Jae-jung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that the U.S. military used poisons such as botulinum, staphylococcus, and ricin three times in total, on November 9, 2017, October 15, 2018, and January 9, 2019, at Busan Pier 8, It also revealed the fact that it was brought into the US military base in Gunsan, the US military base in Osan, and the US military base in Pyeongtaek.

In December 2019, the US Forces Korea held an on-site briefing session at the Busan Citizens' Referendum Promotion Committee for the Pros and Cons of Closing the U.S. Army Bacterial Laboratory in Busan Port in relation to the importation of poisons at Busan Pier 8 in December 2019. The U.S. military said, “The related facilities are not for testing. “We brought in the toxin for a sample of only two nanograms.”

In addition, the 23rd Chemical Battalion of the US military stationed in Korea is the only biochemical unit in the world deployed to the front line. The unit is responsible for the biochemical defense of the Korean Peninsula.

Recently, as a result of a survey on the perceptions of USFK biochemical research institutes in the Republic of Korea among adult men and women, PMI, 85% of Koreans expressed concern and anxiety. Although the US military said that the import of poisons and related facilities were not for testing, it is pointed out that there are already plenty of factors that make people tilt their heads at such an explanation.

In a situation where USFK has established biochemical research institutes in various regions of Korea, the establishment and operation of biochemical research institutes may seriously affect the environment, ecosystem, and public health of the Republic of Korea, providing a potential threat to Korea. Therefore, it is absolutely necessary to revise the rules of the US Forces Korea Forces Korea Agreement (SOFA), which allows the free import of domestic poisons and biochemicals.

In the face of a major event that has plunged the world into chaos and changed the lives of mankind, the United States and China are busy blaming each other and scolding each other. COVID-19 requires a scientific and objective point of view, and it seems inevitable that the claims of the United States or China are political tools to attack the opponent. They appear to be claiming that the virus was leaked from each other's lab without any key evidence or clues.

On the other hand, China's Global Times said, "It is highly probable that Matze Benashi, one of the US soldiers who participated in the World Military Sports Festival in Wuhan in October 2019, was the 'patient 0' of this Corona 19 incident. There is a call for the U.S. military to disclose infection and health information of the U.S. military delegation participating in the World Military Games," the report said. The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 said, "To confirm the origin of COVID-19, investigate the Fort Detrick Army Infectious Disease Medical Laboratory and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s virus laboratory."

Of cours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should gather wisdom together to identify objective and scientific facts and core causes responsibly as international G1 and G2. In addition, international organizations such as the WHO will absolutely need an attitude that does not falter according to the logic of power.

 

*Writer/Bonghee Shin.

Visiting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of Social Welfa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