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국의 '문화동행' 시작...한국은 해양-대륙 날개 펴고 비상

한국-중국, 양국 간 교류가 많아 갈등독 있을 수밖에...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9/24 [14:26]

▲ 이창호 칼럼니스트.  ©브레이크뉴스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의 시작을 알리는 개막식이 지난 9월15일 서울시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열렸다. 한국-중국 양국의 원대한 비전과 꿈을 향한 협력의 불씨가 당겨진 것이었다. 여기에 더해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해양과 대륙, 두 방향으로 진출이라는 양쪽 날개를 활짝 펴고 비상을 꿈꾸고 있다.

 

한국-중국 간 문화교류와 협력을 복원하기 위해 2021~2022년을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로 정하고 열린 이번 개막식은 중국 외교부 왕이(王毅)부장의 방한을 계기로 열린 인문교류촉진위원회에서 160개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 추진 사업을 합의함에 따라 성공적인 문화교류 추진의 출범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한국-중국 관계는 전방위적으로 다양하게 발전해 왔다. 지금으로부터 10여 년 전인 1992년, ‘하나의 중국’과 ‘평화적 남북통일’을 상호 지지하는 한국-중국 수교 공동성명서가 발표됐다. 한국-중국 정부는 중국의 베이징에서 호혜평등과 평화공존의 원칙에 입각한 선린우호관계를 수립한 후, 역사적인 공동성명서에 서명을 했다.

 

어쩌면 양국 간 교류가 많았기 때문에 더욱 갈등이 있을 수밖에 없다. 이는 지극히 정상적인 현상으로 볼 수 있다. 중요한 건 한국과 중국 간 문제가 발생했을 때,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이다.

 

한국-중국 간에는 사상적 이념을 뛰어넘어 서로 존중하고 구동존이(求同存異)의 지혜와 용기를 기초로 해야 한다. 또 한편으로 고도화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면서 마찰을 최소화하고 더 많은 소통과 교류를 통해 한국-중국이 함께 손잡고 어려움을 극복해 나아가면서 오해를 풀어야 한다.

 

지난 9월15일 문재인 대통령이 '2022년 한국-중국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방한한 왕이 외교부장을 접견하는 자리에서 한국과 중국의 문화교류를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양국 관계의 안정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상대국 국민의 정서를 이해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서는 활발한 문화교류·협력이 필요하다”면서 “게임, 드라마, 영화 등 문화콘텐츠 분야의 교류·협력”을 예시했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도 양국 관계의 중요한 토대인 인적 교류를 지속 확대하고, 양 국민 간 왕래에 불편함이 없도록 관련 당국 간에 더욱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왕 위원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안부를 전하면서, 양국 간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어 여건이 갖추어지는 대로 시 주석의 방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속해서 소통해 나가는 한편, 양국이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인 만큼, 한국-중국 간 우호와 협력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이에 한국-중국 양국은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양국의 새로운 교류와 협력을 펼칠 전기를 맞이하기 위해 한국-중국의 '문화동행'을 시작할 것이다. 황희 문화관광체육부 장관은 “양국의 문화는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으로 자리매김했으며 문화를 통한 양국의 교류와 협력은 지속적으로 이어가야만 한다. 양국의 소중한 문화는 협력과 교류의 근간이자 회복과 발전의 중요한 원동력이기 때문”이라고 피력했다.

 

또한 후허핑(胡和平)중국 문화관광부장은 "양국 정상 간 합의 사항인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는 양국 교류 확대와 이해 증진을 바라는 양국 국민의 공통된 염원을 반영한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한국-중국 간 중요 합의를 잘 이행해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2022년은 한국-중국 양국에게 모두 중요한 해이다. 한국은 대선이 있는 해로 새로운 정부가 출범한다. 중국은 베이징동계올림픽이 개최된다. 한국-중국 모두는 새로운 미래 발전 전략에 따라 상호 존중하면서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도모하면서 글로벌 위기 대응에도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해 나가야 할 것이다. 2021-2022 한국-중국 문화교류의 해는 그런 의미에서 다양한 주체들이 신뢰와 상생 관점에서 다방면으로 교류 협력이 확대되어져야 할 것이다. leechangho21@daum.net

 

*필자/이창호(李昌虎)

 

한국-중국교류촉진위원회 위원장. 한국-중국교류친선대사 겸 탄소중화문화대사(CICEF).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Cultural Compan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begins... Korea spreads its wings over the oceans and continents

Korea and China, there are many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so there is bound to be a conflict...

-Lee Chang-ho, columnist

 

The opening ceremony to mark the beginning of the “Korea-China Cultural Exchange Year” was held on September 15th at Dongdaemun Design Plaza in Seoul. The spark of cooperation toward the grand vision and dream of both Korea and China was ignited. In addition, Korea is geopolitically dreaming of taking off with its wings wide open in two directions: ocean and continent.

 

In order to restore cultural exchange and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with the 'Korea-China Year of Cultural Exchange' designated 2021-2022, and the opening ceremony was held on the occasion of the visit of Chinese Foreign Minister Wang Yi (王毅) to Korea. This was prepared to announce the launch of a successful cultural exchange promotion as the committee agreed on 160 projects to promote the year of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China.

 

Korea-China relations have developed in all directions and in various ways. In 1992, more than 10 years ago, a joint statement on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China was issued in mutual support for “one China” and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North and South.” The South Korean and Chinese governments signed a historic joint statement after establishing a friendly and friendly relationship based on the principles of mutual benefit, equality and peaceful coexistence in Beijing, China.

 

Perhaps because there were a lot of exchanges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re is bound to be more conflict. This can be seen as a very normal phenomenon. What is important is how to solve problems between Korea and China when they arise.

 

Korea and China should respect each other beyond ideological ideology, and build on the wisdom and courage of Dong Zonyi (求同存異). On the other hand, while maintaining an advanced friendly relationship, friction should be minimized, and misunderstandings should be resolved as Korea and China work hand in hand to overcome difficulties through more communication and exchanges.

 

On September 15,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cultural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during an interview with Foreign Minister Wang Yi, who visited Korea ahead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China in 2022. President Moon Jae-in said, “Efforts to understand the emotions of the other country’s people are necessary for the stable development of bilateral relations, and active cultural exchange and cooperation is necessary for this. exemplified He urged the authorities to continue to expand people-to-people exchanges, which is an important foundation of bilateral relations, and to cooperate more closely with the authorities to ensure that there is no inconvenience in the exchanges between the two peoples in the face of the COVID-19 pandemic.

 

Wang conveyed the best regards to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and continued communication so that President Xi's visit to Korea can be made as soon as the situation is favorable and the COVID-19 situ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is stabilized. As such, he hoped to continue to strengthen the friendship and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Therefore, ahead of the 30th anniversary of the establishment of diplomatic ties between Korea and China, Korea and China will start a 'Cultural Compan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to welcome a new era of exchange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Minister of Culture, Tourism and Sports Hwang Hee said, “The cultures of the two countries have established themselves as industries that create high added value, and exchanges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through culture must continue. This is because the precious cultures of the two countries are the foundation of cooperation and exchange and an important driving force for recovery and development,” he said.

 

In addition, Hu Heping, Minister of Culture and Tourism of China, said, "The 'Korea-China Year of Cultural Exchange', an agreement between the two leaders, reflects the common aspiration of the peoples of the two countries to expand exchanges and enhance understanding." We will successfully implement the 'Korea-China Year of Cultural Exchange' by successfully implementing important agreements between Korea and China."

 

2022 is important for both Korea and China. In Korea, a new government is launched in the year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China hosts the Beijing Winter Olympics. Both Korea and China should take a responsible stance in responding to global crises while promoting peace and prosperity in Northeast Asia while respecting each other in accordance with the new future development strategy. In that sense, in the 2021-2022 year of cultural exchange between Korea and China, exchange and cooperation should be expanded in various fields from the perspective of trust and win-win among various actors. leechangho21@daum.net

 

*Writer/Lee Chang-ho

 

Chairman of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Goodwill Ambassador for Korea-China Exchange and Ambassador for Carbon Neutralization Culture (CICEF). columnis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