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전북 경선 '이재명' 승리...사실상 본선직행 '확정'

54.55%… 과반 득표 '성공'ㆍ사실상 본선 직행 '확정'

이한신 기자 | 기사입력 2021/09/26 [18:39]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지역 경선 합동연설회가 26일 오후 3시 30분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가운데 정견 발표 직후 온라인과 ARS로 진행된 지역 권리당원과 대의원 투표에 대한 개표를 진행한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前 대표의 추격을 제압하며 과반 득표(1위 탈환)로 사실상 본선 직행을 확정 지었다.    / 사진 = 김현종 기자                                                                                                                            © 이한신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지역 경선 합동연설회가 26일 오후 330분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김두관박용진이낙연추미애이재명 후보 순으로 정견을 발표했다.

 

연설 직후 온라인과 ARS로 진행된 지역 권리당원대의원 투표에 대한 개표를 진행한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대표의 추격을 제압하며 과반 득표(1위 탈환)로 사실상 본선 직행을 확정 지었다.

 

이날 전북지역 경선(온라인투표 35.69%대의원 82.27%) 결과, 이재명 경기지사가 총 투표자수 40,838(투표율 53.60% = 76,191) 가운데 22,276표를 획득해 54.55%1위를 차지했다.

 

이낙연 대표는 15,715표를 얻어 34.48%의 득표율을 기록해 2위로 올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 5.21%박용진 의원 1.25%김두관 의원 0.51% 순으로 집계됐다.

 

특히 이날 결과에 따라,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은 53.01%로 상승했고 이 대표는 34.48%로 두 주자 간 격차는 18.53%로 벌어졌다.

 

누적 득표율 0.68%를 기록한 김두관 후보는 이날 사퇴를 선언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한편, 이재명 후보는 전북지역 순회경선 결과 발표를 앞두고 열린 정견 발표 연설회에서 "존경하는 전북도민 여러분, 더불어민주당 당원동지 여러분! 제가 억강부약을 통해 이루려는 대동세상은 동학혁명군의 꿈이었고 전북이 발상지"라고 말문을 연 뒤 "동학혁명이 일어난 구한말은 전환의 시대였고 위기의 시대였고 서구열강이 침탈하고 사회모순이 심화될 때 조선의 위정자들은 아무런 준비도 대비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 다시 대전환의 시대위기의 시대로 기후위기에 따른 에너지전환디지털 전환주기적 팬데믹이 덮쳐올 위기와 격변의 파고를 관리형 리더로는 넘을 수 없다""위기 극복을 넘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강력한 돌파형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대선은 부패기득권과의 최후대첩으로 원팀으로 똘똘 뭉쳐야 본선에서 승리하고 부패기득권의 귀환을 막을 수 있다""압도적 경선승리만이 불필요한 균열과 전력손실을 막을 수 있는 만큼, 유일한 필승카드압도적으로 선택해 줄 것"을 주문했다.

 

이어 "강철보다 단단한 원 팀으로 본선 승리를 이뤄낼 것"이라며 "더 나은 전북, 더 나은 미래로 반드시 보답 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5일 자신의 '정치적 텃밭'인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전남 경선에서 첫 승리(122표 초박빙 승리)를 거머쥐었지만 반전을 이루지 못한 이낙연 후보는 "흠 많은 후보불안한 후보로는 대선을 이길 수 없다""내년 대선도 반칙과 특권의 세력을 제압할 수 있는 깨끗하고 당당한 후보라야 이길 수 있고 2002년 호남 경선에서 당시 노무현 후보가 선택되면서 정권 재창출의 희망을 살린 만큼, 뜨거웠던 감동의 드라마가 다시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도덕성과 안정성에 무게 중심을 실어 지지를 호소했다.

 

남은 대선 지역 경선 일정은 제주 = 101부산울산경남 = 102) 인천 = 103(2차 슈퍼위크) 경기 = 109) 서울 = 1010(3차 슈퍼위크 순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Minjoo Party wins Jeonbuk primary 'Lee Jae-myung'

54.55%A majority of the votes were 'successful', virtually direct to the finals 'confirmed'

 

Reporter Lee Han-shin

 

At 3:30 p.m. on the 26th, at 3:30 pm at the Woosuk University Gymnasium in Wanju-gun, Jeollabuk-do, a joint speech session for the election of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s announced their views in order of candidates Kim Du-gwan, Park Yong-jin, Lee Nak-yeon, Chu Mi-ae, and Lee Jae-myung.

 

As a result of the online and ARS voting for local rights party members and delegates immediately after the speech,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vercame former representative Lee Nak-yeon's pursuit and obtained a majority of votes (recaptured the first place), effectively confirming a direct run to the finals.

 

As a result of the Jeonbuk regional primary (35.69% of online voting and 82.27% of delegates),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on 22,276 votes out of 40,838 total votes (53.60% turnout = 76,191 votes), taking first place with 54.55%.

 

Former CEO Nak-yeon Lee received 15,715 votes, recording 34.48% of the votes, moving up to second place, followed by former Justice Minister Choo Mi-ae with 5.21%, Rep. Park Yong-jin with 1.25%, and Rep. Kim Du-gwan with 0.51%.

 

In particular,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day, the cumulative vote rate of candidate Lee Jae-myung rose to 53.01%, and former CEO Lee was 34.48%, widening the gap between the two runners to 18.53%.

 

Candidate Doo-Kwan Kim, who received 0.68 percent of the vote, announced his resignation on the same day and publicly supported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On the other hand, Candidate Jae-myung Lee, at a political presentation speech held ahead of the announcement of the results of the Jeonbuk region tour, said, "Dear Jeollabuk-do residents and comrades of the Democratic Party! "After opening his speech, he pointed out, "The old Korean words, when the Donghak Revolution occurred, were a period of transition and crisis, and when the Western powers invaded and social contradictions deepened, the rulers of Joseon made no preparations or preparations."

 

He continued, "Now, in an era of great transformation and crisis, a management leader cannot overcome the waves of crises and upheavals that will be struck by energy transition, digital transformation, and periodic pandemics caused by the climate crisis." We need strong breakthrough leadership to turn this into an opportunity."

 

In addition, "This presidential election is the final battle against the vested interests of corruption, and we must unite as a team to win the final and prevent the return of the vested interests of corruption." I will give you an overwhelming choice."

 

He added, "We will achieve victory in the final with a team that is stronger than steel."

 

Candidate Nak-Yeon Lee, who won the first victory (with 122 votes) in the Gwangju-Jeonnam primary held at the Kimdaejung Convention Center in Seo-gu, Gwangju, which was her 'political garden' on the 25th, but did not achieve a reversal, said, "He is a candidate with many flaws and an anxious candidate. can't win the presidential election. After emphasizing that there is a need for a hot and moving drama again, he appealed for support by putting the center of gravity on morality and stability.

 

The remaining presidential election schedule is Jeju = October 1 Busan, Ulsan, Gyeongnam = October 2) Incheon = October 3 (2nd Super Week) Gyeonggi = October 9) Seoul = 10 The 10th of the month (the 3rd Super Week is in order).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