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 대선출마 공식선언...그가 열어 갈 꿈꾸는 다수의 길

김재연 상임대표 “인물교체, 세대교체와 같은 리모델링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체제교체가 필요” 강조

김문준 국립공주대학교 연구교수 | 기사입력 2021/09/24 [16:23]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   ©뉴시스

 

지난 9월5일, 김재연 진보당 상임대표(40)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유튜브를 통해 이를 공개했다. 김재연 상임대표는 “인물교체, 세대교체와 같은 리모델링으로는 해결할 수 없고 체제교체가 필요하다”며 “덜 일해도 행복한 노동중심국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1980년생인 김재연 상임대표는 대학시절 한국외국어대학교 총학생회장,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대의원 활동 등을 했다. 2006년 민주노동당 부대변인, 학생위원회 조직국장 등을 맡았다. 2012년 통진당의 청년 비례대표 자격으로 19대 국회의원에 당선돼 본격적인 정계 활동을 했다. 당선 후 보라색 미니스커트와 하이힐을 신고 국회에 입성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재연 상임대표는 △불평등 해소를 통한 주 4일제 실시, △노동조합이 상식인 나라, △노동중심의 10차 개헌, △토지공개념 전면 실현, △1단계 연방통일공화국 진입 등 5대 비전을 제시했다. 또한 토지의 개인 소유 차단을 골자로 한 토지공개념 개헌, 평화협정·모병제 전환·군축을 바탕으로 한 남북연합 시대 등을 목표로 내걸었다.

 

김재연 상임대표는 지난 7월, 청와대 앞에서 “한반도에서 70여 년 이어진 전쟁과 대결을 끝내자”며 한미연합군사훈련 영구 중단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한 바 있다. 김 상임대표는 “바이든 행정부가 판문점 선언을 존중하고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북미 관계 개선의 디딤돌로 삼기로 했다면 당장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영구 중단 선언에서부터 대화 재개의 실마리를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문재인 정부도 기존의 합의사항에 대한 책임 있는 모습은 보이지 않고 계속해서 비본질적인 내용만 반복한다면 현재 조성되어 있는 냉각 국면을 타개할 수 없다”며 “2018년 판문점 선언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한 합의한 사항을 이행하는 것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 그리고 통일로 가는 유일한 길임을 확인하고 적극적인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김재연 상임대표는 윤희숙 공동대표 등 진보당 대표단들은 당시 노정현 부산시장 후보와 함께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요구 서명을 진행하기도 했다. 김 상임대표와 함께한 노정현 후보는 “부산시민 19만여 명이 참여한 ‘부산항 미군 세균실험실 폐쇄 찬반 주민투표 요구 서명’을 통해 확인된 시민의 분노를 전하기 위해 새벽에 부산을 출발해 미 대사관에 왔다”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대한민국 부산시민들의 성난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노정현 후보는 공개서한 발표를 통해 “주한미군이 부산항 8부두에 반입한 보튤리늄, 리신, 포도상구균은 생물무기금지협약(BWC)을 위반하고 있다”며, “국제협약뿐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에 보장된 우리 국민의 생명안전권과 국내법을 위반하는 미군 세균실험실을 당장 폐쇄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부산시민들은 더 이상 미군의 거짓말을 믿지 않는다”며,“불평등한 한미관계를 청산하고 부산시민의 주권을 지킬 것이다”라고 역설했다.

 

김재연 상임대표는“세균 무기 실험 샘플이 안전하다는 미군의 주장을 그대로 옮기는 한국 정부, 부산시민들의 항의와 주민투표를 묵살하는 부산시는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미국의 요구라면 그것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고 국익을 훼손하는 것이라도 감수하는 것은 동맹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 김문준 국립공주대학교 연구교수.  ©브레이크뉴스

요컨대 김재연 상임대표는 대선출마 선언을 통해 “길어지는 코로나19 위기로 일자리를 잃는 사람들, 생을 쏟아 부은 가게 문을 닫아야 하는 사람들, 봉쇄돼 버린 취업 문 앞에 사회초년생마저 되지 못한 청년들”, “최저임금을 최고임금이라 여기며 살아야 하는 사람들, 화장실 한쪽에서 때워야 하는 끼니가 당연하고, 과로로 쓰러지고 일하다 다쳐도 하소연할 곳조차 없지만 평생 모은 월급으로 내 집 한 칸 가질 수 없는 현실이 능력 부족한 내 탓이라 믿고 살아가는 노동자” 등을 대변했다. 이처럼 김재연 상임대표가 열어 갈 꿈꾸는 다수의 길을 기대해 본다.

 

*필자/김문준

국립공주대학교 연구교수.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Kim Jae-yeon, the progressive leader of the Progressive Party, officially announced his candidacy...

Kim Jae-yeon, Executive Representative, emphasized, “It cannot be solved by remodeling such as person change and generation change, and system change is necessary”

-Kim Moon-Jun Research Professor, National Gongju University

 

On September 5, Kim Jae-yeon, 40, the permanent leader of the Progressive Party, officially declared his candidacy for president and released it on YouTube. Kim Jae-yeon, the permanent CEO, said, "It cannot be solved by remodeling such as person change and generation change, and system change is necessary."

 

Kim Jae-yeon, who was born in 1980,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Hankuk University of Foreign Studies Student Association and a representative of the Korea University Student Association during his college days. In 2006 he served as Deputy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Labor Party and Director of Organization of the Student Council. In 2012, he was elected to the 19th National Assembly as a youth proportional representative of the Tongjin Party and engaged in full-fledged political activities. After his election, he entered the National Assembly wearing a purple mini skirt and high heels, collecting topics.

 

Executive Representative Jae-yeon Kim presented five visions: △ Implementation of a four-day work week by resolving inequality, △ A country where labor unions are common sense, △ Labor-centered 10th constitutional amendment, △ Full realization of the land public concept, and △ Entering the first-stage federal republic. . He also advocated a constitutional revision of the concept of land openness with the aim of blocking private ownership of land, a peace treaty, a transition to the enlistment system, and an era of inter-Korean union based on disarmament.

 

In July, permanent representative Kim Jae-yeon held a one-man protest in front of the Blue House, calling for a permanent halt to the ROK-U.S. joint military exercise, saying, "Let's end the 70-year war and confront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f the Biden administration respects the Panmunjom Declaration and has decided to use the Singapore Joint Statement as a stepping stone for improving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n it will have to find a clue to resume dialogue right away from the declaration of permanent suspension of the ROK-U.S. joint military exercise," Kim said.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oes not appear to be responsible for the existing agreements, and if it continues to repeat non-essential content, it cannot overcome the current cooling phase." "We must confirm and show positive action by confirming that the implementation of the agreement to 'completely stop all hostile acts against the other party' is the only way to peace, prosperity and 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he said.

 

In addition, permanent representative Kim Jae-yeon and co-chairman Yoon Hee-suk and other progressive party delegations signed a referendum requesting a referendum in favor of closing the U.S. bacterial laboratory together with then-candidate Roh Jeong-hyeon for Busan Mayor. Candidate Jeong-hyeon Roh, who accompanied Kim, said, "I left Busan at dawn and came to the US embassy to convey the anger of the citizens, which was confirmed through the 'signature of a referendum demanding the closing of the US military bacterial laboratory in Busan Port', in which about 190,000 Busan citizens participated." "U.S. President Joe Biden should listen to the angry voices of the citizens of Busan, South Korea," he said.

 

In an open letter, Candidate Roh Jeong-hyun said, “The botulinum, ricin, and staphylococcus brought into the Port of Busan by the US Forces Korea are in violation of the Biological Weapons Convention (BWC). He urged the U.S. military to immediately close the bacterial laboratory that violates the Korean people’s right to life safety and domestic laws.” He also emphasized that “the citizens of Busan no longer believe the lies of the US military,” and that “we will end the unequal South Korea-US relationship and uphold the sovereignty of Busan citizens.”

 

Kim Jae-yeon,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country, said, “I have to ask who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which is ignoring the protests and referendums of Busan citizens, and for whom, if the US demand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is carrying out the US military’s claim that the test samples are safe.” It is not an alliance to accept even if it threatens the lives and safety of the people and damages national interests.”

 

In a nutshell, Kim Jae-yeon,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company,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saying, “People who lose their jobs due to the prolonged COVID-19 crisis, those who have to close their stores where they have spent their lives, and the young people who are not even new to society in front of the blocked employment doors”, “the lowest People who have to live with the wage as the highest wage, it is natural to have to eat in the bathroom, collapse from overwork and get hurt while working, but there is no place to complain workers”, etc. As such, I look forward to the many paths dreamed of by Kim Jae-yeon, the executive director.

 

*Writer/Moonjun Kim

Research Professor at Gongju National Universit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